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용접 배우고 있어” 의사들 발언듣게 된 용접공들의 일침

배지희 기자 조회수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
“의사 중 한 명 용접 배우고 있다”
언짢은 기색 드러낸 용접협회 입장

출처 : 뉴스1

정부의 의대 정원 증대에 반대하며 의사들이 파업에 나선 가운데 의사단체 관계자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3일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의로 사직한 전공의들 생활고에 힘든 분들 도울 준비가 돼 간다”며 “‘의새’ 중에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의새는 형사 일곱 명한테 핸드폰, 노트북 죄다 뺏긴 의새다”라고 말했다. 여기서 ‘의새’는 의사를 비하하는 뜻으로 쓰이는 표현이다.

이어 “소아과 선생님 중 한 분은 이런 나라에 더 이상 살기 싫다며 용접을 배우고 있다”고 적었다.

출처 : 대한용접협회

해당 발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황당해했다. 이들은 “의사가 별거냐? 직업 중에 하나지”, “파업하는 의사가 용접 배운다고 사람들이 퍽도 아쉬워하겠다”, “의사들아 용접은 대리 못 시키는 거 알지?”, “의료계를 떠나서 그냥 용접공이 되어라” 등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파장은 이어져 용접공들은 언짢은 기색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민영철 대한용접협회 회장은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의사들이) 용접이란 것을 너무 우습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용접이 하고 싶다고 해서 바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고 밝혔다.

민 회장은 “과거에는 배울 게 없는 사람들이 용접을 배우는 등 3D 업종 취급이 강했지만 지금은 고부가가치 수익을 창출하는 직종”이라며 “의사들이 본업을 하지 않고 용접을 하겠다고 하는데, 몇 년 동안 의학만 배우던 사람들이 용접을 얼마나 알겠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뉴스1

이에 임현택 회장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용접공 비하 논란은 언론이 부추긴 것이고, 자신은 비하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의사가 의사 못하겠다고 변호사 하겠다면서 로스쿨 준비한다면 변호사 비하일까요? 아닐까요?”라고 반박했다.

다만 여론은 더 악화됐다. 현재 임현택 회장은 ‘전공의 집단 사직 공모’ 혐의로 경찰의 수사도받고 있어 비난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변호사 운운하는 변명이 더 우습다”, “의사들은 선민의식이 너무 강하네”, “이러니 더욱 의대 증원에 찬성하게 된다. 의사들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국민 전체가 손해 본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등 임 회장을 나무랐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용접공은 금속, 유리, 플라스틱 따위의 접합 부위를 녹여서 서로 잇는 일을 하는 직공이다.

용접은 건설, 자동차 제조, 항공 우주 산업, 선박 건조 등 다양한 제조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작업방법에 따라 아크용접·가스용접·놋쇠용접·저항용접·초음파용접·서밋용접 등으로 분류된다.

따라서 용접공은 다양한 용접 기술을 숙련하고 공학 도면을 해독하며 금속 재료를 다룰 수 있어야 한다.

용접공 훈련은 각종 직업훈련원에서 실시하고 있다. 또한 사업체에서 견습과정을 통해서 용접기능을 익히게도 하는데, 이때에는 숙련공을 보조하며 그들의 일에 대한 관찰과 간단한 실습과정을 거치면서 기능을 익히게 된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평균 연 소득은 연차와 종류에 따라 상이하다. 아파트 건설 현장의 일반 용접공은 하루 평균 26만7000원의 일당을 받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대기업 조선소에서 일하는 35년 경력의 하청업체 용접공의 연봉은 4500만원이고, 원청 정규직 용접공은 8700만원이었다.

배관용접사라 밝힌 누리꾼은 유튜브를 통해 “단가는 완전 초보자에서 숙련자에 따라 급여가 다르다”며 “저는 주로 연장근무나 야간근무 위주로 일을 하고 있다. 22만원 단가 기준 연장은 1.5배, 야간은 2배를 받는다”고 말했다.

그래서 한달 평균 30만원 후반에서 40만원 중반을 받는다고 한다. 건설근로자는 세금이 9.8% 정도만 부과되기 때문에 실수령이 높은 편이라 밝혔다. 그는 한달에 700만~900만원을 수령한다고 한다.

author-img
배지희 기자
bbjbbbb@pikle.io

댓글0

300

댓글0

[정치·사회] 랭킹 뉴스

  • "경기,서울 제일 많았다" 2024년 한국인 5분의 1은 ‘이렇게’ 산다는데…
  •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 “현지 고객에 최선 다할 것” 현대캐피탈, 현대차 따라 호주·인도네시아 사업 개척 나선다
  • LG전자 조주완 CEO...美 방문해 MS 대표 만나 ‘AI 협업’ 가속화
  • 美 “ 북한 김정은, 마음만 먹으면 생화학 무기 제조 가능합니다”

[정치·사회] 공감 뉴스

  • 북한 김정은의 자랑인 '살림집 준공식 현장'...실제 배정 방법은?
  • "정부가 주도한다니까요..." 전 세계 1위 북한 마약의 실태
  • 사상자 나온 北 공수부대…. 남한 후방침투 위해 먼저 바꾼 한가지
  • "대체..." 美가 이스라엘 전쟁만 도와주자 젤렌스키가 한 말
  • ‘딱 한발’로 김정은 벙커 부술 수 있는 신무기 TOP 3 알려드립니다
  • “독재자의 궁전에서 독재자의 무덤으로”…북한의 주석궁 내부 살펴보니

당신을 위한 인기글

  • 中증시, ‘기준금리 동결’ 실망감에 하락…외인 ‘사자’
  • 리트윗 폭발 중! 떡상 중인 원피스 브랜드 모음
  • 인플루언서 집 훔쳐보던 공인중개사, 결국… 끔찍한 결말
  • 개인정보위, 알리·테무 조사결과 상반기 내놓는다
  • ‘생방송 오늘저녁’…육회 비빈밥
  • “1초 만에 파라솔 뚝딱” SNS에서 난리 난 신박한 우산텐트
  • 미코 출신 “남군 기준으로 체력 특급, 여군이라 안되는 건 불합리”
  • “지코랑 블랙핑크 제니라고?”… 전 세계 팬들 난리 난 투 샷 (+사진)
  • 공개 열애 하더니… 급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
  • [투자의 창] 미국채 금리를 움직일 수 있는 5가지 주요 요인
  • 눈물샘 자극하는 커플의 결말, 결국…
  • 알리‧테무 향해 칼 빼든 개보위, 中에 “한국법 준수” 요청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쿠팡 이탈 소비자 잡는다” 네이버, 당일 및 일요 배송 시작

    인사이트 

  • 2
    NC소프트 ‘택탄’ 상표 출원…신작 출시 임박 기대 고조

    부동산·경제 

  • 3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 4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 5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정치·사회] 인기 뉴스

  • "경기,서울 제일 많았다" 2024년 한국인 5분의 1은 ‘이렇게’ 산다는데…
  •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 “현지 고객에 최선 다할 것” 현대캐피탈, 현대차 따라 호주·인도네시아 사업 개척 나선다
  • LG전자 조주완 CEO...美 방문해 MS 대표 만나 ‘AI 협업’ 가속화
  • 美 “ 북한 김정은, 마음만 먹으면 생화학 무기 제조 가능합니다”

지금 뜨는 뉴스

  • 1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2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 3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4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 5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기업·산업 

[정치·사회] 추천 뉴스

  • 북한 김정은의 자랑인 '살림집 준공식 현장'...실제 배정 방법은?
  • "정부가 주도한다니까요..." 전 세계 1위 북한 마약의 실태
  • 사상자 나온 北 공수부대…. 남한 후방침투 위해 먼저 바꾼 한가지
  • "대체..." 美가 이스라엘 전쟁만 도와주자 젤렌스키가 한 말
  • ‘딱 한발’로 김정은 벙커 부술 수 있는 신무기 TOP 3 알려드립니다
  • “독재자의 궁전에서 독재자의 무덤으로”…북한의 주석궁 내부 살펴보니

당신을 위한 인기글

  • 中증시, ‘기준금리 동결’ 실망감에 하락…외인 ‘사자’
  • 리트윗 폭발 중! 떡상 중인 원피스 브랜드 모음
  • 인플루언서 집 훔쳐보던 공인중개사, 결국… 끔찍한 결말
  • 개인정보위, 알리·테무 조사결과 상반기 내놓는다
  • ‘생방송 오늘저녁’…육회 비빈밥
  • “1초 만에 파라솔 뚝딱” SNS에서 난리 난 신박한 우산텐트
  • 미코 출신 “남군 기준으로 체력 특급, 여군이라 안되는 건 불합리”
  • “지코랑 블랙핑크 제니라고?”… 전 세계 팬들 난리 난 투 샷 (+사진)
  • 공개 열애 하더니… 급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
  • [투자의 창] 미국채 금리를 움직일 수 있는 5가지 주요 요인
  • 눈물샘 자극하는 커플의 결말, 결국…
  • 알리‧테무 향해 칼 빼든 개보위, 中에 “한국법 준수” 요청

추천 뉴스

  • 1
    “쿠팡 이탈 소비자 잡는다” 네이버, 당일 및 일요 배송 시작

    인사이트 

  • 2
    NC소프트 ‘택탄’ 상표 출원…신작 출시 임박 기대 고조

    부동산·경제 

  • 3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 4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 5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지금 뜨는 뉴스

  • 1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2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 3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4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 5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기업·산업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