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중국시장 넘봤던 애플과 테슬라, 혹독한 위기 겪는 중?

차현아 기자 조회수  

중국시장 현황
애플과 테슬라 제재와 인기 감소
자국 브랜드 급부상

출처 : Bloomberg

한때 미국 CEO들이 중국을 기회의 땅으로 여겼던 때가 있었다. 그러나 그 시간은 오래전에 지나갔을 수도 있다.

수년간의 상승세 이후, 가장 강력한 미국 기술기업 중 일부는 세계 2위의 경제 대국 중국에서 비즈니스를 수행해야 하는 새로운 현실 속으로 빠른 속도로 미끄러지기 시작했다.

한때 ‘중국의 시대’라고 믿었던 미국 기업들이 중국에서 사업을 하면서 매우 고통스러운 교훈을 배워야 하는 것은 전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출처 : Bloomberg

애플은 새로운 아이폰을 중국 소비자 주머니에 넣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첫 6주 동안 판매량이 24%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는 지난달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6만 365대의 차량을 출하하는 등 엄청난 출하량 부진을 겪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보도했다.

중국승용자동차협회 자료에 따르면 이는 1월 출하량보다 16%, 지난해 같은 달보다 19% 낮은 수치이다.

출처 : BYD

애플의 경우, 지난해 중국은 공무원의 아이폰 사용을 금지했다. 이후 중국 기업인 화웨이의 핸드폰 판매량은 64% 증가했고, 아이폰 판매량은 4분의 1 감소했다.

테슬라는 작년에 구체화된 전기차 시장 둔화가 판매를 둔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수년간 중국기업들은 비자 가전, 전기 자동차 및 기타 산업을 처음부터 구축하려고 시도하면서 모방 전략을 채택했다. 이는 서방 국가가 했던 일을 열화해 복제하려는 노력을 가리켰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그렇지 않다.

화웨이의 ‘메이트 60 프로’는 자국 소비자에게 아이폰과 경험을 제공한다. BYD 등의 중국 전기차 회사들은 테슬라보다 훨씬 저렴한 차량으로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그렇다고 미국이 중국을 포기하기엔 중국은 여전히 잠재력을 많이 보유한 시장이다. 앞으로 미국 거대 기업이 중국을 어떻게 대할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author-img
차현아 기자
ccchyuna@pikle.io

댓글0

300

댓글0

[기업·산업] 랭킹 뉴스

  •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기업·산업] 공감 뉴스

  • 삼성전자 반도체, ‘中자동차’ 시장 겨냥한 베이징모터쇼 첫 참가
  • 해외 vs 국내 OTT 업계의 매출 비교해 보니...심상치 않다
  • 최태원·노소영 법정 만남에 '동거인' 재조명...김희영이 악플보며 한 말
  • 삼성, 임원들 주 6일제 도입 명령 "1분기 실적 충족했는데 왜?"
  • 세계적인 암호화폐 부자들은 현재 어떤 코인 들고 있는지 살펴봤더니…
  • “카카오 AI에 진심이네”...'코GPT 2.0' 카카오브레인에 360억 투입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할머니가 경찰서에 두고 간 스티로폼 상자에..강아지 7마리가 ‘꼬물꼬물’
  • 정채연, 길에서 만난 고양이에 찐웃음 발사!…”♥”
  • “디자인 진짜 이쁘네” 역대급 퀄리티, 아빠들 당장 계약할 ‘이 픽업트럭’의 정체
  • 요즘 2030이 쓸어가는 수영복 모음 zip
  • 엔비디아 ‘흔들’ ELS·서학개미 비상…삼성전자·SK하이닉스도 긴장
  • 흑석동 새 아파트 이름에 ‘서반포’?…과잉 작명 논란 ‘ing’ [이슈크래커]
  • 핀트, 미국 배당주식 투자 출시.. “19개월간 수익률 22% 기록”
  • 고유가에 원유수입 43% 급증…무역수지 26억 달러 적자
  • 게임사 의견 청취한 전병극 문체부 차관…어떤 얘기 오갔나
  • 일본에서 가장쉬기 좋은 호텔 3
  • ‘인스타 감성’으로 품절대란 예고.. ‘테라X히조 작가’ 아트 컬래버 에디션 출시
  • 다음 달 1일부터 ‘청불’ 영화 기준 바뀐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정치·사회 

  • 2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3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 4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5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기업·산업] 인기 뉴스

  •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 국내 이동통신3사가 추진하는 사업"10억 년 걸릴 문제를 단 100초 만에 풀어요"

지금 뜨는 뉴스

  • 1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부동산·경제 

  • 2
    “현지 고객에 최선 다할 것” 현대캐피탈, 현대차 따라 호주·인도네시아 사업 개척 나선다

    정치·사회 

  • 3
    포스코, 국내 최초 수산화리튬 상업 생산 성공…“초도 출하”

    금융 

  • 4
    "완전히 고속철도네"...민주당이 20분 만에 '힘' 과시하는 방법

    인사이트 

  • 5
    LG전자 조주완 CEO...美 방문해 MS 대표 만나 ‘AI 협업’ 가속화

    정치·사회 

[기업·산업] 추천 뉴스

  • 삼성전자 반도체, ‘中자동차’ 시장 겨냥한 베이징모터쇼 첫 참가
  • 해외 vs 국내 OTT 업계의 매출 비교해 보니...심상치 않다
  • 최태원·노소영 법정 만남에 '동거인' 재조명...김희영이 악플보며 한 말
  • 삼성, 임원들 주 6일제 도입 명령 "1분기 실적 충족했는데 왜?"
  • 세계적인 암호화폐 부자들은 현재 어떤 코인 들고 있는지 살펴봤더니…
  • “카카오 AI에 진심이네”...'코GPT 2.0' 카카오브레인에 360억 투입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할머니가 경찰서에 두고 간 스티로폼 상자에..강아지 7마리가 ‘꼬물꼬물’
  • 정채연, 길에서 만난 고양이에 찐웃음 발사!…”♥”
  • “디자인 진짜 이쁘네” 역대급 퀄리티, 아빠들 당장 계약할 ‘이 픽업트럭’의 정체
  • 요즘 2030이 쓸어가는 수영복 모음 zip
  • 엔비디아 ‘흔들’ ELS·서학개미 비상…삼성전자·SK하이닉스도 긴장
  • 흑석동 새 아파트 이름에 ‘서반포’?…과잉 작명 논란 ‘ing’ [이슈크래커]
  • 핀트, 미국 배당주식 투자 출시.. “19개월간 수익률 22% 기록”
  • 고유가에 원유수입 43% 급증…무역수지 26억 달러 적자
  • 게임사 의견 청취한 전병극 문체부 차관…어떤 얘기 오갔나
  • 일본에서 가장쉬기 좋은 호텔 3
  • ‘인스타 감성’으로 품절대란 예고.. ‘테라X히조 작가’ 아트 컬래버 에디션 출시
  • 다음 달 1일부터 ‘청불’ 영화 기준 바뀐다

추천 뉴스

  • 1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정치·사회 

  • 2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3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 4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5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지금 뜨는 뉴스

  • 1
    “해냈다” 삼성전자, 성능 25%·용량 30% 올린 LPDDR5X D램 개발 성공

    부동산·경제 

  • 2
    “현지 고객에 최선 다할 것” 현대캐피탈, 현대차 따라 호주·인도네시아 사업 개척 나선다

    정치·사회 

  • 3
    포스코, 국내 최초 수산화리튬 상업 생산 성공…“초도 출하”

    금융 

  • 4
    "완전히 고속철도네"...민주당이 20분 만에 '힘' 과시하는 방법

    인사이트 

  • 5
    LG전자 조주완 CEO...美 방문해 MS 대표 만나 ‘AI 협업’ 가속화

    정치·사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