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올해엔 3만원권 나올까요?” 조폐공사는 이렇게 답했다

3만원권 발행설
세뱃돈 등 필요성 제기
조폐공사의 답변은?

출처 : Instagram@jucklee

지난해 1월, 설 명절을 앞두고 가수 이적이 올린 글이 사회를 뒤흔들었다.

당시 그는 SNS에 ‘지폐’라는 글을 올리며 “3만원권 지폐가 나오면 좋을 듯 싶다. 1만원권에서 5만원권은 점프의 폭이 너무 크다”며 “1, 3, 5, 10 이렇게 올라가는 한국인 특유의 감각을 생각해보면, 3만원권 지폐는 필시 유용하게 쓰일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시 이 씨의 글은 대중의 공감을 얻었고, 정치권도 반응했다. 하태경 의원은 3만원권 발행을 위해 논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3만원권 논의는 금세 사그라들었는데, 1년 뒤 돌아온 설 명절 전후로 다시 화두에 올랐다.

출처 : 뉴스1

이유는 역시나 세뱃돈을 주는 입장의 부담감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어린 친척에겐 1만원짜리 여러 장 쥐어주는 건 자존심 상하고, 5만원권 1장 주기에는 부담이 크다”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이 시기에 한국조폐공사는 용역 회사에 새 지폐 도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5종의 도안을 요구했는데, 현재 4종(1000원·5000원·1만원·5만원)에 추가 1종이니 이것은 3만원권이 될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에 3만원권 발행에 한층 더 기대가 모아졌다.

출처 : 한국조폐공사

그러나 조폐공사는 선을 그었다.

공사 측은 “공사 소속 디자인센터에서 매년 내부적으로 진행하는 디자인 업무”라고 해명했다. 해마다 발주하는 용역으로, 사전 대비인 비상계획 차원이라는 것.

무엇보다 실제로 화폐 제도를 결정하는 건 한국은행의 일이었다.

출처 : 한국조폐공사

3만원권 발행 전망은 어두웠다.

금융전문가들은 꾸준히 새 지폐 발행이 어렵다고 주장했다.

가장 큰 이유는 ‘제작 비용’이었다. 제작 비용이 클뿐더러 발행 시 ATM과 자판기 등을 전부 교체해야 한다. 단순 권종 추가가 아닌 인식 프로세스부터 설계해야 한다.

실제로 5만원권은 2007년에 계획을 발표하고 2년 후에야 발행됐다.

또 모바일 결제, 카드 사용이 늘어나면서 화폐 유통이 줄어들고 있다.

출처 : 뉴스1

누리꾼 반응은 어떨까?

3만원권을 고대하는 사람들은 “요즘 아무리 카드 많이 쓴다고 해도 현금은 유용하게 사용된다”, “다른 나라 화폐가 해외여행 기념품이 되는 것처럼 우리나라도 권종 하나 더 늘려서 여행오게 만들자”, “미국은 지폐가 7종이나 된다”라고 말했다.

반면 “3만원권 발행에 드는 비용은 찬성 측에서 걷도록 하자”, “일년에 두 번 조카한테 세뱃돈 주는 것보다 물가 상승이 더 무섭다”, “쓸데없는 곳에 세금 낭비하지 말자”, “개인 편의를 위해 나랏돈 쓰자는 생각은 위험합니다”라며 3만원권 발행을 반대하는 의견도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김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