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2020년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용했다는 비밀번호 수준

권지아 기자 조회수  

보안을 좌우하는
비밀번호들

많은 사람들이 핸드폰이나 컴퓨터 등 다양한 로그인 계정을 사용하느라 아이디, 비밀번호를 헷갈려 하곤 한다.

그중에서도 사람들이 많이 쓰는 비밀번호가 정해져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나만 쓰는 줄 알았는데 모두가 쓰고 있던 비밀번호, 과연 무엇일지 알아보자.

비밀번호 관리 전문 업체 노드패스가 ‘2020년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한 비밀번호’를 발표했다.

1위는 바로 ‘123456’으로 254만 명의 이용자가 이를 사용하고 있었다.

사실 이 비밀번호는 2013년부터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비밀번호이기도 하다.

2등에는 96만 명 이상의 사용자를 가진 ‘123456789’, ‘password’, ‘picture1’가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도 ‘qwerty’, ‘q1w2e3r4t5’, ‘111111’과 같은 흔한 비밀번호들이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매년 비슷한 유형의 비밀번호들이 순위에 오르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왜냐하면 자주 쓰이는 비밀번호 순위가 최악의 비밀번호 순위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보안이 취약함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단순하고 기억하기 쉬운 비밀번호를 사용하기 위해 이를 고수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상적인 콘텐츠는 물론 은행 같은 금융기관을 이용하거나 회사 업무 시스템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비밀번호를 체계적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계정과 비밀번호를 통해 본인임을 인증하고 사이트에 접근 권한을 얻게 되는 만큼 비밀번호도 서비스별로 다르게 설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한국 인터넷진흥원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개인, 업무 계정에 동일한 비밀번호를 사용하는 사람이 전체의 20%, 은행 등 주요 사이트만 다르게 설정하는 경우가 40%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러한 비밀번호 생성에는 자신의 개인 정보를 활용하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전체 응답자 중 비밀번호에 생일이나 주민등록번호를 사용하는 사람이 32%, 전화번호는 25%, 이름은 24% 정도였다.

최근 각종 서비스에서는 대, 소문자, 숫자, 특수문자가 혼합된 긴 비밀번호를 요구하고 있다.

또한 약 3개월 주기로 비밀번호를 교체하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이 경우 특수문자를 한두 개 추가하기보다는 최소 8자 이상의 문자와 나와는 크게 연관성이 없는 단어들로 비밀번호를 조합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뿐만 아니라 공용 컴퓨터와 회사 컴퓨터에서 계정들을 반드시 로그아웃을 하는 것도 까먹지 말아야 한다.

이처럼 보안 사고의 피해를 막기 위해 다시 한번 나의 비밀번호를 점검해보자.

author-img
권지아 기자
fv_editor@fastviewkorea.com

댓글0

300

댓글0

[Uncategorized] 랭킹 뉴스

  • 연봉 1위라는 치과의사, 실제 서울대 출신 의사가 밝힌 진짜 소득은?
  • 무려 '6400억 돈방석'에 앉은 36살 훈남 대표, 이 사람이었다
  • 의대 증원할 때 독일, 일본 의사들은 한국과는 많이 달랐다는데…(+반응)
  • 이강인보다 유명했던 '슛돌이' 지승준이 19년 동안 잠적했던 이유
  • 벌써 5년째...연기 내려놓은 배우 박신양이 발견된 뜻밖의 장소
  • "제가 살인자 맞다" 사망한 임블리와 생방송 진행했던 BJ가 입 열었다

[Uncategorized] 공감 뉴스

  • 여배우 아내가 매일 아침마다 '7첩 반상' 직접 차려준다는 남편의 직업
  • '시그널'에서 조진웅 첫사랑으로 등장했던 단역 배우, 이렇게 지냅니다
  • '슬의생'에서 유연석에게 팔짱 끼며 끼 부리던 펠로우의 최근 모습
  • 올해 31살 된 서강준이 아직도 '국민 연하남'으로 불리고 싶은 이유
  • '범죄도시3' 빌런 배우의 롤모델이 격투기 선수 추성훈인 진짜 이유
  • '나쁜엄마' 여배우가 직접 공개한 이도현의 카메라 꺼졌을 때 인성 수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바다로 추락한 비행기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은 ‘슈퍼 멍멍이’
  • 로얄캐닌코리아, 김명철·설채현 수의사와의 콜라보 영상 공개…’꼼꼼한 품질 관리 두 눈으로 인증’
  • ‘주인한테 속았다’ 사료 섞어주는 척만 했더니 표정으로 화낸 댕댕이
  • ‘어질리티 한국 국가대표팀 네덜란드로 떠난다!’…강아지숲서 ‘2024 WAO 챔피언십’ 출정식
  • 2025 아우디 e-트론 GT 부분변경 모델 티저 이미지 공개
  • “BMW 4세대 X3 출시 임박, 크로스오버의 미래는?”
  • ‘봄’ 하면 생각나는 중독적인 요리, 주꾸미 맛집 BEST5
  • 24세 차이의 역대급 할리우드 커플 탄생했다
  • 선재업고튀어 김혜윤 여친룩 꿀템 모음 zip
  • 태국가면 꼭 사온다는 ‘이것’ 알고 보니 중국산 싸구려였다
  • 생명연, 상처 치료 돕는 피부 오가노이드 개발
  • 컴투스 ‘서머너즈 워’, 10주년 시네마틱 영상 공개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2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3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4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 5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Uncategorized] 인기 뉴스

  • 연봉 1위라는 치과의사, 실제 서울대 출신 의사가 밝힌 진짜 소득은?
  • 무려 '6400억 돈방석'에 앉은 36살 훈남 대표, 이 사람이었다
  • 의대 증원할 때 독일, 일본 의사들은 한국과는 많이 달랐다는데…(+반응)
  • 이강인보다 유명했던 '슛돌이' 지승준이 19년 동안 잠적했던 이유
  • 벌써 5년째...연기 내려놓은 배우 박신양이 발견된 뜻밖의 장소
  • "제가 살인자 맞다" 사망한 임블리와 생방송 진행했던 BJ가 입 열었다

지금 뜨는 뉴스

  • 1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2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3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4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 5
    쿠팡 유료 멤버십 '와우회원' 구독비 58% 인상...실제 소비자 반응

    인사이트 

[Uncategorized] 추천 뉴스

  • 여배우 아내가 매일 아침마다 '7첩 반상' 직접 차려준다는 남편의 직업
  • '시그널'에서 조진웅 첫사랑으로 등장했던 단역 배우, 이렇게 지냅니다
  • '슬의생'에서 유연석에게 팔짱 끼며 끼 부리던 펠로우의 최근 모습
  • 올해 31살 된 서강준이 아직도 '국민 연하남'으로 불리고 싶은 이유
  • '범죄도시3' 빌런 배우의 롤모델이 격투기 선수 추성훈인 진짜 이유
  • '나쁜엄마' 여배우가 직접 공개한 이도현의 카메라 꺼졌을 때 인성 수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바다로 추락한 비행기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은 ‘슈퍼 멍멍이’
  • 로얄캐닌코리아, 김명철·설채현 수의사와의 콜라보 영상 공개…’꼼꼼한 품질 관리 두 눈으로 인증’
  • ‘주인한테 속았다’ 사료 섞어주는 척만 했더니 표정으로 화낸 댕댕이
  • ‘어질리티 한국 국가대표팀 네덜란드로 떠난다!’…강아지숲서 ‘2024 WAO 챔피언십’ 출정식
  • 2025 아우디 e-트론 GT 부분변경 모델 티저 이미지 공개
  • “BMW 4세대 X3 출시 임박, 크로스오버의 미래는?”
  • ‘봄’ 하면 생각나는 중독적인 요리, 주꾸미 맛집 BEST5
  • 24세 차이의 역대급 할리우드 커플 탄생했다
  • 선재업고튀어 김혜윤 여친룩 꿀템 모음 zip
  • 태국가면 꼭 사온다는 ‘이것’ 알고 보니 중국산 싸구려였다
  • 생명연, 상처 치료 돕는 피부 오가노이드 개발
  • 컴투스 ‘서머너즈 워’, 10주년 시네마틱 영상 공개

추천 뉴스

  • 1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2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3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4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 5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지금 뜨는 뉴스

  • 1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2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3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4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 5
    쿠팡 유료 멤버십 '와우회원' 구독비 58% 인상...실제 소비자 반응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