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초봉 4천만 원 줘도 절반이 자진 퇴사한다는 유일한 직종

권지아 기자 조회수  

고생이 말이 아니라는
직업의 정체

초봉 4천만 원을 줘도 절반 이상이 현장을 떠난다는 직업이 있어 화제다.

특히 최근 들어 노동환경이 더욱 열악해지면서 이 직종에 대한 지원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오늘은 이 직업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주인공은 바로 ‘간호사’로 이들은 모든 개인의 건강 회복, 질병 예방, 건강자원 등을 돕는 활동을 한다.

의사와는 달리 간호사는 간호, 돌봄 영역의 전문가로 간호 진단을 포함한 간호 과정은 간호사만이 내릴 수 있다.

한편 진료보조의 경우, “의사의 지도, 감독 하에”라는 것은 의사의 오더에 맞게 대응할 줄 아는 능력을 말한다.

예외적으로 보건진료직 공무원으로 임용되는 간호사의 경우 단독으로 경미한 진료 및 의료 행위가 법적으로 가능하다.

이렇듯 간호사가 전담하는 업무는 굉장히 광범위하며 수술실 간호사, 특수부서, 병동, 요양 병원 등 맡은 분야에 따라 세부적이고 전문적으로 나뉘게 된다.

병원은 대형병원으로 갈수록 업무 강도가 세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간호사 지망생들은 고연봉이라는 이유로 대형병원을 선호하고 있다.

빅5병원들은 (서울대병원, 연세의료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병원, 삼성서울병원) 지난여름 정기공채를 통해 3천 명에 육박하는 인원을 모집했다.

대형병원 신입 간호사들의 연봉은 4-5천만 원으로 형성되어 있고 이는 3교대 수당이 포함된 금액이다.

고연봉이라는 장점에도 선발인원이 많은 이유는 간호인력의 잦은 이직과 넘치는 업무량 때문이다.

잦은 이직의 이유로는 3교대로 인한 극심한 근무강도와 인명을 다루는 오랜 긴장으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이다.

특히 나이트(밤샘근무) 전담을 맡은 간호사들에 의하면 ‘경력이 되어도 내성이라는 게 없다.’, ‘아침에 빛을 받을 때 정말 핑 돌면서 어떨 때는 정말 죽을 수도 있겠구나 생각까지 했다’라고 표현했다.

한편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간호사들의 피로 누적 역시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최근 서울시는 ‘선제 검사와 센터 운영 등 추가적인 의료 인력이 필요하므로 의료전문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시민, 은퇴나 휴직한 의사와 간호사의 현장 복귀’를 촉구한 바 있다.

대한 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코로나19 현장에서의 연일 강행군에 간호사들은 이미 지칠 대로 지쳐있는데, 휴식도 못 취하고 심지어 장례식장에서 쪽잠을 자는 것이 현실이다”라며 “적정 간호사 수 배치와 근무 간호사에 대한 충분한 휴식과 안전한 시스템을 보장해라”라는 말을 덧붙였다.

실제로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간호사 면허 소지자 35만 명 중 활동하는 간호사 수는 18만 명에 불과했다.

과도한 업무로 인해 피로가 누적되어 있을 뿐 아니라 보호 장비의 부족으로 감염에 대한 불안 역시 커져갔다.

통계에 의하면 코로나19의 감염률은 직접 환자를 상대하는 간호사가 보건 의료노동자 중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승아 서울대병원 분회 노동안전부장은 “최근 서울대병원 간호사들에게 받는 편지가 늘었는데 직장 내 괴롭힘을 힘들어하거나 업무 과다로 사직서를 쓰고 싶다, 병원에서 버티는 게 너무 힘들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의 방역을 위해 의료 인력과 예산 등의 지원을 공언했지만 현장 간호사들의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코로나가 창궐하기 이전부터 간호사들의 노동 환경은 매우 열악했기에 이직률 역시 매년 빠른 속도로 상승 중이다.

이에 간호사들은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반향이 일었고 ‘간호사 1명당 환자 수를 법제화하는 것과 같은 본질적인 해결책들을 제시하며 계속해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를 본 많은 이들은 하루빨리 간호사들의 노동 환경이 개선되어 의료 서비스의 질도 자동 향상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는 의견을 표했다.

author-img
권지아 기자
fv_editor@fastviewkorea.com

댓글0

300

댓글0

[Uncategorized] 랭킹 뉴스

  • 연봉 1위라는 치과의사, 실제 서울대 출신 의사가 밝힌 진짜 소득은?
  • 무려 '6400억 돈방석'에 앉은 36살 훈남 대표, 이 사람이었다
  • 의대 증원할 때 독일, 일본 의사들은 한국과는 많이 달랐다는데…(+반응)
  • 이강인보다 유명했던 '슛돌이' 지승준이 19년 동안 잠적했던 이유
  • 벌써 5년째...연기 내려놓은 배우 박신양이 발견된 뜻밖의 장소
  • "제가 살인자 맞다" 사망한 임블리와 생방송 진행했던 BJ가 입 열었다

[Uncategorized] 공감 뉴스

  • 여배우 아내가 매일 아침마다 '7첩 반상' 직접 차려준다는 남편의 직업
  • '시그널'에서 조진웅 첫사랑으로 등장했던 단역 배우, 이렇게 지냅니다
  • '슬의생'에서 유연석에게 팔짱 끼며 끼 부리던 펠로우의 최근 모습
  • 올해 31살 된 서강준이 아직도 '국민 연하남'으로 불리고 싶은 이유
  • '범죄도시3' 빌런 배우의 롤모델이 격투기 선수 추성훈인 진짜 이유
  • '나쁜엄마' 여배우가 직접 공개한 이도현의 카메라 꺼졌을 때 인성 수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7년 만에 다시 만난다는 소식 전한 두 남녀
  • 24세 차이의 역대급 할리우드 커플 탄생했다
  • 클라라, 과감하게 파인 원피스 입고 완벽 몸매 뽐냈다
  • 지현우 “촬영 끝나고 호감 가면 만났다” 전 여인 유인나 언급된 이유
  • “어쩐지 엄청 막히더라” 직장인들 교통지옥, 이것이 가장 문제?!
  • 하객 너무 많아서 축의금 엑셀로 정리해야 한 배우
  • ‘봄’ 하면 생각나는 중독적인 요리, 주꾸미 맛집 BEST5
  • 【신혼집 인테리어】 영화에 나올 법한 주방인테리어, 요리하는 ‘아내의 주방’
  • 어느날 남사친이 갑자기 남자로 느껴져 결혼 했다는 커플
  • 현지인들 버킷리스트, 역대급 풍경 자랑하는 미국 국립공원 근처 호텔 5곳
  • 신기할 정도… 가본 사람들 전부 놀랄 수밖에 없다는 인도 여행지
  • “에펠탑만 가던 후회의 날들…” 낭만의 도시 파리에서 가볼만한 의외의 장소 BEST5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2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3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4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 5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Uncategorized] 인기 뉴스

  • 연봉 1위라는 치과의사, 실제 서울대 출신 의사가 밝힌 진짜 소득은?
  • 무려 '6400억 돈방석'에 앉은 36살 훈남 대표, 이 사람이었다
  • 의대 증원할 때 독일, 일본 의사들은 한국과는 많이 달랐다는데…(+반응)
  • 이강인보다 유명했던 '슛돌이' 지승준이 19년 동안 잠적했던 이유
  • 벌써 5년째...연기 내려놓은 배우 박신양이 발견된 뜻밖의 장소
  • "제가 살인자 맞다" 사망한 임블리와 생방송 진행했던 BJ가 입 열었다

지금 뜨는 뉴스

  • 1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2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3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4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 5
    쿠팡 유료 멤버십 '와우회원' 구독비 58% 인상...실제 소비자 반응

    인사이트 

[Uncategorized] 추천 뉴스

  • 여배우 아내가 매일 아침마다 '7첩 반상' 직접 차려준다는 남편의 직업
  • '시그널'에서 조진웅 첫사랑으로 등장했던 단역 배우, 이렇게 지냅니다
  • '슬의생'에서 유연석에게 팔짱 끼며 끼 부리던 펠로우의 최근 모습
  • 올해 31살 된 서강준이 아직도 '국민 연하남'으로 불리고 싶은 이유
  • '범죄도시3' 빌런 배우의 롤모델이 격투기 선수 추성훈인 진짜 이유
  • '나쁜엄마' 여배우가 직접 공개한 이도현의 카메라 꺼졌을 때 인성 수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7년 만에 다시 만난다는 소식 전한 두 남녀
  • 24세 차이의 역대급 할리우드 커플 탄생했다
  • 클라라, 과감하게 파인 원피스 입고 완벽 몸매 뽐냈다
  • 지현우 “촬영 끝나고 호감 가면 만났다” 전 여인 유인나 언급된 이유
  • “어쩐지 엄청 막히더라” 직장인들 교통지옥, 이것이 가장 문제?!
  • 하객 너무 많아서 축의금 엑셀로 정리해야 한 배우
  • ‘봄’ 하면 생각나는 중독적인 요리, 주꾸미 맛집 BEST5
  • 【신혼집 인테리어】 영화에 나올 법한 주방인테리어, 요리하는 ‘아내의 주방’
  • 어느날 남사친이 갑자기 남자로 느껴져 결혼 했다는 커플
  • 현지인들 버킷리스트, 역대급 풍경 자랑하는 미국 국립공원 근처 호텔 5곳
  • 신기할 정도… 가본 사람들 전부 놀랄 수밖에 없다는 인도 여행지
  • “에펠탑만 가던 후회의 날들…” 낭만의 도시 파리에서 가볼만한 의외의 장소 BEST5

추천 뉴스

  • 1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2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3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4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 5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지금 뜨는 뉴스

  • 1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2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3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4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 5
    쿠팡 유료 멤버십 '와우회원' 구독비 58% 인상...실제 소비자 반응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