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이 알짜배기 명동땅을 헐값에 팔아치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

한국전력(한전)이 수도권과 제주 지역에 위치한 ‘알짜배기’ 부동산을 헐값에 매각한다. 한전은 올해 30조 원이 넘는 적자를 낼 위기에 처하며 정부가 재무 구조 개선을 요구하자 1,700억 원의 손해를 감수하고 부동산 자산 27개소를 매각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