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 거래절벽인데…서울 아파트 가격 폭등한 현실적 이유

지난 12일 서울시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8월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1년 전보다 35% 줄어든 3,166건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최근 서울 아파트의 거래가 감소함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은 계속 올라가는 기현상이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권상우 240억, 이병헌 170억, 서장훈 85억, 하정우 57억

김태희는 이를 통해 9억 8200만 원이 넘게 법인 취득세를 절감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네티즌들은 ‘불법은 아니라지만 허망하다’, ‘이 방법을 홍보하고 장려해서는 안 된다’, ‘사실 일반인들도 많이 이용하는 방법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집값은 쭉쭉 떨어지는데…이자는 월 175만 원입니다”

부동산 시장이 장기 침체화에 접어들고있다. 미국이 세 번 연속 금리를 0.75% 올리는 자이언트스텝을 강행하며, 국내에도 이에 대한 영향이 끼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까지 3~4%였던 주택담보대출이 연내 8%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남편측이 마련한 10억 아파트를 공동명의로 해야하는 이유

최근 결혼과 관련된 문화가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식은 소박하게 치르고 혼수와 예단도 실용성을 우선하는 경우가 많아졌죠.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남자는 집, 여자는 혼수와 예단’이라는 공식이 암묵적으로 지켜졌는데요.

27억 신축빌라 ‘건물’을 현금 7억으로 살 수 있을까?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이야기지만, 27억원의 건물을 사는데 7억만 있어도 된다는 말이 있다. 은행 대출을 껴도 27억원 빌라 건물을 사기는 어려워 보인다.대출이자 부담을 줄이면서 27억 건물을 살 방법은 없는 걸까? 답은 빌라 전세에 있다.

전세자금 대출 쓸 수 있으면 무조건 쓰는 게 좋다고?

대출을 생각하면 우선 빚이라는 생각이 든다. 맞다 빚이다. 하지만 정말 빚일까? 여기 대출을 다시 생각해볼만한 이야기가 있다. 뉴욕의 한 거부가 250,000불의 페라리를 담보로 은행에서 5,000불의 푼돈을 대출받았다고 한다.

“우린 4시부터 진짜 우리 일합니다” 은행원이 말 못하는 속사정

올 초 국민은행 노조원들이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은행권 파업이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은행원들도 근로자이므로 파업의 권리가 당연히 있다는 주장, 높은 연봉을 받으며 일하면서도 고객을 볼모로 잡는 것이 불쾌하다는 주장이 서로 엇갈렸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