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러시아 국장이 모스크바 테러 배후로 이들 지목했다는데…

배지희 기자 조회수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국장
테러 배후로 미·영·우크라이나 지목
사건 이후 우크라이나로 도주했다 주장

출처 : TASS

지난 22일 러시아 모스크바 북서부 크라스노고르스의 크로커스 시티홀 공연장에서 테러가 발생해 137명이 사망했다. 러시아 시민을 비롯해 전 세계가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가운데 러시아 정부는 테러 배후로 세 나라를 꼽아 화제가 되고 있다.

테러 발생 나흘 후인 26일(현지시간)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의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는 러시아 연방 검찰청 확대회의 후 취재진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미국, 영국 그리고 우크라이나가 공격 배후에 있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보르트니코프 국장은 “그렇게 믿는다”라고 답했다.

출처 : TASS

앞서 러시아는 핵심 용의자 4명을 체포했는데, 이들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 호라산(ISIS-K)’ 소속으로 알려졌다. 이슬람국가(IS)도 테러 이후 성명을 통해 공격 배후를 자처했지만, 러시아는 세 나라의 배후 의혹을 제기했다.

러시아의 주장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 등 서방 정보기관이 도움을 줬고, 우크라이나가 직접 관여했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가 중동에서 무장세력들을 훈련했으며, 테러범 초기 조사 단계에서 우크라이나의 흔적이 확인됐다고 한다.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도 배후 관련 “IS인가 우크라이나인가”라는 질문에 “당연히 우크라이나”라고 답했다.

출처 : TASS

다만 우크라이나가 개입됐다는 명확한 증거나 테러 공격 명령자에 대해선 아직 공개된 바 없다.

보르트니코프 국장은 테러범들이 사건 이후 우크라이나로 향하고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을 테러단체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키릴로 부다노우 우크라이나 국방부 산하 정보총국(HUR) 국장이 러시아군의 합법적 표적이 될 수 있다고 경고가 담긴 뉘앙스를 풍겼다.

출처 : TASS

그러나 인근국가 벨라루스의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은 보르트니코프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테러범들은 벨라루스에 진입을 시도하려다가 보안군을 보고 돌아서서 우크라이나 국경쪽으로 향했다”고 말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절친으로 알려진 루카셴코가 이와 같이 러시아에 대치되는 입장을 보였기에 추후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현재 8명의 테러 용의자가 재판 전 구금상태에 있다.

용의자 중 네 명이 법정에 출두했을 때 신체에 부상 흔적이 보여 고문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들은 얼굴이 심하게 부어오르거나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한 명은 귀 일부가 잘렸다.

직전에 러시아 군인들과 FSB 요원들로부터 전기충격기와 망치 등에 고문당하는 모습의 영상도 공개됐다.

이에 러시아 인권위원회는 “구금자에 대한 고문은 용납될 수 없다”며 “모든 절차와 조치는 법에 따라 수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author-img
배지희 기자
bbjbbbb@pikle.io

댓글0

300

댓글0

[정치·사회] 랭킹 뉴스

  • "경기,서울 제일 많았다" 2024년 한국인 5분의 1은 ‘이렇게’ 산다는데…
  •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 “현지 고객에 최선 다할 것” 현대캐피탈, 현대차 따라 호주·인도네시아 사업 개척 나선다
  • LG전자 조주완 CEO...美 방문해 MS 대표 만나 ‘AI 협업’ 가속화
  • 美 “ 북한 김정은, 마음만 먹으면 생화학 무기 제조 가능합니다”

[정치·사회] 공감 뉴스

  • 북한 김정은의 자랑인 '살림집 준공식 현장'...실제 배정 방법은?
  • "정부가 주도한다니까요..." 전 세계 1위 북한 마약의 실태
  • 사상자 나온 北 공수부대…. 남한 후방침투 위해 먼저 바꾼 한가지
  • "대체..." 美가 이스라엘 전쟁만 도와주자 젤렌스키가 한 말
  • ‘딱 한발’로 김정은 벙커 부술 수 있는 신무기 TOP 3 알려드립니다
  • “독재자의 궁전에서 독재자의 무덤으로”…북한의 주석궁 내부 살펴보니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믿기 힘들겠지만.. 17대1로 싸운 썰 푼다.
  • [금주의 신상] 4월 3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jpg
  • 헬다이버 발매트 만들기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알리 옷+신발 후기 보고가라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댕댕이 -ㅅ- 표정의 진실
  • 올드보이 귀환?…한미그룹 “실적개선·경영안정”
  • “더 이상 갈 데가 없어요”···2금융 중금리 대출 취급 ‘뚝’
  • EU 견제에도 건재할까…中, 작년 풍력터빈 수출 60% 급증
  • [데이터로 보는 증시]채권 수익률 현황(4월 22일)
  • ‘뉴진스 엄마’ 관련 방금 전해진 충격적인 소식
  • 공정위, 엔씨 ‘리니지 슈퍼 계정’ 의혹 관련 현장 조사
  • 손예진 멜빵바지 스노우피크 오버롤 4만원대 크로스백 미니백 추천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 2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 3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4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5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정치·사회] 인기 뉴스

  • "경기,서울 제일 많았다" 2024년 한국인 5분의 1은 ‘이렇게’ 산다는데…
  •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 “현지 고객에 최선 다할 것” 현대캐피탈, 현대차 따라 호주·인도네시아 사업 개척 나선다
  • LG전자 조주완 CEO...美 방문해 MS 대표 만나 ‘AI 협업’ 가속화
  • 美 “ 북한 김정은, 마음만 먹으면 생화학 무기 제조 가능합니다”

지금 뜨는 뉴스

  • 1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2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 3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기업·산업 

  • 4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부동산·경제 

  • 5
    포스코, 국내 최초 수산화리튬 상업 생산 성공…“초도 출하”

    금융 

[정치·사회] 추천 뉴스

  • 북한 김정은의 자랑인 '살림집 준공식 현장'...실제 배정 방법은?
  • "정부가 주도한다니까요..." 전 세계 1위 북한 마약의 실태
  • 사상자 나온 北 공수부대…. 남한 후방침투 위해 먼저 바꾼 한가지
  • "대체..." 美가 이스라엘 전쟁만 도와주자 젤렌스키가 한 말
  • ‘딱 한발’로 김정은 벙커 부술 수 있는 신무기 TOP 3 알려드립니다
  • “독재자의 궁전에서 독재자의 무덤으로”…북한의 주석궁 내부 살펴보니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믿기 힘들겠지만.. 17대1로 싸운 썰 푼다.
  • [금주의 신상] 4월 3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jpg
  • 헬다이버 발매트 만들기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알리 옷+신발 후기 보고가라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댕댕이 -ㅅ- 표정의 진실
  • 올드보이 귀환?…한미그룹 “실적개선·경영안정”
  • “더 이상 갈 데가 없어요”···2금융 중금리 대출 취급 ‘뚝’
  • EU 견제에도 건재할까…中, 작년 풍력터빈 수출 60% 급증
  • [데이터로 보는 증시]채권 수익률 현황(4월 22일)
  • ‘뉴진스 엄마’ 관련 방금 전해진 충격적인 소식
  • 공정위, 엔씨 ‘리니지 슈퍼 계정’ 의혹 관련 현장 조사
  • 손예진 멜빵바지 스노우피크 오버롤 4만원대 크로스백 미니백 추천

추천 뉴스

  • 1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 2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 3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4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5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지금 뜨는 뉴스

  • 1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2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 3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기업·산업 

  • 4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부동산·경제 

  • 5
    포스코, 국내 최초 수산화리튬 상업 생산 성공…“초도 출하”

    금융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