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좋은 아파트는 명당에 들어선 곳?” 풍수지리로 소문난 아파트 어디냐면

송건희 기자 조회수  

풍수지리 관심 증가
명당에 들어선 아파트
대표적인 명당은 어디?

출처 : 뉴스1

풍수지리와 무속신앙을 다룬 영화 ‘파묘’의 흥행으로 대중이 풍수지리에 관심을 쏟고 있다.

풍수지리는 지형이나 방위를 인간의 길흉화복과 연결시켜, 죽은 사람을 묻거나 집을 짓는 데 알맞은 장소를 구하는 이론이다.

풍수지리학의 기본 중의 기본은 ‘배산임수’다. 뒤로는 산을 등지고 앞으로는 물이 흐르는 지형으로 흔히 ‘명당’이라 불린다. 산이 뒤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며 물결이 좋은 기운을 모아준다는 것이다.

바야흐로 경제적이고 효율적이며 획일화된 아파트 시대에 이러한 곳에 자리 잡은 아파트는 어디가 있을까?

출처 : 구해줘 홈즈

서울 북아현뉴타운 ‘e편한세상 신촌’은 아파트 단지 뒤편에 안산(무악산)이 있다. 이곳은 조선 초기 풍수지리의 대가였던 하륜이 도읍으로 삼으려 했을 정도로 길지로 꼽힌다.

노원구 월계동 ‘꿈의 숲 SK뷰’ 뒤에는 영축산이, 단지 앞으로는 우이천이 흘러 전형적인 배산임수 아파트다.

지난달 청약접수를 받은 광진구 ‘포제스 한강’은 풍수지리 명당이라고 마케팅을 펼쳤다. 3개 동이 남향으로 한강을 바라보도록 배치됐다.

출처 : 정읍 코이루 천년가

서울 밖을 넘어가도 풍수지리 좋은 아파트가 있었다.

전북 정읍시 ‘정읍 코아루 천년가’는 단지 좌우에 각각 애산과 초산이 있고 내장산에서 발원하는 정읍천이 흐른다. 분양을 맡은 한국토지신탁은 당시 “물고기가 변해 용이 된다는 어변성룡(漁變成龍)의 지형으로 아주 곤궁하던 사람도 후에 부귀하게 되는 입지”라고 설명했다.

광주 ‘상무센트럴자이’는 단지 동쪽에는 무등산이 서쪽에는 운천호수가 있다. 분양 당시 대한풍수지리학회 지종학 회장은 이곳에 ‘부자 터’라고 평했다.

김해시엔 오는 9월 분양 예정인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가 있다. 이 단지는 뒤쪽으로 경운산이 위치해 있고, 앞쪽으로 조만강이 흐른다.

이러한 아파트들을 두고 부동산 전문가들은 “풍수지리가 좋은 곳은 자연환경이 좋기 때문에 주거가치가 타지역보다 높게 평가받는다”, “풍수지리가 최근 일반 수요자 사이에서도 고려대상으로 꼽힌다”라고 말했다.

출처 : 뉴스1

동네 자체가 풍수지리로 꼽히기도 한다.

대표적인 명당, 그것도 수도 서울에서 제일가는 동네는 한남동과 압구정동이 있다.

용산구 한남동은 오래된 부촌이다. 뒤에는 남산이, 앞에는 한강이 흐른다. 거북이가 물을 머금은 모양새라서 재물이 모이고 훌륭한 후손이 나온다고 한다.

이곳엔 국내 대기업 재벌일가가 자리잡고 있다. 범삼성가와 범LG가가 서로 이웃사촌이다.

압구정동은 한강이 활처럼 흐르며 감는 지형으로, 여기도 한남동처럼 재물이 빠져나가지 않는 형태다. 이미 좋은 기운이 넘치는데, 그중에서도 현대아파트는 가장 훌륭한 자리에 세워졌다고 한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현대아파트는 강이 단지를 둥글게 감싸 안은 채 금성수(金星水)로 흐르는 자리다. 그도 그럴 것이 현직 대기업 오너·톱스타가 거주하고 있다. 여기서 이득을 본 대기업은 현대백화점그룹이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은 실제로 정문 기둥에 ‘한국 최고의 명당’ 현판을 게시해놨다.

한편 명당에 자리잡은 ‘숙박업소’도 있다.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은 경북궁과 북악산이 인근에 있고, 바로 앞엔 덕수궁이 자리해 길지로 꼽힌다. 과거엔 조선시대 중국 사신들이 숙박하던 ‘태평관’ 자리였고 대한상공회의소를 거쳤다.

이러한 이유로 호텔 측은 한때 ‘명당’을 부각 마케팅을 진행한 바 있다.

author-img
송건희 기자
songgunh2@pikle.io

댓글0

300

댓글0

[부동산·경제] 랭킹 뉴스

  • 치킨 1위 교촌의 ‘판교 시대’ 선포…“100년 가는 기업 되겠다”
  • 한진칼, 1,400억 원에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재매각 추진
  • NC소프트 ‘택탄’ 상표 출원…신작 출시 임박 기대 고조
  •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 ‘눈물의 여왕’ 시청률 고공행진 속 주가는 나락 가는 이유, 살펴보니…
  • 20대 건물주 리사 75억, 권은비 24억, 혜리 30억…건물 위치는?

[부동산·경제] 공감 뉴스

  • 연예인급 미모 자랑하는 HD현대 회장 정기선의 띠동갑 아내는 누구?
  • 한화시스템, 국내 최초로 민간기업 위성 고화질 촬영사진 공개
  • 2.28% 급락해 3개월 만에 ‘최대 낙폭’ 찍었다는 코스피, 대체 왜?
  • 18년 만에 승진한 신세계 '정용진 회장'이 청담동에 추진 중인 사업
  • SK하이닉스 곽노정 사장, 美 워싱턴DC 반도체 행사 연사 참여
  • 아직 남아 있는 서울 노원 달동네, 이렇게 바뀐다
    아직 남아 있는 서울 노원의 달동네, 이렇게 바뀐다고?

댓글 많은 뉴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독일 모델과 결혼했지만 딸은 자신을 닮았으면 좋겠다는 한국 연예인
  • “갑자기 이 차가 왜 1등이야?!” 구매력 최강 50대의 선택 달라졌다.
  • 기아, EV5·EV9 브라질 전기차 시장 출격…연간 판매 ‘1만대 시대’ 조력
  • 씨에스윈드, 美 버지니아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첫 접합구조물 6기 인도
  • G7에 ‘일본’ 포함되고 ‘한국’은 포함 안 된 진짜 이유, 들어보니…
  • 부모님이 반대했지만 9살 차 언니 도움으로 데뷔한 배우
  • [영상] 테슬라, 6월 1주차 中 1.2만대 판매 전주比 21%↓…상반기 판매 감소 불가피
  • 파리바게뜨, 캄보디아서 ‘K-베이커리’ 전파…태국 ’오이시‘와 맞손
  • 농심, ‘신라면치즈볶음면’ UAE 론칭…중동으로 ‘K-라면 로드’ 확장
  • 어린왕자에 피노키오까지…진짜 유럽 방불케 하는 경기도 ‘그곳’
  • 이것만은 꼭! 청아한 연꽃과 울창한 숲길이 있다는 봉선사 나들이 포인트 Top5
  • “여긴 가봐야 해” 세계 이색 스타벅스3

[부동산·경제] 인기 뉴스

  • 치킨 1위 교촌의 ‘판교 시대’ 선포…“100년 가는 기업 되겠다”
  • 한진칼, 1,400억 원에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재매각 추진
  • NC소프트 ‘택탄’ 상표 출원…신작 출시 임박 기대 고조
  •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 ‘눈물의 여왕’ 시청률 고공행진 속 주가는 나락 가는 이유, 살펴보니…
  • 20대 건물주 리사 75억, 권은비 24억, 혜리 30억…건물 위치는?

[부동산·경제] 추천 뉴스

  • 연예인급 미모 자랑하는 HD현대 회장 정기선의 띠동갑 아내는 누구?
  • 한화시스템, 국내 최초로 민간기업 위성 고화질 촬영사진 공개
  • 2.28% 급락해 3개월 만에 ‘최대 낙폭’ 찍었다는 코스피, 대체 왜?
  • 18년 만에 승진한 신세계 '정용진 회장'이 청담동에 추진 중인 사업
  • SK하이닉스 곽노정 사장, 美 워싱턴DC 반도체 행사 연사 참여
  • 아직 남아 있는 서울 노원 달동네, 이렇게 바뀐다
    아직 남아 있는 서울 노원의 달동네, 이렇게 바뀐다고?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독일 모델과 결혼했지만 딸은 자신을 닮았으면 좋겠다는 한국 연예인
  • “갑자기 이 차가 왜 1등이야?!” 구매력 최강 50대의 선택 달라졌다.
  • 기아, EV5·EV9 브라질 전기차 시장 출격…연간 판매 ‘1만대 시대’ 조력
  • 씨에스윈드, 美 버지니아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첫 접합구조물 6기 인도
  • G7에 ‘일본’ 포함되고 ‘한국’은 포함 안 된 진짜 이유, 들어보니…
  • 부모님이 반대했지만 9살 차 언니 도움으로 데뷔한 배우
  • [영상] 테슬라, 6월 1주차 中 1.2만대 판매 전주比 21%↓…상반기 판매 감소 불가피
  • 파리바게뜨, 캄보디아서 ‘K-베이커리’ 전파…태국 ’오이시‘와 맞손
  • 농심, ‘신라면치즈볶음면’ UAE 론칭…중동으로 ‘K-라면 로드’ 확장
  • 어린왕자에 피노키오까지…진짜 유럽 방불케 하는 경기도 ‘그곳’
  • 이것만은 꼭! 청아한 연꽃과 울창한 숲길이 있다는 봉선사 나들이 포인트 Top5
  • “여긴 가봐야 해” 세계 이색 스타벅스3

댓글 많은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