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뉴욕 지하철에 총 든 군인이 쫙 깔린 이유, 이것 때문이었다

차현아 기자 조회수  

뉴욕 지하철에 무장군인
최근 역사에서 흉악범죄 빈번히 발생
지난해 칼부림 사건 이후 우리나라는?

출처 : CNN

하루 유동 인구만 수백만명에 달하는 미국 뉴욕의 지하철에 총 든 군인이 깔렸다. 영화 촬영이나 모의훈련으로 보이지만, 실제 경계태세에 들어간 군인들이라 충격을 안겼다.

뉴욕 주지사는 지난 6일부터 지하철 내 치안유지와 짐 검사 지원 등을 위해 뉴욕 주방위군 750명을 투입했다.

과거 뉴욕 지하철에 주방위군이 투입된 적은 있으나, 인파가 몰리는 추수감사절에 일시적으로 치안 유지를 위해 파견된 걸 제외하면 이 규모로 전개된 건 처음이라고 한다.

뉴욕시가 이러한 결정을 한 건 최근 지하철에서 강력 범죄가 잇달아 발생했기 때문이다.

출처 : CNN

지난해 11월 브루클린의 지하철역으로 들어오던 열차에서 총격이 발생해 2명이 다쳤다.

올해 1월엔 승객들의 다툼을 말리던 남성이 괴한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지난달엔 브롱크스의 한 지하철역에서 청소년 무리가 싸웠고, 이 과정에서 총격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5명 이상이 다쳤다. 지하철 기관사가 기관실 창문 밖으로 목을 내밀어 좌우를 살피다가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다쳤다.

군 투입을 두고 뉴욕 시민들의 반응은 ‘차라리 군이 있는 게 낫다’와 ‘실질적 도움은 안 되고 긴장만 부추긴다’로 엇갈리고 있다.

지금도 군인은 지하철역을 지나는 승객들의 가방을 무작위로 검사하고 있는데, 이에 인종차별 문제도 거론됐다. 실제로 한 시민단체가 2003년부터 20년간 이뤄진 뉴욕 경찰의 불심검문 사례를 분석한 결과, 백인에 비해 흑인은 8배, 라틴계는 4배 더 많은 검문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뉴스1

한편 우리나라도 지난해 7월 신림역 무차별 칼부림, 8월 서현역 묻지마 흉기난동 사건 등 흉악범죄가 잇달아 발생하고 인구 밀집 지역에서 칼부림을 하겠단 예고글이 올라오자 각 일선 경찰서에서 특별치안활동을 벌였다.

특히 살인 예고글의 경우 법무부는 공권력이 낭비됐다며 용의자에 수천만원 손해배상도 청구했다.

수사기관이 엄중 대응에 나서자 살인 예고 범죄는 다행히 줄어들었다. 살인 예고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인원은 지난해 8월 52명에서 9월 46명, 10월 49명, 11월 27명, 12월 15명으로 감소했다.

지난달엔 경찰은 흉악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4천명 규모로 꾸려진 기동순찰대와 형사기동대를 신설했다. 보다 탄력적이고 발 빠르게 대응해 치안 공백과 안전 사각지대를 촘촘히 메울 것으로 기대됐다.

author-img
차현아 기자
ccchyuna@pikle.io

댓글0

300

댓글0

[부동산·경제] 랭킹 뉴스

  • NC소프트 ‘택탄’ 상표 출원…신작 출시 임박 기대 고조
  •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 ‘눈물의 여왕’ 시청률 고공행진 속 주가는 나락 가는 이유, 살펴보니…
  • 20대 건물주 리사 75억, 권은비 24억, 혜리 30억…건물 위치는?
  • 연예인급 미모 자랑하는 HD현대 회장 정기선의 띠동갑 아내는 누구?
  • 한화시스템, 국내 최초로 민간기업 위성 고화질 촬영사진 공개

[부동산·경제] 공감 뉴스

  • 2.28% 급락해 3개월 만에 ‘최대 낙폭’ 찍었다는 코스피, 대체 왜?
  • 18년 만에 승진한 신세계 '정용진 회장'이 청담동에 추진 중인 사업
  • SK하이닉스 곽노정 사장, 美 워싱턴DC 반도체 행사 연사 참여
  • 아직 남아 있는 서울 노원 달동네, 이렇게 바뀐다
    아직 남아 있는 서울 노원의 달동네, 이렇게 바뀐다고?
  •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파르크한남, 누가 사냐면...
  • 요즘 끝없이 떨어지는 집값에 곡소리 나고 있다는 지역 3곳

당신을 위한 인기글

  • 中증시, ‘기준금리 동결’ 실망감에 하락…외인 ‘사자’
  • 리트윗 폭발 중! 떡상 중인 원피스 브랜드 모음
  • 인플루언서 집 훔쳐보던 공인중개사, 결국… 끔찍한 결말
  • 개인정보위, 알리·테무 조사결과 상반기 내놓는다
  • ‘생방송 오늘저녁’…육회 비빈밥
  • “1초 만에 파라솔 뚝딱” SNS에서 난리 난 신박한 우산텐트
  • 미코 출신 “남군 기준으로 체력 특급, 여군이라 안되는 건 불합리”
  • “지코랑 블랙핑크 제니라고?”… 전 세계 팬들 난리 난 투 샷 (+사진)
  • 공개 열애 하더니… 급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
  • [투자의 창] 미국채 금리를 움직일 수 있는 5가지 주요 요인
  • 눈물샘 자극하는 커플의 결말, 결국…
  • 알리‧테무 향해 칼 빼든 개보위, 中에 “한국법 준수” 요청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위클리 

  • 2
    “쿠팡 이탈 소비자 잡는다” 네이버, 당일 및 일요 배송 시작

    인사이트 

  • 3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정치·사회 

  • 4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 5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부동산·경제] 인기 뉴스

  • NC소프트 ‘택탄’ 상표 출원…신작 출시 임박 기대 고조
  •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 ‘눈물의 여왕’ 시청률 고공행진 속 주가는 나락 가는 이유, 살펴보니…
  • 20대 건물주 리사 75억, 권은비 24억, 혜리 30억…건물 위치는?
  • 연예인급 미모 자랑하는 HD현대 회장 정기선의 띠동갑 아내는 누구?
  • 한화시스템, 국내 최초로 민간기업 위성 고화질 촬영사진 공개

지금 뜨는 뉴스

  • 1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2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3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 4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5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부동산·경제] 추천 뉴스

  • 2.28% 급락해 3개월 만에 ‘최대 낙폭’ 찍었다는 코스피, 대체 왜?
  • 18년 만에 승진한 신세계 '정용진 회장'이 청담동에 추진 중인 사업
  • SK하이닉스 곽노정 사장, 美 워싱턴DC 반도체 행사 연사 참여
  • 아직 남아 있는 서울 노원 달동네, 이렇게 바뀐다
    아직 남아 있는 서울 노원의 달동네, 이렇게 바뀐다고?
  •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파르크한남, 누가 사냐면...
  • 요즘 끝없이 떨어지는 집값에 곡소리 나고 있다는 지역 3곳

당신을 위한 인기글

  • 中증시, ‘기준금리 동결’ 실망감에 하락…외인 ‘사자’
  • 리트윗 폭발 중! 떡상 중인 원피스 브랜드 모음
  • 인플루언서 집 훔쳐보던 공인중개사, 결국… 끔찍한 결말
  • 개인정보위, 알리·테무 조사결과 상반기 내놓는다
  • ‘생방송 오늘저녁’…육회 비빈밥
  • “1초 만에 파라솔 뚝딱” SNS에서 난리 난 신박한 우산텐트
  • 미코 출신 “남군 기준으로 체력 특급, 여군이라 안되는 건 불합리”
  • “지코랑 블랙핑크 제니라고?”… 전 세계 팬들 난리 난 투 샷 (+사진)
  • 공개 열애 하더니… 급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
  • [투자의 창] 미국채 금리를 움직일 수 있는 5가지 주요 요인
  • 눈물샘 자극하는 커플의 결말, 결국…
  • 알리‧테무 향해 칼 빼든 개보위, 中에 “한국법 준수” 요청

추천 뉴스

  • 1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위클리 

  • 2
    “쿠팡 이탈 소비자 잡는다” 네이버, 당일 및 일요 배송 시작

    인사이트 

  • 3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정치·사회 

  • 4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 5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지금 뜨는 뉴스

  • 1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2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3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 4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5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