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정의선 현대차 회장, 브라질 대통령에게 약속한 엄청난 투자금액

현대차 정의선, 브라질 방문
1조원대 투자 계획 약속
중남미의 유일한 생산거점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브라질 대통령을 만나 거액의 투자를 약속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지난 22일 브라질의 수도 브라질리아에 있는 대통령 집무실을 방문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이하 룰라) 브라질 대통령과 면담했다.

이날 정 회장은 “현대차 브라질 법인과 현지 파트너사들이 수소 등 친환경 분야, 미래기술 등에 2032년까지 11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1억 달러는 한화 약 1조 5,000억 원이다.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그가 브라질에 천문학적인 투자를 약속한 건 브라질의 역할 때문이었다.

현재 브라질에는 브라질 법인과 중남미 권역본부가 있다. 이는 현대차그룹의 유일한 중남미 생산거점이다.

또 브라질은 최근 탈탄소 부문에 투자하는 자동차 제조업체들에게 약 5조 1,000억 원 규모의 감세와 보조금 혜택을 부여했다. 현대차는 이 기회를 발판 삼아 박차를 가한 것.

정 회장은 “친환경 에너지원을 연구하고 발전, 적용시키기 위한 브라질 정부의 노력을 잘 알고 있다”면서 “수소·친환경 모빌리티 분야에서 현대차그룹이 기여할 부분이 있으면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앞서 현대차는 브라질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

정의선 회장은 룰라 대통령에게 “현대차그룹은 단순히 자동차 판매뿐 아니라 브라질과 함께 동반 성장하고자 한다”며 브라질에 쏟은 노력을 소개했다.

이 현지 공장은 지난 2012년 7억 달러를 투자해 상파울루 피라시카바에 세운 것이다. 공장 측은 무료 치과 치료, 재식림 프로그램 등의 사회공헌활동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또 노사는 11년이나 임금협상 무분규 타결을 이뤘다고 한다.

현대차의 금융계열사인 현대캐피탈 브라질 법인도 최근 ‘브라질에서 일하기 좋은 기업’에 2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룰라 대통령은 현대차를 “우리나라에서 성장하는 또 다른 대기업”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2022년 기준 브라질 시장에 18만 7,809대를 판매했다.

앞으로는 브라질 전기차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모델 아이오닉5와 코나 일렉트릭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 브라질 현지에 맞춘 하이브리드 트레인도 개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배지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