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엔화값 추락하는데…‘日 개미’ 모이는 일본 증시시장 반전 상황

엔저 현상 장기화
엔화로 투자해 환차익 기대
반도체 중심의 주가 상승

출처 : 뉴스 1

엔화 가치가 떨어지는 엔저 현상이 장기화하면서 일본 주식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 일명 ‘일학개미’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바닥으로 예상했던 엔화 가격이 계속 하락하면서 환차익을 기대한 이들이 손해를 보는 것이다.

4일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들어 일학개미는 일본 증시에서 ‘아이셰어즈 20년 이상 미국 국채 엔화 헤지 상장지수펀드 (ETF)’를 가장 많이 순매수했다고 밝혔다. 순매수 규모만 1억 8,149만 달러로 한화 약 2,41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뉴스 1

두 번째로 순매수한 종목은 ‘아이셰어즈 코어 7-10년 미 국채 엔화 헤지 ETF’로, 총 1,524만 달러로 한화 약 203억 원에 달한다. 두 ETF 모두 엔화로 미 국채에 투자한다는 교집합이 있다. 엔저 현상이 지속되자 환차익을 기대한 투자자들이 미 국채를 달러가 아닌 엔화로 사는 것이다.

금리 인하 시기에 ETF를 팔아 채권 가격 상승에 대한 차익을 얻는 것을 노린 것이다. 또, 엔화 반등 시 매도한 값을 엔화에서 원화로 환전하면 환차익을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엔화가 800원 대로 주저앉자, 엔화 ETF 투자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 일학개미들이 최근 한 달 사이 엔화 가치에 투자하는 ‘TIGER 일본 엔선물 ETF’을 87억 가까이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6억 원 증가한 수치다.

출처 : 뉴스 1

이런 점을 기대하고 산 일학개미들의 기대와 달리 엔화가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 지난달 5일 엔화는 800원대로 떨어져 종가 기준 883원까지 추락했다. 900원대에서 반등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엔화가 800원대에서 박스권 흐름을 보였다. 이에 개미들 수익률에 적신호가 켜졌다.

아이셰어즈 20년 이상 미국 국채 엔화 헤지 ETF는 실제로 올해 들어 6% 넘게 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셰어즈 코어 7-10년 미 국채 엔화 헤지 ETF도 3.5% 하락했으며 TIGER 일본 엔선물 ETF도 3% 넘게 떨어졌다.

2024년 엔화 전망은 미국 금리 인상, 일본 경제, 일본 정부 정책, 글로벌 경제 상황 등 여러 요인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측된다. 미국 연준은 2024년에도 금리 인상을 지속할 것으로 예견되며 미국 금리 인상이 달러 가치를 높이면 엔화 가치가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 경제는 2024년에도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가 엔화 약세를 막기 위해 시장 개입 정책을 시행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의 지속은 안전 자산에 대한 선호도를 높여 엔화 가치 상승에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출처 : 뉴스 1

한편 4일 오전 9시 일본 증시 시장이 발칵 뒤집혔다. 오전 9시 개장과 동시에 일본 증시의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 주가인 닛케이지수가 4만을 넘어섰다. 도쿄 주오구에 있는 한 증권사에선 박수와 환호성을 지르며 기뻐했다.

닛케이 지수가 장중 4만 선을 넘어선 것은 지수가 만들어진 이래 처음으로 알려졌다. 닛케이지수가 지난 22일 3만 9천 원대를 찍으며 버블 경제 때 최고치를 34년 만에 갈아치운 지 11일 만에 일어난 일이다.

출처 : 뉴스 1

단기간에 일본 증시가 초고속으로 오른 것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미국의 주가 상승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하이테크 관련 종목이 많은 나스닥 주가지수가 2년 3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도쿄 주식시장에서도 반도체를 중심으로 주가가 일제히 상승세를 탔다.

316엔 상승한 오전 종가 시점에서 보면 반도체 관련 4개 종목이 닛케이 지수를 219엔 끌어 올린 것으로 판단됐다.

출처 : 뉴스 1

일본 증시에 단기적 호재와 함께 일본 기업의 수익 향상, 상장사의 주가순자산비율(PBR) 개선에 따른 주주 친화 정책, 엔화 가치 하락(엔저 현상) 장기화, 중국의 경기 둔화 등 다양한 상황이 겹쳐 외국인 투자가 일본에 몰린 것으로 추정된다.

반도체와 AI 관련주에 몰려드는 해외 투자자들 덕분에 일본의 주가는 꾸준히 상승 중이다. 일본의 주가 상승이 폭넓은 종목으로 확산할지에 관심이 주목된다.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더 많은 자금을 성장과 투자로 사용하고 그 혜택이 자산소득이라는 형태로 가계에 환원돼 투자와 소비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실현하는 정책을 착실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