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하이브, 엔터계 매출 1위 달성…가장 큰 공 세운 아티스트는?

하이브 2023년 실적 발표
업계 최초 매출 2조 돌파
세븐틴, 최다 앨범 판매량 달성

출처 : 뉴스1

‘BTS 소속사‘ 하이브가 연 매출 2조 원을 달성했다. 이로써 대한민국 엔터테인먼트 기업 최초 연 매출 2조 기록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하이브는 지난 26일 2023년 연결 기준 매출액 2조 1,781억 원, 영업이익 2,958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22.6%, 영업이익은 24.9% 오른 수치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치다.

출처 : 플레디스

하이브 레이블즈 소속 아티스트 모두 성장에 있어 큰 공을 세웠다.

전원 군 입대로 공백기를 가지고 있는 BTS는 완전체가 아닌 솔로 앨범으로 870만장을 판매했다.

BTS 정국의 솔로곡 ‘Seven’과 ‘3D’, ‘Standing Next to You’는 지난해 빌보드 핫100을 달궜다.

앨범 판매량에 있어선 세븐틴의 기여도가 높았다. 지난해 세븐틴은 누적 1,600만장 앨범 판매를 기록하며 자체 기록을 세웠다. 특히 미니 11집 ‘SEVENTEENTH HEAVEN(세븐틴스 헤븐)’의 초동(발매 후 일주일간 음반 판매량)이 509만 1887장으로 집계됐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역시 650만 장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출처 : 어도어

걸그룹들도 하이브를 끌었다.

뉴진스의 두 번째 EP ‘Get Up’으로 K-팝 그룹 중 데뷔 후 최단기간(1년)에 ‘빌보드 200’ 1위에 올랐다. 국내 연간 스트리밍 차트 1위·2위를 동시에 차지하고, 빌보드 핫 100에도 5곡을 차트인시켰다. 앨범 판매량은 426만 장.

르세라핌은 ‘Perfect Night’로 지난 연말 빌보드 역주행에 성공했다.

하이브는 이를 종합해 지난해 음반·음원 매출액은 1조원에 육박하는 9,70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월드투어 등 공연 부문에선 3,591억 원의 매출이 발생했다.

출처 : 뉴스1

한편 대한민국 원조 아이돌 명가 SM엔터테인먼트는 전년 대비 영업이익 모두 증가했으나 하이브 발 끝에 미치지 못했다.

지난 7일 SM엔터는 2023년 연결기준 매출액 9,600억 원, 영업이익 1,154억 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모두 각각 13%, 27% 증가한 실적이다.

엔씨티 드림의 정규 3집 ‘ISTJ’가 400만장을, 에스파의 미니 3집 ‘MY WORLD’가 200만장을 돌파했으며 엑소, 엔씨티, 엔씨티 127, 라이즈도 100만장을 달성했다.

박진영이 이끄는 JYP엔터테인먼트는 오는 3월 기업설명회를 열며 지난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해 3분기 매출은 1,397억 원, 영업이익 438억 원을 기록했다.

출처 : Instagram@blackpinkofficial

YG엔터테인먼트트 역시 지난해 실적 발표는 아직이다. 지난해 3분기까지 연결기준으로 매출 4,598억 원, 영업이익 786억 원을 냈다.

다만 업계에서는 YG엔터의 최종 실적이 전년 대비 많이 떨어질 것이라 전망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는 YG엔터의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각각 1,012억 원, 8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04%, 46.50%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해 YG엔터의 ‘캐시카우’ 블랙핑크가 회사와 재계약을 맺지 않고 독립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권지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