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뚝뚝’ 떨어져도 전혀 끄떡없다는 아파트

주택경기가 차갑게 얼어붙은 상황에서 전용면적 135㎡ 초과 서울 초대형 아파트값은 여전히 상승하고 있어 주목된다. 올해 서울 아파트 규모별 매매지수 변동폭은 초대형만 유일하게 오른 상황이다. 낙폭은 소형일수록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분명 거래절벽인데…서울 아파트 가격 폭등한 현실적 이유

지난 12일 서울시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8월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1년 전보다 35% 줄어든 3,166건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최근 서울 아파트의 거래가 감소함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은 계속 올라가는 기현상이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복층에 정원까지, 10억 이하 호화롭다는 펜트하우스 어떠길래?

‘펜트하우스’란 건물 최고층에 위차한 주거 공간으로, 희소가치가 높아 부의 상징으로 일컬어진다. 만만치 않은 가격의 펜트하우스 중에 과연 10억 이하의 가격을 지닌 곳이 있을까? 서울에서 1시간 이내에 위치한 10억 이하 펜트하우스를 정리해보았다.

‘천당 위의 분당’보다 비싸진 경기도 유일한 지역의 실거래가

실제 미국에서는 실리콘밸리가 위치한 산호세, 서니베일 등의 집값이 미국의 핵심 도시 뉴욕 주택의 가격을 큰 차이로 앞서고 있다.과연 ‘천당 위의 분당 위의 판교’가 경기도 최고를 넘어서 강남 집값까지 잡아낼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부동산값 폭등 덕분에 졸지에 블루오션 됐다는 유일한 업계

이에 한 로펌 대표 변호사는 “채권자들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어서 전문가를 만나 미리 준비하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다만 지금까지 절세에 초점을 맞췄다면 최근에는 분쟁을 줄이는데 집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집값은 쭉쭉 떨어지는데…이자는 월 175만 원입니다”

부동산 시장이 장기 침체화에 접어들고있다. 미국이 세 번 연속 금리를 0.75% 올리는 자이언트스텝을 강행하며, 국내에도 이에 대한 영향이 끼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까지 3~4%였던 주택담보대출이 연내 8%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2억으로 전세를? 현대차 회장과 같은 집으로 이사 간 연예인

누구나 마음 한 켠에 ‘꿈의 집’이 있길 마련이다. 최근 이런 꿈의 집으로 이사를 간 연예인이 있다. 뛰어난 입담과 요리 실력으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박나래. ‘꿈의 집’이었던, 그리고 이젠 ‘살고 있는 집’이 된 박나래의 집에 대해 알아보자.

내 맘대로 인테리어 가능하다는 임대주택의 정체는?

내 맘대로 인테리어가 가능하다는 임대주택이 있다는 소식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요즘 집값이 부담스러운 마당에 맞춤 인테리어가 가능한 임대주택이 궁금하다면 기사를 통해 확인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