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주 4일제’ 근로시간 개편 두고 여야의 입장차는 명확했다

차현아 기자 조회수  

‘주 4일제’ 여야 입장
국힘 ‘신중’ vs 민주당 ‘법제화’
실제 직장인 반응은?

출처 : 뉴스1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매 선거마다 논의됐던 ‘주 4일제’ 근로시간 개편이 다시 한번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여당과 제1야당은 명확한 입장차를 보였다.

지난 12일 열린 한국노총의 ‘22대 총선 정당별 노동·사회정책 비교·평가 토론회’에서 노총 측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6개 정당에 7대 핵심정책을 요구했다. 이 중 하나는 ‘주 4일제 도입’이다.

주 4일제는 일반적으로 주말에 더해서 월~금 중에 하루를 지정해서 추가로 쉬는 형태로 운영된다. 미국, 일본, 벨기에, 프랑스, 독일, 영국 등의 여러 선진국은 이미 시행하고 있으며 국내에선 소수 대기업이 적용하고 있다.

출처 : 뉴스1

먼저 여당 국민의힘은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권혁태 국민의힘 수석전문위원은 “건강권 보호, 일·생활 양립 등 측면에서 근로시간의 감축이 바람직하나, 당장 법정 근로시간(주40시간)을 단축하는 입법은 노사 모두에게 현실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법정 근로시간을 당장 줄이면 근로자의 임금 감소로 이어지고, 기업들은 신규 인력 확보에 부담을 느낀다는 것이다.

반면 정칠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노동수석전문위원은 “당내에 ‘주4일제 등 실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한 뒤 법제화에 나서겠다”는 구체적인 답변을 내놨다. 정 위원은 “민주당이 노동 분야에서 세운 3가지 중점 공약 중 첫째가 주 4일제 도입 지원”이라며 “노동시간을 2030년까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 이하로 단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 뉴스1

그러면 직장인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최근 취업 정보 사이트 인크루트가 직장인 1,14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92.7%는 현재 자신이 다니고 있는 회사에 주 4일제 도입을 찬성한다고 답했다.

주 4일제 도입 찬성 이유로는 ‘충분한 휴식으로 인한 업무 효율 및 생산성 개선’이 78.6%로 많았다. 특히 임금 인상 폭이 줄거나 동결, 또는 복지가 축소될 가능성을 전제로 한 주 4일제 도입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찬성이 67.8%였다. 즉, 상당수 직장인은 돈보다는 ‘워라밸’을 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뉴스1

다만 여야의 입장을 확인한 누리꾼들은 “주 69시간 일하자는 대통령 나온 여당인데 주 4일이 가당키나 하겠나?”, “주 4일제는 나라가 망하는 지름길입니다”, “20년 전 주 6일제 하던 시절, 5일제로 바꾸면 나라 망하겠다는 분들? 지금 나라가 진짜 망했나요?”, “주 4일하겠다는 당 뽑을 거다. 지금도 일하기 힘들어 죽겠다” 등 조사 결과보다는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근로시간 제도개편 보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3월 정부는 1주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관리 단위를 ‘월·분기·반기·연’ 단위로 확대하는 내용의 ‘주 69시간’ 근로시간 제도 개편안을 입법 예고했다.

그러자 ‘장시간 근로’, ‘공짜 야근’이란 비난을 받았고, 윤석열 대통령이 “주 60시간 이상은 무리”라며 보완을 지시했다.

author-img
차현아 기자
ccchyuna@pikle.io

댓글0

300

댓글0

[인사이트] 랭킹 뉴스

  •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 ‘총수 공백 1년’… 이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 부인에게 회사 지분 선물한 코오롱 이웅열, 후계자에겐 얼마나 넘겼나 보니...
  • “북한이 하면 우리도 한다”…남 VS 북 공중에서 붙으면 누가 이길까?
    “북한이 하면 우리도 한다”…남vs북 공중에서 붙으면 누가 이길까?

[인사이트] 공감 뉴스

  • "샤넬백이 이 가격이라고?" 쇼핑족들의 명품성지 된 '이 나라'
    "샤넬백이 이 가격이라고?" 쇼핑족들의 명품성지 된 '이 나라'
  • 북한 김정은이 요즘 '벽화'를 지우고 있는 이유, 의외였다
    북한 김정은이 요즘 '벽화'를 지우고 있는 이유, 의외였다
  • “쿠팡 이탈 소비자 잡는다” 네이버, 당일 및 일요 배송 시작
  •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中증시, ‘기준금리 동결’ 실망감에 하락…외인 ‘사자’
  • 리트윗 폭발 중! 떡상 중인 원피스 브랜드 모음
  • 인플루언서 집 훔쳐보던 공인중개사, 결국… 끔찍한 결말
  • 개인정보위, 알리·테무 조사결과 상반기 내놓는다
  • ‘생방송 오늘저녁’…육회 비빈밥
  • “1초 만에 파라솔 뚝딱” SNS에서 난리 난 신박한 우산텐트
  • 미코 출신 “남군 기준으로 체력 특급, 여군이라 안되는 건 불합리”
  • “지코랑 블랙핑크 제니라고?”… 전 세계 팬들 난리 난 투 샷 (+사진)
  • 공개 열애 하더니… 급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
  • [투자의 창] 미국채 금리를 움직일 수 있는 5가지 주요 요인
  • 눈물샘 자극하는 커플의 결말, 결국…
  • 알리‧테무 향해 칼 빼든 개보위, 中에 “한국법 준수” 요청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 2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3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4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기업·산업 

  • 5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부동산·경제 

[인사이트] 인기 뉴스

  •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 ‘총수 공백 1년’… 이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 부인에게 회사 지분 선물한 코오롱 이웅열, 후계자에겐 얼마나 넘겼나 보니...
  • “북한이 하면 우리도 한다”…남 VS 북 공중에서 붙으면 누가 이길까?
    “북한이 하면 우리도 한다”…남vs북 공중에서 붙으면 누가 이길까?

지금 뜨는 뉴스

  • 1
    “현지 고객에 최선 다할 것” 현대캐피탈, 현대차 따라 호주·인도네시아 사업 개척 나선다

    정치·사회 

  • 2
    포스코, 국내 최초 수산화리튬 상업 생산 성공…“초도 출하”

    금융 

  • 3
    삼성전자 반도체, ‘中자동차’ 시장 겨냥한 베이징모터쇼 첫 참가

    기업·산업 

  • 4
    LG전자 조주완 CEO...美 방문해 MS 대표 만나 ‘AI 협업’ 가속화

    정치·사회 

  • 5
    ‘눈물의 여왕’ 시청률 고공행진 속 주가는 나락 가는 이유, 살펴보니…

    부동산·경제 

[인사이트] 추천 뉴스

  • "샤넬백이 이 가격이라고?" 쇼핑족들의 명품성지 된 '이 나라'
    "샤넬백이 이 가격이라고?" 쇼핑족들의 명품성지 된 '이 나라'
  • 북한 김정은이 요즘 '벽화'를 지우고 있는 이유, 의외였다
    북한 김정은이 요즘 '벽화'를 지우고 있는 이유, 의외였다
  • “쿠팡 이탈 소비자 잡는다” 네이버, 당일 및 일요 배송 시작
  •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中증시, ‘기준금리 동결’ 실망감에 하락…외인 ‘사자’
  • 리트윗 폭발 중! 떡상 중인 원피스 브랜드 모음
  • 인플루언서 집 훔쳐보던 공인중개사, 결국… 끔찍한 결말
  • 개인정보위, 알리·테무 조사결과 상반기 내놓는다
  • ‘생방송 오늘저녁’…육회 비빈밥
  • “1초 만에 파라솔 뚝딱” SNS에서 난리 난 신박한 우산텐트
  • 미코 출신 “남군 기준으로 체력 특급, 여군이라 안되는 건 불합리”
  • “지코랑 블랙핑크 제니라고?”… 전 세계 팬들 난리 난 투 샷 (+사진)
  • 공개 열애 하더니… 급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
  • [투자의 창] 미국채 금리를 움직일 수 있는 5가지 주요 요인
  • 눈물샘 자극하는 커플의 결말, 결국…
  • 알리‧테무 향해 칼 빼든 개보위, 中에 “한국법 준수” 요청

추천 뉴스

  • 1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 2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3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4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기업·산업 

  • 5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부동산·경제 

지금 뜨는 뉴스

  • 1
    “현지 고객에 최선 다할 것” 현대캐피탈, 현대차 따라 호주·인도네시아 사업 개척 나선다

    정치·사회 

  • 2
    포스코, 국내 최초 수산화리튬 상업 생산 성공…“초도 출하”

    금융 

  • 3
    삼성전자 반도체, ‘中자동차’ 시장 겨냥한 베이징모터쇼 첫 참가

    기업·산업 

  • 4
    LG전자 조주완 CEO...美 방문해 MS 대표 만나 ‘AI 협업’ 가속화

    정치·사회 

  • 5
    ‘눈물의 여왕’ 시청률 고공행진 속 주가는 나락 가는 이유, 살펴보니…

    부동산·경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