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대통령 사위’ 대기업 회장이 스스로 사내이사에서 물러난 진짜 이유

김진아 기자 조회수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그룹 회장
사내이사 재선임안 철회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중

출처 : 뉴스1

조현범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난다.

한국타이어는 오는 28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 안건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안을 삭제한다고 밝혔다. 조 회장이 일신상의 사유로 후보를 사임함에 따라 안건을 철회했다고 한다.

즉 조 회장은 사내이사 재선임안을 스스로 철회한 것. 이로써 그는 2012년 처음 한국타이어 사내이사에 선임된 후 12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조 회장이 물러난 이유는 ‘오너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됐다.

현재 조 회장은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돼 재판받는 중이다.

출처 : 뉴스1

조현범 회장은 2014~2017년 한국타이어 계열사인 MKT(한국프리시전웍스)의 타이어 몰드(타이어를 찍어내는 틀)를 비싼 값에 사들여 약 131억 원의 손해를 보게 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았다.

또 2017∼2022년간 약 75억 원의 회삿돈을 빼돌려 집수리를 하거나 페라리 등 고급 외제차 5대를 구입 또는 리스한 혐의도 받고 있다. 법인카드로 가족 해외여행 경비를 결제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2020~2021년 박지훈 리한 대표에게 MKT의 자금 100억여원을 부당하게 빌려줬다.

과거 2008년엔 재벌 2·3세가 연루된 수백억 원대 코스닥시장 주가조작 의혹 당시 조 회장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 차익을 올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으나 최종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출처 : 뉴스1

이 같은 혐의를 받는 조현범 회장은 지난해 11월 보석으로 풀려났다. 조 회장은 “한국타이어 신사업 진행에 있어 회장의 구속 장기화는 큰 타격”이라며 보석 신청을 냈었다고 한다.

재판부가 붙인 보석 조건은 보석 보증금 5억원, 주거지 제한, 불구속 상태로 재판받는 동안 증거 인멸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서와 출석 보증서 제출 등이다.

이 와중에도 조현범 회장은 그해 보수로 한국앤컴퍼니에서 47억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에서 31억 등 총 78억원을 챙겼다. 두 회사의 이사회에는 1년간 각각 1회만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키자니아

2020년 아버지 조양래 명예회장이 보유하던 지주사 한국앤컴퍼니 지분 23.59%를 모두 차남인 조현범 회장에게 매각하며 경영권 승계가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장남인 조현식 고문과 장녀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반기를 들면서 형제간에 싸움이 일어난 바 있다.

2021년 정기인사에서 조현범 회장이 회장직에 올라 ‘남매의 난’은 일단락됐고, 조 회장은 지난해 말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와의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했다.

이는 조 회장 일가의 두 번째 ‘남매의 난’이었다. MBK파트너스는 조현식 고문, 둘째 누가 조희원 씨와 손잡고 손잡고 한국앤컴퍼니 공개매수를 통해 경영권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 회장 측은 부친과 효성그룹 등의 지원사격을 끌어내며 자리를 지켰다.

출처 : 뉴스1

한편 조현범 회장은 200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3녀 수연 씨와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딸 유빈 양은 무려 6살 때부터 2억원 가량의 주식을 보유한 재벌 4세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주식 0.01%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틱톡에서 인플루언서 활동을 하고 있다.

author-img
김진아 기자
124sgggma@pikle.io

댓글0

300

댓글0

[기업·산업] 랭킹 뉴스

  • “언니 나 왔어” 주춤한 이부진과 5년 만에 복귀한 이서현 자매 행보
  • 할리스 첫 글로벌 진출 선언…“오사카 1호점 운영 시작”
  • “스페인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현대차·기아 현지 수요 확대
  • “고객님 떠나지 마세요” 쿠팡이츠가 횟수·금액 제한 없이 무료 배달하는 지역
  •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기업·산업] 공감 뉴스

  •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 삼성전자 반도체, ‘中자동차’ 시장 겨냥한 베이징모터쇼 첫 참가
  • 해외 vs 국내 OTT 업계의 매출 비교해 보니...심상치 않다

댓글 많은 뉴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갑자기 이 차가 왜 1등이야?!” 구매력 최강 50대의 선택 달라졌다.
  • 기아, EV5·EV9 브라질 전기차 시장 출격…연간 판매 ‘1만대 시대’ 조력
  • 씨에스윈드, 美 버지니아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첫 접합구조물 6기 인도
  • G7에 ‘일본’ 포함되고 ‘한국’은 포함 안 된 진짜 이유, 들어보니…
  • 부모님이 반대했지만 9살 차 언니 도움으로 데뷔한 배우
  • [영상] 테슬라, 6월 1주차 中 1.2만대 판매 전주比 21%↓…상반기 판매 감소 불가피
  • 파리바게뜨, 캄보디아서 ‘K-베이커리’ 전파…태국 ’오이시‘와 맞손
  • 농심, ‘신라면치즈볶음면’ UAE 론칭…중동으로 ‘K-라면 로드’ 확장
  • 어린왕자에 피노키오까지…진짜 유럽 방불케 하는 경기도 ‘그곳’
  • 이것만은 꼭! 청아한 연꽃과 울창한 숲길이 있다는 봉선사 나들이 포인트 Top5
  • “여긴 가봐야 해” 세계 이색 스타벅스3
  •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기업·산업] 인기 뉴스

  • “언니 나 왔어” 주춤한 이부진과 5년 만에 복귀한 이서현 자매 행보
  • 할리스 첫 글로벌 진출 선언…“오사카 1호점 운영 시작”
  • “스페인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현대차·기아 현지 수요 확대
  • “고객님 떠나지 마세요” 쿠팡이츠가 횟수·금액 제한 없이 무료 배달하는 지역
  •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기업·산업] 추천 뉴스

  •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 삼성전자 반도체, ‘中자동차’ 시장 겨냥한 베이징모터쇼 첫 참가
  • 해외 vs 국내 OTT 업계의 매출 비교해 보니...심상치 않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갑자기 이 차가 왜 1등이야?!” 구매력 최강 50대의 선택 달라졌다.
  • 기아, EV5·EV9 브라질 전기차 시장 출격…연간 판매 ‘1만대 시대’ 조력
  • 씨에스윈드, 美 버지니아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첫 접합구조물 6기 인도
  • G7에 ‘일본’ 포함되고 ‘한국’은 포함 안 된 진짜 이유, 들어보니…
  • 부모님이 반대했지만 9살 차 언니 도움으로 데뷔한 배우
  • [영상] 테슬라, 6월 1주차 中 1.2만대 판매 전주比 21%↓…상반기 판매 감소 불가피
  • 파리바게뜨, 캄보디아서 ‘K-베이커리’ 전파…태국 ’오이시‘와 맞손
  • 농심, ‘신라면치즈볶음면’ UAE 론칭…중동으로 ‘K-라면 로드’ 확장
  • 어린왕자에 피노키오까지…진짜 유럽 방불케 하는 경기도 ‘그곳’
  • 이것만은 꼭! 청아한 연꽃과 울창한 숲길이 있다는 봉선사 나들이 포인트 Top5
  • “여긴 가봐야 해” 세계 이색 스타벅스3
  •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댓글 많은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