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삼성, 애플에 선빵 날렸다…스마트링 기술 경쟁 시작한 현상황

반지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링”
MWC 2024에서 실물 공개
손가락 접촉면을 통해 건강 데이터 측정

삼성전자가 스마트기기 시장에서 애플을 앞서간다. 삼성전자는 반지 형태의 스마트 헬스케어 제품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최초 공개했다.

26일(현지 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글로벌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에서 ‘갤럭시 링’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1월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영상을 통해 갤럭시 링을 소개했었지만 실물 디자인을 전시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이에 현지의 반응도 뜨겁다. 특히 스페인 내 주요 애플 매장인 카탈루냐 광장 앞 애플스토어와 100M도 차이 나지 않는 거리에 갤럭시 체험관을 열어 5,000명의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갤럭시 링은 새로운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로 손가락에 끼기만 해도 다양한 건강 데이터를 측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번 MWC에서 스마트하고 건강한 삶을 지원하는 새 웨어러블 제품 갤럭시 링의 디자인을 선보인다고 25일 전했다.

연내 출시 예정으로 수면 중에도 편하게 착용이 가능하며, 반지 안쪽 면이 손가락을 감싸 세밀한 건강 데이터 측정이 가능하다. 갤럭시 링의 색상은 블랙, 골드, 실버로 총 3가지 색상으로 디자인되었다. 총 9개의 크기로 전시하며 관람객들이 이를 실물로 확인 할 수 있다. 공식 출시 전까지는 보안을 위해 아크릴관 속에 전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 링과 함께 출시될 지능형 헬스 기능에 대해 처음 소개했다. ‘마이 바이탈리티 스코어(My Vitality Score)’는 수면, 심장박동 등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여 사용자에게 개인화된 건강 가이드를 제공하는 헬스 기능이다. ‘부스터 카드(Booster Cards)’는 사용자가 건강 관련 목표를 설정하면 이를 독려하는 기능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건강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으로 더 편리해진 ‘삼성 헬스’의 다양한 기능도 동시에 선보이기로 했다. 관람객들은 사물인터넷 플랫폼 ‘스마트싱스’를 통해 더 나아진 헬스 경험과 삼성전자 제품 간 매끄러운 컨텍 경험을 동시에 볼 수 있다.

삼성전자가 준비한 전시장에서는 다양한 사용자 경험이 소개될 예정이다. 집안에 설치된 ‘스마트싱스 스테이션’과 연동된 조명이 사용자가 설정한 시간에 맞춰 켜지고, 약을 먹어야 할 시간에 알림을 제공하고 갤럭시 워치가 운동 시간과 심박수를 측정해 주는 등 다양한 형태의 시나리오가 관람객들 앞에 제시된다.

지난달 출시한 최초의 AI 스마트폰 갤럭시 S24 시리즈도 동시에 높은 관심을 받았다. 전시장 안팎을 가리지 않고 최대 경쟁사 애플을 직접 겨냥하려는 듯이 공세에 나섰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 ‘갤럭시 AI’를 통한 새로운 모바일 경험과 차세대 네트워크 혁신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갤럭시워치6’, ‘갤럭시탭S9’,‘갤럭시북 4’ 등의 전 제품을 소개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중심부인 카탈루냐 광장에서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갤럭시 AI 체험관 ‘갤럭시 익스피리언스 스페이스’를 마련해 실시간 통·번역 등 갤럭시 S24 시리즈의 주요 AI 기능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이벤트를 열었다.

‘스마트링’은 삼성전자뿐 아니라 경쟁사인 애플에서도 관련 특허를 출원하며 제품 출시를 준비하는 등 관심이 큰 분야이다. 삼성의 스마트링 출시 소식에 애플이 스마트링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것인지에 관해서도 관심이 주목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배지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