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친문계 인사 ‘고민정 의원’이 최고위 보이콧한 진짜 이유는요

김진아 기자 조회수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사천 논란’ 비판하며 최고위원직 사퇴
최고위원회 아무 의미 없다고 판단 내려

27일 고민정 더불어 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고위원직에서 사퇴를 선언했다. 고 최고위원이 최고위원회에 불참한 이유에 대해 “당무가 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회의에 들어가는 게 의미가 없다”라며 자신의 뜻을 전했다.

고민정 최고위원이 당내 공천 과정에 반발해 당무를 거부했다. 이에 친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이 비판하자 지도부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공천 파동이 계파 간 정면충돌로 이어졌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출처 : 뉴스 1

덧붙여 “문제를 제기했던 최근 불거지고 있는 공천 갈등과 무전략에 대한 비판을 방관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또한, “하위 20%, 여론조사 문제 등 공정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총선 전략이 보이지 않는다는 문제 지적이 우리 안에서도 반복적으로 이야기된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표의 사천논란에 고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원회에 불참으로 현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다.

고민정 의원이 거론한 사천논란은 정당 내에서 후보 공천 과정 중 공정성이 결여될 때 발생하며, 특정 인물을 사적인 기준이나 개인적인 이해관계에 따라 선출하는 행위를 말한다.

그는 지도부 당헌으로 해결할 수 없는 정치적 사안들을 치열한 논의를 통해서 답을 제시할 의무가 있고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늘 지도부가 져온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지금의 위기를 지도부가 책임감을 느끼고 치열한 논의를 해서 불신을 거두고 갈등 국면을 잠재워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논의조차 최고위원회에서 진행되지 않는 것이 최고 위원회에 아무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배경으로 보인다.

앞서 고민정 최고위원은 같은 문제를 제기했으나 “그럴 거면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라는 답변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뉴스 1

고민정 의원이 직접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이는 친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의 발언으로 추측된다. 정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했다. “최고위원이 당무를 거부하려고 하면, 그 전에 본인이 최고위원을 못 하겠다고 하는 게 차라리 나을 것”이라고 말하며 “최고위원으로서 바람직한 태도는 아니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고민정 의원은 지도부 사퇴와 관련해 당내 지도부와 소통이 있었냐는 질문에 연락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저 하나 없다고 해서 민주당이 무너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하며 민주당 지도부가 늦더라도 현재의 위기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해결책을 모색한다면 충분히 국민에게 강한 야당, 유능한 민주당으로 선택받을 수 있다는 희망을 내보이기도 했다.

출처 : 뉴스 1

고민정 의원 사퇴의 직접적인 이유로 임 전 실장의 공천 배제가 구체적으로 거론되지는 않았다. 다만 시기적으로 임 전 실장의 공천 배제가 이유로 추측된다.

인 전 실장 공천 발표는 오후 12시에 진행되었고, 고 최고위원의 사퇴 기자회견은 오후 1시 30분에 진행됐다. 당 전략 공관위는 임 전 실장이 뛰고 있는 서울 중·성동갑 지역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적으로 공천했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이 서울 중·성동갑 지역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공천 배제의 의도로 보인다.

고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무리하기 전에 “지금 민주당 안에서 생겨나고 있는 여러 갈등, 이견들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다만, 그것을 이른 시간 안에 극복해 나가는 것이 숙제”라고 강조했다.

출처 : 뉴스 1

“지금껏 여러 차례, 여러 분야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해 왔고, 거기에 대해 가장 열린 마음으로 논의했던 건 이재명 대표였다”고 밝히며 이재명 대표가 조속한 해결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재명 대표의 행동을 촉구했다.

한편 이재명 대표는 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재판에 출석해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uthor-img
김진아 기자
124sgggma@pikle.io

댓글0

300

댓글0

[정치·사회] 랭킹 뉴스

  • “의료 공백 메우겠습니다”…정부 진료 지원 간호사 교육 실시
  • 가족 명의 대출까지 싹 다 잃는 '리딩방'의 실체
  • '드라마보다 더한 현실' 취업사기 삼각지대 피해 살펴보니…
  • "할렘과 다름없다" 범죄 만연한 실내 디스코 팡팡장의 실태
  • ‘단기납 종신’ 제재…금융 당국이 보험 업계 향해 숙청 작업 시작했다
  • 한국 도서·출판 산업 '실핏줄' 터지게 한 정부의 정책은요

[정치·사회] 공감 뉴스

  • '미사일 고체연료' 직접 시험한 김정은 본 북한 전문가들의 분석 
  • 폴란드 하늘로 날아든 러시아 미사일, '침해' 소리에 러시아의 반응은...
  • K-방산업계 30조 손해 막아주는 ‘수은법’이 뭐냐면요
  • 경기도가 무려 '40조 7천억' 투입해 철도 깔겠다고 나선 이유
  • 법조인의 '꿀보직'이라 불리던 군법무관, 지금은 이렇게 달라졌죠
  • 사우디, 이라크에서도 쇼핑하러 오는 K-방산의 대표주자는요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조회수 폭발! 장원영 긱시크룩 가방 안경 어디꺼?
  • 7년 만에 다시 만난다는 소식 전한 두 남녀
  • [종합] ‘매파 충격’ 파월, 조기 금리 인하 기대 종지부
  • 진아름 제주 여행룩 프라다 가방 리나일론 백팩 20대 30대 명품백 추천
  • ‘배용준 아내’ 박수진에 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 백종원의 홍콩반점, 열혈강호 한비광 세트 출시
  • 이창용 한은 총재 “환율 변동성 과도…기준금리 인하는 아직”
  • “디시인사이트부터 시작”… SM, 고소 진행 상황+커뮤니티 목록 밝혔다 [공식]
  • 온갖 논란 휩싸였던 김새론, 오늘(17일) 완전 ‘새로운’ 소식 떴다
  • ‘주인한테 속았다’ 사료 섞어주는 척만 했더니 표정으로 화낸 댕댕이
  • ‘어질리티 한국 국가대표팀 네덜란드로 떠난다!’…강아지숲서 ‘2024 WAO 챔피언십’ 출정식
  • 바다로 추락한 비행기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은 ‘슈퍼 멍멍이’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여긴 임대아파트인데...무료로 장기주차 중이라는 슈퍼카의 정체

    인사이트 

  • 2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3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4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5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정치·사회] 인기 뉴스

  • “의료 공백 메우겠습니다”…정부 진료 지원 간호사 교육 실시
  • 가족 명의 대출까지 싹 다 잃는 '리딩방'의 실체
  • '드라마보다 더한 현실' 취업사기 삼각지대 피해 살펴보니…
  • "할렘과 다름없다" 범죄 만연한 실내 디스코 팡팡장의 실태
  • ‘단기납 종신’ 제재…금융 당국이 보험 업계 향해 숙청 작업 시작했다
  • 한국 도서·출판 산업 '실핏줄' 터지게 한 정부의 정책은요

지금 뜨는 뉴스

  • 1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 2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3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4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5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정치·사회] 추천 뉴스

  • '미사일 고체연료' 직접 시험한 김정은 본 북한 전문가들의 분석 
  • 폴란드 하늘로 날아든 러시아 미사일, '침해' 소리에 러시아의 반응은...
  • K-방산업계 30조 손해 막아주는 ‘수은법’이 뭐냐면요
  • 경기도가 무려 '40조 7천억' 투입해 철도 깔겠다고 나선 이유
  • 법조인의 '꿀보직'이라 불리던 군법무관, 지금은 이렇게 달라졌죠
  • 사우디, 이라크에서도 쇼핑하러 오는 K-방산의 대표주자는요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조회수 폭발! 장원영 긱시크룩 가방 안경 어디꺼?
  • 7년 만에 다시 만난다는 소식 전한 두 남녀
  • [종합] ‘매파 충격’ 파월, 조기 금리 인하 기대 종지부
  • 진아름 제주 여행룩 프라다 가방 리나일론 백팩 20대 30대 명품백 추천
  • ‘배용준 아내’ 박수진에 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 백종원의 홍콩반점, 열혈강호 한비광 세트 출시
  • 이창용 한은 총재 “환율 변동성 과도…기준금리 인하는 아직”
  • “디시인사이트부터 시작”… SM, 고소 진행 상황+커뮤니티 목록 밝혔다 [공식]
  • 온갖 논란 휩싸였던 김새론, 오늘(17일) 완전 ‘새로운’ 소식 떴다
  • ‘주인한테 속았다’ 사료 섞어주는 척만 했더니 표정으로 화낸 댕댕이
  • ‘어질리티 한국 국가대표팀 네덜란드로 떠난다!’…강아지숲서 ‘2024 WAO 챔피언십’ 출정식
  • 바다로 추락한 비행기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은 ‘슈퍼 멍멍이’

추천 뉴스

  • 1
    여긴 임대아파트인데...무료로 장기주차 중이라는 슈퍼카의 정체

    인사이트 

  • 2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3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4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5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지금 뜨는 뉴스

  • 1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 2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3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4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5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