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뉴진스 Archives - 뉴스 인터내셔널

#뉴진스 (10 Posts)

  • 민희진 사태로 나락 가는 중인 하이브 주가, 2년 전에도 악몽 겪었다 지난 22일 인기 걸그룹 뉴진스를 프로듀싱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최대 주주인 하이브 동의 없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되어 당일 하이브의 주가는 7% 이상 하락했다.다음날 또 하락하면서 이틀 동안 9%가량 떨어졌다.
  • ‘뉴진스 해방’ 문건 걸린 민희진…하이브 포렌식으로 증거 확보
    ‘뉴진스 해방’ 문건 걸린 민희진…하이브 포렌식으로 증거 확보 하이브가 25일 산하 레이블인 어도어에 대한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경영권을 탈취하는 계획이 수립됐다는 물증을 확보했다고 밝히며 어도어의 주요 경영진들을 배임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나섰다.
  • ‘민희진 레이블의 본사‘ 하이브의 용산 사옥, 부동산 가치만 무려... 하이브가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 등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전격 착수하면서 이들에 일제히 관심이 쏠렸다. 민희진 대표는 하이브 기업가치 상승과 다른 레이블 소속 가수 프로듀싱에 영향을 끼쳤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 하이브·민희진 싸움 원인인 ‘표절 논란’,법적으로 보니 민심과 달랐다
    하이브·민희진 싸움 원인인 '표절 논란', 법적으로 보니 민심과 달랐다 흔히 대기업에서 이뤄진다는 ‘집안싸움’이 한국 대표 엔터테인먼트인 하이브에서도 발생해 세간의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지난 22일 하이브에 따르면 어도어 경영진인 민희진 대표를 비롯해 임원 A 씨 등에 대한 감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 "민희진 탈취 시도 맞다" 임직원 달랜 하이브 CEO 박지원, 전 직장 눈길 걸그룹 뉴진스를 제작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하이브 경영권 탈취 사태와 관련해 하이브 CEO가 직접 입을 열었다. 앞서 민희진 대표가 언급한 표절 문제를 언급해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걸그룹 뉴진스를 발굴해 낸 자회사가 경영권 탈취를 시도한 정황을 포착한 하이브가 내부적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하이브가 고수해 온 독립성을 보장하는 ‘멀티 레이블 체제’를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꼽는다.
  • “SM 출신들 모여 방시혁 뒤통수” … ‘민희진 사단’ 핵심 멤버는 누구?
    “SM 출신들 모여 방시혁 뒤통수”…‘민희진 사단’ 핵심 멤버는 누구? K-POP 시장을 선도하는 엔터테인먼트 1위 기획사 하이브가 소속 레이블 겸 자회사 어도어에 대한 감사권 발동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서 충격이다. 국내 엔터 산업 역사상 본사와 산하 레이블의 유례없는 갈등으로 K팝 팬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함께 들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 민희진의 하이브 뒤통수 사건...주가 하루만에 이만큼 무너졌다 ‘어도어’ 민희진의 하이브 경영권 탈취 정황하이브 주가 7% 이상 하락‘YG급’ 시가총액 하루 만에 증발 인기 걸그룹 뉴진스의 ‘엄마’로 알려진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최대주주인 하이브 동의 없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되어 연예계에 파장을 일으켰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최근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부대표 A씨와 B씨 등에게 감사 질의서를 발송했다. 질의서에는 이들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을 탈취하려 […]
  • 방시혁 오죽 믿었으면..뉴진스 키운 민희진의 놀라운 재산 수준
    방시혁 오죽 믿었으면...뉴진스 키운 '민희진'의 놀라운 재산 수준 걸그룹 ‘뉴진스’의 성공 신화로 이름을 알린 아트디렉터 민희진이 구설에 휘말렸다. 22일 하이브는 핵심 자회사이자 레이블(음반 기획사) 어도어 경영진에 대해 감사권을 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하이브, 엔터계 매출 1위 달성...가장 큰 공 세운 아티스트는? ‘BTS 소속사‘ 하이브가 연 매출 2조 원을 달성했다. 이로써 대한민국 엔터테인먼트 기업 최초 연 매출 2조 기록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하이브는 지난 26일 2023년 연결 기준 매출액 2조 1,781억 원, 영업이익 2,958억 원을 각각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여름의 새로운 아이코닉… 내셔널지오그래픽, 아이랜드2 협업 캡슐 컬렉션
  • 구찌의 코트로 초대합니다… 테니스와 럭셔리의 만남, 탑스핀 2K25에서 펼쳐지다
  • [단독] 사우디·미국 ‘페트로 달러’ 시대 50년 만에 막 내렸다
  • 역대급 시구로 새로운 야구여신 등극한 걸그룹
  • 방탄소년단 인더숲 촬영지, 숙박 상품으로 나왔다
  • 폭염 때문에… 템스강에서 벌어진 사상 초유의 일
  • 중국에서 4시간에 100억씩 번다는 미스 춘향
  • 삼성전자, 美 EDA 툴 강자 ‘시놉시스’와 2나노 협력…TSMC 추격 ‘고삐’
  • 데뷔 40주년이라는 톱가수, “유산 자식들에게는 절대 주지 않겠다”
  • 중국, 1~5월 신에너지차 판매 BYD 가 점유율 34%
  • 스텔란티스 지프, 2만 5,000달러 레니게이드 출시 예정
  • 영국 인테그랄파워, 새로운 양극재 개발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