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미 대선’ 트럼프 vs 헤일리의 ‘건강 관리’ 입장 차이는 분명했다

배지희 기자 조회수  

트럼프 vs 헤일리 ‘건강 관리’ 입장 차
마약 카르텔 표적 삼은 트럼프
헤일리는 젊은 세대 위한 개혁 제안

출처 : BBC

미시간 유권자들이 2024년 공화당 예비선거에 참여하면서 주요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니키 헤일리 전 주지사가 건강 관리라는 중요한 문제에 대한 서로 대조되는 입장에 관심이 쏠렸다.

대통령 재임 중 일반적으로 오바마케어로 알려진 건강보험 개혁법(ACA)을 폐지하려는 열렬한 시도를 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최근 이 주제에 대해 상대적으로 과묵한 태도를 보였다.

ACA를 해체하려는 초기 노력에도 불구하고 트럼프는 의회에서 심각한 장애물에 직면했고 결국 전임 버락 오바마가 서명한 획기적인 법안을 뒤집는 데 실패했다.

출처 : GettyImages

특히 트럼프는 대통령 재임 기간 오피오이드 확산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 약물 사용 장애 치료에 대한 자금을 늘리고 이를 공중 보건 비상사태로 선포했다.

그러나 2024년 선거 캠페인 과정에서 트럼프의 초점은 펜타닐 확산 방지와 마약 카르텔, 특히 멕시코에서 활동하는 마약 카르텔을 표적으로 삼는 쪽으로 옮겨졌다.

출처 : GettyImages

이와 대조적으로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였던 니키 헤일리(Nikki Haley)는 ACA에 반대해왔다. 주지사 재임 기간 그는 ACA에 따른 메디케이드(Medicaid) 혜택 확대를 거부한 몇 안 되는 주 지도자 중 한 명이었다.

헤일리는 캠페인 과정에서 40세 이상의 개인을 위한 메디케어 프로그램을 유지하는 동시에 젊은 세대를 위한 개혁을 제안하겠다고 약속했다.

그의 의료 플랫폼의 핵심은 부유한 미국인에 대한 메디케어 혜택을 제한하고 민간 기업이 촉진하지만 정부가 상환하는 프로그램인 메디케어 어드벤티지(Medicare Advantage)를 확장하겠다는 약속이다.

이 문제에 대한 트럼프의 상대적 침묵은 건강보험 개혁법과 메디케어 개혁 제안에 대한 헤일리의 확고한 입장과 대조된다.

author-img
배지희 기자
bbjbbbb@pikle.io

댓글0

300

댓글0

[정치·사회] 랭킹 뉴스

  • “의료 공백 메우겠습니다”…정부 진료 지원 간호사 교육 실시
  • 가족 명의 대출까지 싹 다 잃는 '리딩방'의 실체
  • '드라마보다 더한 현실' 취업사기 삼각지대 피해 살펴보니…
  • "할렘과 다름없다" 범죄 만연한 실내 디스코 팡팡장의 실태
  • ‘단기납 종신’ 제재…금융 당국이 보험 업계 향해 숙청 작업 시작했다
  • 한국 도서·출판 산업 '실핏줄' 터지게 한 정부의 정책은요

[정치·사회] 공감 뉴스

  • '미사일 고체연료' 직접 시험한 김정은 본 북한 전문가들의 분석 
  • 폴란드 하늘로 날아든 러시아 미사일, '침해' 소리에 러시아의 반응은...
  • K-방산업계 30조 손해 막아주는 ‘수은법’이 뭐냐면요
  • 경기도가 무려 '40조 7천억' 투입해 철도 깔겠다고 나선 이유
  • 법조인의 '꿀보직'이라 불리던 군법무관, 지금은 이렇게 달라졌죠
  • 사우디, 이라크에서도 쇼핑하러 오는 K-방산의 대표주자는요

당신을 위한 인기글

  • 2025 아우디 e-트론 GT 부분변경 모델 티저 이미지 공개
  • “BMW 4세대 X3 출시 임박, 크로스오버의 미래는?”
  • ‘봄’ 하면 생각나는 중독적인 요리, 주꾸미 맛집 BEST5
  • 선재업고튀어 김혜윤 여친룩 꿀템 모음 zip
  • 태국가면 꼭 사온다는 ‘이것’ 알고 보니 중국산 싸구려였다
  • 24세 차이의 역대급 할리우드 커플 탄생했다
  • 생명연, 상처 치료 돕는 피부 오가노이드 개발
  • “일상 속 AI 서비스 한자리에”…카카오, WIS 2024 참가
  • 컴투스 ‘서머너즈 워’, 10주년 시네마틱 영상 공개
  • “SKT AI 거버넌스, 소중한 자산이자 AI 이정표 될 것”
  • 좁아터진 주방에 필수라는 5가지 기능의 ‘멀티도마’ 끝판왕
  • 풍경이 아름다운 인스브루크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2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3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4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 5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정치·사회] 인기 뉴스

  • “의료 공백 메우겠습니다”…정부 진료 지원 간호사 교육 실시
  • 가족 명의 대출까지 싹 다 잃는 '리딩방'의 실체
  • '드라마보다 더한 현실' 취업사기 삼각지대 피해 살펴보니…
  • "할렘과 다름없다" 범죄 만연한 실내 디스코 팡팡장의 실태
  • ‘단기납 종신’ 제재…금융 당국이 보험 업계 향해 숙청 작업 시작했다
  • 한국 도서·출판 산업 '실핏줄' 터지게 한 정부의 정책은요

지금 뜨는 뉴스

  • 1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2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3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4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 5
    쿠팡 유료 멤버십 '와우회원' 구독비 58% 인상...실제 소비자 반응

    인사이트 

[정치·사회] 추천 뉴스

  • '미사일 고체연료' 직접 시험한 김정은 본 북한 전문가들의 분석 
  • 폴란드 하늘로 날아든 러시아 미사일, '침해' 소리에 러시아의 반응은...
  • K-방산업계 30조 손해 막아주는 ‘수은법’이 뭐냐면요
  • 경기도가 무려 '40조 7천억' 투입해 철도 깔겠다고 나선 이유
  • 법조인의 '꿀보직'이라 불리던 군법무관, 지금은 이렇게 달라졌죠
  • 사우디, 이라크에서도 쇼핑하러 오는 K-방산의 대표주자는요

당신을 위한 인기글

  • 2025 아우디 e-트론 GT 부분변경 모델 티저 이미지 공개
  • “BMW 4세대 X3 출시 임박, 크로스오버의 미래는?”
  • ‘봄’ 하면 생각나는 중독적인 요리, 주꾸미 맛집 BEST5
  • 선재업고튀어 김혜윤 여친룩 꿀템 모음 zip
  • 태국가면 꼭 사온다는 ‘이것’ 알고 보니 중국산 싸구려였다
  • 24세 차이의 역대급 할리우드 커플 탄생했다
  • 생명연, 상처 치료 돕는 피부 오가노이드 개발
  • “일상 속 AI 서비스 한자리에”…카카오, WIS 2024 참가
  • 컴투스 ‘서머너즈 워’, 10주년 시네마틱 영상 공개
  • “SKT AI 거버넌스, 소중한 자산이자 AI 이정표 될 것”
  • 좁아터진 주방에 필수라는 5가지 기능의 ‘멀티도마’ 끝판왕
  • 풍경이 아름다운 인스브루크

추천 뉴스

  • 1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2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3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4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 5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지금 뜨는 뉴스

  • 1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2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3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4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 5
    쿠팡 유료 멤버십 '와우회원' 구독비 58% 인상...실제 소비자 반응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