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6년 만에 법정에서 만난 최태원·노소영…출석 태도 확연하게 달랐다

송건희 기자 조회수  

최태원·노소영 마지막 변론 출석
6년 만에 동반 출석
오는 5월말 선고기일

출처 : 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이 16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이혼소송 2심 마지막 변론에 모두 출석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12일 열린 첫 변론기일에도 출석했다. 정식 변론기일 기준으로 보면 1·2심 통틀어 처음이었다.

이들이 나란히 법정에 나온 건 지난 2018년 1월 서울가정법원 조정기일 이후 약 6년 만이다.

출처 : 뉴스1

이날 법원에 먼저 등장한 사람은 노소영 관장이었다.

하얀 티셔츠에 정장을 입고 나타난 노소영은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살짝 미소만 지은 채 법정으로 들어갔다.

이어 최태원 회장이 도착했다. 심경을 믿는 기자의 질문에 그는 “잘하고 나오겠다”고 답했다. 추가로 들어온 질문에는 더 이상 답변하지 않고 지나쳤다.

출처 : 뉴스1

앞서 재판부가 이날 심리를 종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재판에서 오는 5월30일이 선고기일로 잡혔다.

선고 결과에 ᄄᆞ라 경영권 분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기업 장남과 대통령 딸의 부부 생활은 2015년 최태원 회장이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공개하면서 끝났다. 그는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히면서 이혼소송을 시작했다.

2017년 최 회장은 이혼 조정을 신청했지만, 노 관장의 반대로 합의가 무산됐다.

이에 최 회장은 2018년 2월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노 관장은 2019년 12월 재산분할을 요구하며 맞소송을 냈다.

출처 : 뉴스1

노소영 관장은 1심에서 위자료 3억 원과 최 회장이 보유한 1조 원 상당 SK㈜ 주식 절반(649만 주)의 분할을 요구했으나, 지난 2022년 재판부는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재산분할로 665억 원, 위자료 명목 1억원을 각각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주식 분할은 인정되지 않았는데, 자산 형성 과정에 기여한 부분이 없다는 이유였다.

앞서 노 관장 측은 당시 선경(SK)그룹이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비자금 300억 원으로 태평양증권(현 SK증권)을 인수했기 때문에 SK그룹 재산형성에 기여했다고 주장했다.

출처 : GettyImages

이후 노 관장과 최 회장 모두 불복해 항소했다. 특히 노 관장은 항소심 재판 과정에서 재산분할의 형태를 주식에서 현금으로 변경하면서 금액도 1조 원에서 2조 원으로 올렸다.

이 과정에서 노 관장은 최 회장의 동거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을 상대로 30억 원의 위자료를 청구하는 내용의 손해배상 소송도 진행했다.

최 회장과 노 관장 사이의 세 자녀는 지난해 부모의 이혼 소송과 관련해 항소심 재판부에 탄원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author-img
송건희 기자
songgunh2@pikle.io

댓글1

300

댓글1

  • 노태우 대통령이 깨끗한 척 했지만 뒤로는 비자금 300억원으로 태평양증권을 인수했구먼. 그런데 비자금이 그 300억원 뿐이겠나? 어찌보면 전두환이가 앗쌀한 면이 있네. 그 비자금이 합법적으로 조성된게 아니면 노소영이도 그걸 돌려달라고 하면 안됨.

[인사이트] 랭킹 뉴스

  • 농심이 17년 만에 공장 새로 짓겠다고 선언한 현실 이유
  • '한국판 디즈니랜드'라 불리던 정용진의 야심찬 사업, 지금은?
  • 2년 전 저스틴 비버가 119억 물렸던 국내 주식 "지금은..."
    2년 전 저스틴 비버가 119억 물렸던 국내 주식 "지금은..."
  • [정정보도]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하는지 봤더니…” 관련
  • 민희진 사태로 나락 가는 중인 하이브 주가, 2년 전에도 악몽 겪었다
  • ‘뉴진스 해방’ 문건 걸린 민희진…하이브 포렌식으로 증거 확보
    ‘뉴진스 해방’ 문건 걸린 민희진…하이브 포렌식으로 증거 확보

[인사이트] 공감 뉴스

  • “한국 세계 최초 전력화?”…英 레이저 신무기 잡는 ‘블록-I’, 뭐길래?
    “한국 세계 최초 전력화?”…英 레이저 신무기 잡는 ‘블록-I’, 뭐길래?
  • “이 정도라고?” 북한의 인권 실상 고발한 한국의 박물관, 내부 살펴보니…
    "이 정도라고?" 북한의 인권 실상 고발한 한국의 박물관, 내부 살펴보니…
  • “부러웠나?” 북한 해킹조직이 1년 6개월 동안 열심히 털어간 한국의 ‘이 기술’
    "부러웠나?" 북한 해킹조직이 1년 6개월간 털어간 한국의 '이 기술'
  • '출연료 공개 거부'한 김어준, 70억 건물 매입…이 용도로 쓰였다
  • 4개월 만에 일정 소화한 김건희 여사… 영부인은 보수를 받을 수 있나요?
  • '호황' 유니클로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 시작, 초봉 수준 놀라웠다

댓글 많은 뉴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통신 아웃! ‘의도된 불편함’ 추구하는 디지털 무인도 ‘힐리언스 선마을’
  • 여름에 알아두면 평생 써 먹네!?여름철 인생꿀팁 4가지
  • 특별한 日여행 원한다면 도쿄, 오사카 말고 ‘이곳’ 어때
  • “소형 SUV가 이 정도?” KGM ‘액티언’, 새로운 인테리어 공개에 소비자 열광
  • “화이트가 진리라더니” 올해의 차량 색상으로 선정된 의외의 색상은?
  • [내일날씨] 중복에 전국 곳곳 소나기…폭염특보 발효 중
  • “고속도로 화물차 도배” 정부, 오죽했으면 돈 주겠다 선언!
  • 옥주현 “정말 죄송하다” 공식 사과했다
  • “전기차 대신 내연차나 만들자” 되는 게 없는 GM?!
  • “어쩐지, 아빠들 그냥 계약하더라” 액티언 인테리어 누가 디자인 했냐 난리!
  • 유승호 놀라운 근황 “내가 왜 이 작품을 하게 됐을까…”
  • 반려견 잃어버린 줄 알고 펑펑 울었는데..생각도 못 한 장소에서 ‘불쑥’

[인사이트] 인기 뉴스

  • 농심이 17년 만에 공장 새로 짓겠다고 선언한 현실 이유
  • '한국판 디즈니랜드'라 불리던 정용진의 야심찬 사업, 지금은?
  • 2년 전 저스틴 비버가 119억 물렸던 국내 주식 "지금은..."
    2년 전 저스틴 비버가 119억 물렸던 국내 주식 "지금은..."
  • [정정보도]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하는지 봤더니…” 관련
  • 민희진 사태로 나락 가는 중인 하이브 주가, 2년 전에도 악몽 겪었다
  • ‘뉴진스 해방’ 문건 걸린 민희진…하이브 포렌식으로 증거 확보
    ‘뉴진스 해방’ 문건 걸린 민희진…하이브 포렌식으로 증거 확보

[인사이트] 추천 뉴스

  • “한국 세계 최초 전력화?”…英 레이저 신무기 잡는 ‘블록-I’, 뭐길래?
    “한국 세계 최초 전력화?”…英 레이저 신무기 잡는 ‘블록-I’, 뭐길래?
  • “이 정도라고?” 북한의 인권 실상 고발한 한국의 박물관, 내부 살펴보니…
    "이 정도라고?" 북한의 인권 실상 고발한 한국의 박물관, 내부 살펴보니…
  • “부러웠나?” 북한 해킹조직이 1년 6개월 동안 열심히 털어간 한국의 ‘이 기술’
    "부러웠나?" 북한 해킹조직이 1년 6개월간 털어간 한국의 '이 기술'
  • '출연료 공개 거부'한 김어준, 70억 건물 매입…이 용도로 쓰였다
  • 4개월 만에 일정 소화한 김건희 여사… 영부인은 보수를 받을 수 있나요?
  • '호황' 유니클로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 시작, 초봉 수준 놀라웠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통신 아웃! ‘의도된 불편함’ 추구하는 디지털 무인도 ‘힐리언스 선마을’
  • 여름에 알아두면 평생 써 먹네!?여름철 인생꿀팁 4가지
  • 특별한 日여행 원한다면 도쿄, 오사카 말고 ‘이곳’ 어때
  • “소형 SUV가 이 정도?” KGM ‘액티언’, 새로운 인테리어 공개에 소비자 열광
  • “화이트가 진리라더니” 올해의 차량 색상으로 선정된 의외의 색상은?
  • [내일날씨] 중복에 전국 곳곳 소나기…폭염특보 발효 중
  • “고속도로 화물차 도배” 정부, 오죽했으면 돈 주겠다 선언!
  • 옥주현 “정말 죄송하다” 공식 사과했다
  • “전기차 대신 내연차나 만들자” 되는 게 없는 GM?!
  • “어쩐지, 아빠들 그냥 계약하더라” 액티언 인테리어 누가 디자인 했냐 난리!
  • 유승호 놀라운 근황 “내가 왜 이 작품을 하게 됐을까…”
  • 반려견 잃어버린 줄 알고 펑펑 울었는데..생각도 못 한 장소에서 ‘불쑥’

댓글 많은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