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사이서 유행 중인 빌딩 재테크, 1위 빌딩 소유자는 누구?

한 해에 데뷔하는 수많은 그룹 중 살아남는 팀은 손에 꼽을 정도다. 특히 걸그룹의 사정은 더욱 어렵다. 이 때문인지 성공한 걸그룹 멤버들은 재테크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걸그룹 사이에 유행처럼 퍼진 재테크, 과연 최고의 재테크 왕은 누구일까?

‘천당 위의 분당’보다 비싸진 경기도 유일한 지역의 실거래가

실제 미국에서는 실리콘밸리가 위치한 산호세, 서니베일 등의 집값이 미국의 핵심 도시 뉴욕 주택의 가격을 큰 차이로 앞서고 있다.과연 ‘천당 위의 분당 위의 판교’가 경기도 최고를 넘어서 강남 집값까지 잡아낼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강남 부자들이 은행 대신 ‘ATM’ 앞에 줄 서는 이유는?

돈을 계좌에 보관하지 않고 현금으로 가지고 있으려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그런데 요즘 강남 부자들마저 은행 대신 ATM기기를 열심히 찾아다닌다는데, 과연 무엇 때문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일본에서 준재벌이라는 강남이 결혼 1년 만에 정색하며 한 말

그뿐 아니라 강남의 이모부는 국내에서 연 매출 300억이 넘는 구두 브랜드 ‘바이네르’의 대표이며 강남의 사촌은 프로골퍼 김우현이다.

강남의 유복한 집안 환경에 대한 사실이 드러나자 네티즌들은 ‘이름 따라가나 보다’, ‘나도 뉴욕으로 개명할까’, ‘강남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권상우 240억, 이병헌 170억, 서장훈 85억, 하정우 57억

김태희는 이를 통해 9억 8200만 원이 넘게 법인 취득세를 절감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네티즌들은 ‘불법은 아니라지만 허망하다’, ‘이 방법을 홍보하고 장려해서는 안 된다’, ‘사실 일반인들도 많이 이용하는 방법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최근 1년간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오른 서울 지역은 ‘강남’이 아닙니다

최근 서울, 경기를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1년간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서울 지역이 공개되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의 예상과 달리 1년간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이른바 ‘노도강’ 지역이었다.

‘강남 아니었다’ 주식 투자자 가장 많은 지역은 여기입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 주식 투자자 수 1위는 40대 강남 남성이었다. 그러나 2020년 이후 통계에 변화가 생기며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다. 지난해 12월 기준 지역 단위 별 개인 투자자가 가장 많은 곳은 바로 ‘수원’이었다.

박서준, 전현무, 이광수를 이웃 주민 맺어준 이 아파트의 실거래가

나혼자산다로 자주 방송에 노출되었던 전현무의 아파트에는 박서준과 이광수도 살고 있다고 한다. 연예인들이 몰려서 살 만큼 인기 있는 이곳은 어디일까? 그리고 그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이 아파트의 실거래가와 실제 주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