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현대백화점, 주주 환원 정책 위해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송건희 기자 조회수  

先 배당기준일 後 배당금 
배당액 확인 후 투자 판단
단일 지주 체제로 혁신

출처: 현대백화점

재계 서열 17위를 기록하고 단일 지주회사 체제를 갖춘 현대백화점 그룹이 그룹 상장 계열사들의 배당 절차 개선에 나선다고 밝혔다.

20일 현대백화점 그룹은 선 배당기준일·후 배당액 확정 방식을 고수하던 기존 배당 절차에서 선 배당액·후 배당기준일 확정 방식으로 배달 절차 개선에 나선다.

배당 개선 절차를 이처럼 바꿀 경우 투자자들이 배당금을 먼저 확인한 후 투자 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 배당 예측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현대백화점 그룹 내 10개 상장 계열사인 현대백화점, 현대홈쇼핑, 한섬, 현대그린푸드, 현대리바트, 대원강업, 지누스, 현대에버다임, 현대이지웰, 현대지에프홀딩스 등을 이달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배당기준일 관련 정관 개정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출처: 현대백화점

10개 상장 계열사는 기존 ‘매결산기말 주주명부에 기재된 주주 또는 등록 질권자에게 배당금을 지급한다’고 명시된 정관 내용을 ‘이사회의 결의로 이익배당을 받을 주주를 확정하기 위한 기준일을 정할 수 있으며 기준일을 정한 경우 그 기준일의 2주 전에 이를 공고해야 한다’로 개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투자자는 배당액을 사전에 확인해 투자를 결정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배당기준일 관련 정관 변경안이 주총에서 의결된다면 10개의 상장 계열사가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배당금 규모를 확정한 이후 4월 중 결정되는 배당기준일에 주식을 보유한 주주에게 배당금을 지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배당 절차 개선이 이루어진다면 주주 입장에서 배당 규모를 확인하고 투자 여부를 판단해 배당 예측성을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이 이처럼 배당 정책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는 주주 환원 정책을 강화해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등 정부의 정책과 그에 따른 사회적 요구에 선제적으로 부응하기 위한 행보로 추측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해 단일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해 주주 환원 개선을 위해 자사주 소각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결정에 이어 계열사별 중장기 배당 정책을 수립해 최근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계열사 중 하나인 지누스는 발행주식 수의 약 2.3% 수준을 오는 4월 안으로 소각할 것으로 예측되며 현대그린푸드는 오는 2028년까지 자사주의 약 10.6%를 신규로 매입해 소각할 것으로 추측된다. 현대지에프홀딩스는 약 4%의 자사주를, 한섬은 약 5% 자사주를 이들보다 먼저 소각했다.

현대백화점 그룹은 중장기 배당정책 수립과 자사주 소각을 하는 행보에 이어 시장과의 소통 강화에도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현대백화점 그룹은 그룹 내 모든 상장 계열사를 모아 통합 기업설명회(IR)를 진행한 바 있으며 올 상반기 중에도 또 한 번의 통합 기업 설명회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 그룹의 지주회사인 현대지에프홀딩스의 관계자는 “앞으로 시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보다 전향적인 주주 친화 정책을 마련해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하며 “단일 지주회사 중심의 새로운 지배구조가 구축된 만큼 그룹 차원에서 자회사의 기업가치 제고와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출처: 현대백화점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범현대가 정주영의 3남인 정몽근 현대백화점 명예회장의 장남 정지선이 현재 회장으로 있다. 현대백화점은 국내 백화점 업계에서 신세계 백화점, 롯데백화점과 함께 3대 메이저 백화점으로 꼽힌다.

현대백화점의 역사는 1971년 창립된 금강개발 산업이 모태로 꼽힌다. 이후 1977년 울산광역시 동구에 현대쇼핑센터를 열면서 지금의 현대백화점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1999년 정몽근 회장의 주도로 현대 그룹으로부터 계열을 분리하고 로고까지 바꿔가며 사업을 확장했다.

지난해 지주회사인 현대지에프홀딩스가 공개매수를 통해 주력 계열사인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를 자회사로 편입해 그룹의 모든 계열사를 지배하는 단일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

author-img
송건희 기자
songgunh2@pikle.io

댓글0

300

댓글0

[기업·산업] 랭킹 뉴스

  • 할리스 첫 글로벌 진출 선언…“오사카 1호점 운영 시작”
  • “스페인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현대차·기아 현지 수요 확대
  • “고객님 떠나지 마세요” 쿠팡이츠가 횟수·금액 제한 없이 무료 배달하는 지역
  •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공감 뉴스

  •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 삼성전자 반도체, ‘中자동차’ 시장 겨냥한 베이징모터쇼 첫 참가
  • 해외 vs 국내 OTT 업계의 매출 비교해 보니...심상치 않다
  • 최태원·노소영 법정 만남에 '동거인' 재조명...김희영이 악플보며 한 말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유명해지기 전에 가야지’ 화제의 아시아 신상호텔 5곳
  • “이것은 튀김인가 초콜릿인가” 초콜릿 튀김 내놓은 日 레스토랑 화제
  • 카타르 월드컵을 추억하며…도하 ‘스톱오버’ 여행
  • 청룡 기운 받으러 떠나는 국내 여행지 5
  • 中 톈주산 찾은 한국 단체관광객 보고 현지 언론이 보인 반응
  • “그냥 동의 했다가 오열!” 사고 났죠? 제발 대충하지 마세요!!!
  • “진짜 힘들겠네” 유독 서울시 트럭들 확 줄어든 이유
  • “오죽했으면 공짜로 해주나” 정부, 화물차 운전자들 제발 지켜달라 오열!
  • [영상] 홍콩 암호화폐 거래소 해시키, 조용히 바이낸스 거래 퇴출
  • 아이스박스 테이프 뜯는 ‘방향’만 바꿨더니 이렇게 편해진다고!?
  • 테슬라, 자율주행차 호출 앱 예고
  • 테슬라 모델S 운전자, 미국 워싱턴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치어 사망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 하는지 봤더니...

    위클리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 하는지 봤더니…
  • 2
    SM 떠난 이수만, 끝까지 회사에 세금 부담 안겼는데…최신 근황은?

    인사이트 

  • 3
    "민희진 탈취 시도 맞다" 임직원 달랜 하이브 CEO 박지원, 전 직장 눈길

    인사이트 

  • 4
    '4대 엔터' 직원 연봉 비교해봤더니...가장 높은 연봉 주는 곳 어디?

    위클리 

  • 5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위클리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기업·산업] 인기 뉴스

  • 할리스 첫 글로벌 진출 선언…“오사카 1호점 운영 시작”
  • “스페인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현대차·기아 현지 수요 확대
  • “고객님 떠나지 마세요” 쿠팡이츠가 횟수·금액 제한 없이 무료 배달하는 지역
  •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지금 뜨는 뉴스

  • 1
    “SM 출신들 모여 방시혁 뒤통수”…‘민희진 사단’ 핵심 멤버는 누구?

    인사이트 

  • 2
    북한에서 '이 행동'하면 2만 5천 명 앞에서 총살당합니다 (+충격)

    인사이트 

  • 3
    8년 전 눈물로 호소하던 탈북여대생 박연미, 지금 이렇게 지냅니다

    금융 

  • 4
    북한, 우리 돈 빌려 철도 짓더니...갚지도 않고 '이것' 철거했다

    인사이트 

  • 5
    “삼성 유럽서 일냈네”…‘밀레’제치고 14년 만에 유럽 빌트인 시장 1위

    인사이트 

[기업·산업] 추천 뉴스

  •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 삼성전자 반도체, ‘中자동차’ 시장 겨냥한 베이징모터쇼 첫 참가
  • 해외 vs 국내 OTT 업계의 매출 비교해 보니...심상치 않다
  • 최태원·노소영 법정 만남에 '동거인' 재조명...김희영이 악플보며 한 말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유명해지기 전에 가야지’ 화제의 아시아 신상호텔 5곳
  • “이것은 튀김인가 초콜릿인가” 초콜릿 튀김 내놓은 日 레스토랑 화제
  • 카타르 월드컵을 추억하며…도하 ‘스톱오버’ 여행
  • 청룡 기운 받으러 떠나는 국내 여행지 5
  • 中 톈주산 찾은 한국 단체관광객 보고 현지 언론이 보인 반응
  • “그냥 동의 했다가 오열!” 사고 났죠? 제발 대충하지 마세요!!!
  • “진짜 힘들겠네” 유독 서울시 트럭들 확 줄어든 이유
  • “오죽했으면 공짜로 해주나” 정부, 화물차 운전자들 제발 지켜달라 오열!
  • [영상] 홍콩 암호화폐 거래소 해시키, 조용히 바이낸스 거래 퇴출
  • 아이스박스 테이프 뜯는 ‘방향’만 바꿨더니 이렇게 편해진다고!?
  • 테슬라, 자율주행차 호출 앱 예고
  • 테슬라 모델S 운전자, 미국 워싱턴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치어 사망

추천 뉴스

  • 1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 하는지 봤더니...

    위클리 

    매일 욕설에 물컵 던지던 ‘갑질 오너’들, 지금 뭐 하는지 봤더니…
  • 2
    SM 떠난 이수만, 끝까지 회사에 세금 부담 안겼는데…최신 근황은?

    인사이트 

  • 3
    "민희진 탈취 시도 맞다" 임직원 달랜 하이브 CEO 박지원, 전 직장 눈길

    인사이트 

  • 4
    '4대 엔터' 직원 연봉 비교해봤더니...가장 높은 연봉 주는 곳 어디?

    위클리 

  • 5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위클리 

    “터질 게 터졌다.”…하이브의 문어발식 경영, 자회사만 몇 개냐면요

지금 뜨는 뉴스

  • 1
    “SM 출신들 모여 방시혁 뒤통수”…‘민희진 사단’ 핵심 멤버는 누구?

    인사이트 

  • 2
    북한에서 '이 행동'하면 2만 5천 명 앞에서 총살당합니다 (+충격)

    인사이트 

  • 3
    8년 전 눈물로 호소하던 탈북여대생 박연미, 지금 이렇게 지냅니다

    금융 

  • 4
    북한, 우리 돈 빌려 철도 짓더니...갚지도 않고 '이것' 철거했다

    인사이트 

  • 5
    “삼성 유럽서 일냈네”…‘밀레’제치고 14년 만에 유럽 빌트인 시장 1위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