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신세계면세점, 중국남방항공과 할인·라운지 이용 등 제휴 서비스 오픈

송건희 기자 조회수  

출처: 뉴스1

지난 15일 신세계면세점은 중국남방항공과 제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알렸다.

중국남방항공 플래티넘·골드와 실버 등급은 각각 신세계면세점 블랙과 골드 등급을 받는다고 전해진다.  신세계면세점 블랙 등급은 최대 20%, 골드는 최대 15% 할인 혜택을 적용받는다.

중국남방항공 최상위 등급인 플래티넘 회원에게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VIP 라운지 이용권도 제공하여 더욱 쾌적한 면세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제휴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국남방항공 회원에게 최대 23만 원의 쇼핑 지원금과 최대 31만 5,000원의 할인 쿠폰도 증정한다고 전해진다.

시내면세점 명동점, 부산점을 비롯해 인천공항점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중화권 및 아시아 지역 개별 관광객을 선점하기 위해 지난해 2023년 12월 홍콩 최대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항공을 운영하는 캐세이그룹과 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하였고, 이어 올해 1월 중국남방항공과도 손을 잡았다. 중국남방항공은 9,7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출처: 뉴스1

신세계면세점 한 관계자는 “국내 면세점을 찾는 외국인 여행객이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이를 선점하고자 차별화된 서비스를 마련했다”면서 “다양한 행사를 통해 고객이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세계면세점은 당사를 방문하는 다양한 고객을 위해 감각적인 전시를 하는 등 고객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author-img
송건희 기자
songgunh2@pikle.io

댓글0

300

댓글0

[금융] 랭킹 뉴스

  • 카카오게임즈·SM 엔터 IP 라이선스 체결...모바일 게임 가속화
  • 8년 전 눈물로 호소하던 탈북여대생 박연미, 지금 이렇게 지냅니다
  •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 포스코, 국내 최초 수산화리튬 상업 생산 성공…“초도 출하”
  • 테슬라, 전 직원 10% 해고 발표에 '이것'도 지연된다는데...
  • 백종원의 아픈 손가락...IPO 재도전하며 접었다는 법인은 이겁니다

[금융] 공감 뉴스

  • 카카오엔터, ‘빌보드’와 파트너십 체결 “K팝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게요”
  • 넥슨, MMORPG '히트 2' 일본 출시…“글로벌 진출 나선다”
  • SBS 관계 건설사가 '60억 기업어음'을 부도처리한 이유
  • '세계 비만 인구 10억 명' 실화? 비만치료제 관련주 현황
  • '배터리 아저씨' 박순혁이 금감원장에 밝힌 '공매도' 솔직 의견
  • 증권사 회장보다 높은 연봉 받는다는 과장님, 정작 현실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카타르 월드컵을 추억하며…도하 ‘스톱오버’ 여행
  • 청룡 기운 받으러 떠나는 국내 여행지 5
  • 中 톈주산 찾은 한국 단체관광객 보고 현지 언론이 보인 반응
  • “그냥 동의 했다가 오열!” 사고 났죠? 제발 대충하지 마세요!!!
  • “진짜 힘들겠네” 유독 서울시 트럭들 확 줄어든 이유
  • “오죽했으면 공짜로 해주나” 정부, 화물차 운전자들 제발 지켜달라 오열!
  • [영상] 홍콩 암호화폐 거래소 해시키, 조용히 바이낸스 거래 퇴출
  • 아이스박스 테이프 뜯는 ‘방향’만 바꿨더니 이렇게 편해진다고!?
  • 테슬라, 자율주행차 호출 앱 예고
  • 테슬라 모델S 운전자, 미국 워싱턴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치어 사망
  • IEA, “올 해 전동화차 점유율 20% 전망, 향후 10년 점유율 급증할 것”
  • 테슬라, 2024년 1분기 순이익 55% 감소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 하는지 봤더니...

    위클리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 하는지 봤더니…
  • 2
    SM 떠난 이수만, 끝까지 회사에 세금 부담 안겼는데…최신 근황은?

    인사이트 

  • 3
    "민희진 탈취 시도 맞다" 임직원 달랜 하이브 CEO 박지원, 전 직장 눈길

    인사이트 

  • 4
    '4대 엔터' 직원 연봉 비교해봤더니...가장 높은 연봉 주는 곳 어디?

    위클리 

  • 5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위클리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금융] 인기 뉴스

  • 카카오게임즈·SM 엔터 IP 라이선스 체결...모바일 게임 가속화
  • 8년 전 눈물로 호소하던 탈북여대생 박연미, 지금 이렇게 지냅니다
  •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 포스코, 국내 최초 수산화리튬 상업 생산 성공…“초도 출하”
  • 테슬라, 전 직원 10% 해고 발표에 '이것'도 지연된다는데...
  • 백종원의 아픈 손가락...IPO 재도전하며 접었다는 법인은 이겁니다

지금 뜨는 뉴스

  • 1
    “SM 출신들 모여 방시혁 뒤통수”…‘민희진 사단’ 핵심 멤버는 누구?

    인사이트 

  • 2
    북한에서 '이 행동'하면 2만 5천 명 앞에서 총살당합니다 (+충격)

    인사이트 

  • 3
    북한, 우리 돈 빌려 철도 짓더니...갚지도 않고 '이것' 철거했다

    인사이트 

  • 4
    “스페인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현대차·기아 현지 수요 확대

    기업·산업 

  • 5
    “삼성 유럽서 일냈네”…‘밀레’제치고 14년 만에 유럽 빌트인 시장 1위

    인사이트 

[금융] 추천 뉴스

  • 카카오엔터, ‘빌보드’와 파트너십 체결 “K팝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게요”
  • 넥슨, MMORPG '히트 2' 일본 출시…“글로벌 진출 나선다”
  • SBS 관계 건설사가 '60억 기업어음'을 부도처리한 이유
  • '세계 비만 인구 10억 명' 실화? 비만치료제 관련주 현황
  • '배터리 아저씨' 박순혁이 금감원장에 밝힌 '공매도' 솔직 의견
  • 증권사 회장보다 높은 연봉 받는다는 과장님, 정작 현실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카타르 월드컵을 추억하며…도하 ‘스톱오버’ 여행
  • 청룡 기운 받으러 떠나는 국내 여행지 5
  • 中 톈주산 찾은 한국 단체관광객 보고 현지 언론이 보인 반응
  • “그냥 동의 했다가 오열!” 사고 났죠? 제발 대충하지 마세요!!!
  • “진짜 힘들겠네” 유독 서울시 트럭들 확 줄어든 이유
  • “오죽했으면 공짜로 해주나” 정부, 화물차 운전자들 제발 지켜달라 오열!
  • [영상] 홍콩 암호화폐 거래소 해시키, 조용히 바이낸스 거래 퇴출
  • 아이스박스 테이프 뜯는 ‘방향’만 바꿨더니 이렇게 편해진다고!?
  • 테슬라, 자율주행차 호출 앱 예고
  • 테슬라 모델S 운전자, 미국 워싱턴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치어 사망
  • IEA, “올 해 전동화차 점유율 20% 전망, 향후 10년 점유율 급증할 것”
  • 테슬라, 2024년 1분기 순이익 55% 감소

추천 뉴스

  • 1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 하는지 봤더니...

    위클리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 하는지 봤더니…
  • 2
    SM 떠난 이수만, 끝까지 회사에 세금 부담 안겼는데…최신 근황은?

    인사이트 

  • 3
    "민희진 탈취 시도 맞다" 임직원 달랜 하이브 CEO 박지원, 전 직장 눈길

    인사이트 

  • 4
    '4대 엔터' 직원 연봉 비교해봤더니...가장 높은 연봉 주는 곳 어디?

    위클리 

  • 5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위클리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지금 뜨는 뉴스

  • 1
    “SM 출신들 모여 방시혁 뒤통수”…‘민희진 사단’ 핵심 멤버는 누구?

    인사이트 

  • 2
    북한에서 '이 행동'하면 2만 5천 명 앞에서 총살당합니다 (+충격)

    인사이트 

  • 3
    북한, 우리 돈 빌려 철도 짓더니...갚지도 않고 '이것' 철거했다

    인사이트 

  • 4
    “스페인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현대차·기아 현지 수요 확대

    기업·산업 

  • 5
    “삼성 유럽서 일냈네”…‘밀레’제치고 14년 만에 유럽 빌트인 시장 1위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