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1년치 집세’ 다 냈는데 거리로 쫓겨난 세입자, 이유가?

권지아 기자 조회수  

집세를 다 냈는데도
집에서 쫓겨난 이들

최근 중국의 부동산 시장 과열이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

상하이, 베이징 등의 도시를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동일한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청년 계층의 주거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중국이 얼마 전 임대 시장에도 큰 위기를 맞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오늘은 중국에서 화제라는 임대 아파트 문제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한다.

중국은 2013년부터 장기 임대 아파트 열풍의 조짐을 보였다.

2017년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집값 안정화를 위한 장기 임대 아파트 제도를 언급하면서 본격적인 활성화 국면에 돌입했다.

중국의 ‘단커아파트’는 2015년 설립된 장기 임대 아파트 관리 업체이다.

이는 아파트 주인으로부터 집을 빌려 젊은 층 트렌드에 맞게 리모델링하고 가구까지 구비한 뒤 시중보다 싸게 임대를 하는 시스템이다.

이곳의 세련되고 심플한 인테리어는 젊은 1인 가구 중심의 세입자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심지어 이 기업은 유망 스타트업으로 주목받으며 올 초 미국 뉴욕 증시에까지 상장한 바 있다.

이렇듯 단커아파트는 중국 13개 도시에서 총 41만 5천 채의 아파트를 관리하고 있는 유망한 기업이었다.

이 회사는 집주인에겐 시장 가격 대비 2-30% 높은 가격으로 임대료를 지불했다.

또한 세입자에게는 1년 치를 선불로 받은 후 집주인에게 한 달씩 끊어서 집세를 주는 방식으로 수익을 창출했다.

모든 세입자가 1년 치 월세를 한 번에 지불하는 것은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협력 은행을 지정해 대출을 받도록 유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부동산 경기가 얼어붙고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공실률은 올라갔고 임대 사업자들은 휘청거렸다.

결국 인테리어 비용까지 떠맡아야 했던 단커아파트는 약 1999억 원의 손실을 입는 등 최악의 경영난에 맞닥뜨렸다.

지난 9월부터는 파산설이 돌면서 직원들의 월급 역시 몇 달 치 씩 밀리기 시작했다.

이에 직원, 세입자를 비롯한 수백 명의 인원이 베이징에 위치한 단커아파트 본사에 모여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일명 ‘단커사태’라고 불리는 상황은 계속해서 악화되어 갔다.

집주인은 임대 사업자가 임대료를 지급하지 않자 오히려 세입자를 내쫓았다.

이들은 1년 치 임대료를 모두 완납했음에도 불구하고 짐을 꾸려 거리에 나앉을 뿐 아니라 은행의 빚더미를 떠맡게 되었다.

실제로 지난 3일 중국 광저우의 한 세입자가 단커사태로 인해 18층에서 뛰어내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 보도되었다.

일부 집주인들은 세입자를 쫓기 위해 수도와 전기를 끊는 것은 물론 문을 강제로 따고 들어가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

중국 통계에 의하면 “올해 8월까지 단커아파트와 같은 방식으로 운영하는 임대 주택 사업자 44곳이 파산했다”라고 전해졌다.

회사들이 연이어 부도를 맞으며 40만 명이 넘는 세입자들이 거리로 쫓겨나게 생겼다는 보도에 중국 내에서는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이를 본 전문가는 “단커의 몰락은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장기 임대 주택 사업이 치솟는 집값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이 되려면 갈 길이 멀다는 걸 보여줬다”라고 해석했다.

현재 단커와 협력한 은행에서는 ‘대출금 상환 독촉을 하지 않고 2023년 말까지 이자를 받지 않겠다’와 같은 대책을 발표하며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중국의 부동산 문제도 심각하구나”, “세입자들 억울하겠다”와 같은 반응을 부렸다.

author-img
권지아 기자
fv_editor@fastviewkorea.com

댓글0

300

댓글0

[Uncategorized] 랭킹 뉴스

  • 연봉 1위라는 치과의사, 실제 서울대 출신 의사가 밝힌 진짜 소득은?
  • 무려 '6400억 돈방석'에 앉은 36살 훈남 대표, 이 사람이었다
  • 의대 증원할 때 독일, 일본 의사들은 한국과는 많이 달랐다는데…(+반응)
  • 이강인보다 유명했던 '슛돌이' 지승준이 19년 동안 잠적했던 이유
  • 벌써 5년째...연기 내려놓은 배우 박신양이 발견된 뜻밖의 장소
  • "제가 살인자 맞다" 사망한 임블리와 생방송 진행했던 BJ가 입 열었다

[Uncategorized] 공감 뉴스

  • 여배우 아내가 매일 아침마다 '7첩 반상' 직접 차려준다는 남편의 직업
  • '시그널'에서 조진웅 첫사랑으로 등장했던 단역 배우, 이렇게 지냅니다
  • '슬의생'에서 유연석에게 팔짱 끼며 끼 부리던 펠로우의 최근 모습
  • 올해 31살 된 서강준이 아직도 '국민 연하남'으로 불리고 싶은 이유
  • '범죄도시3' 빌런 배우의 롤모델이 격투기 선수 추성훈인 진짜 이유
  • '나쁜엄마' 여배우가 직접 공개한 이도현의 카메라 꺼졌을 때 인성 수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재택 근무하고 싶을때.jpg
  • 싱글벙글 토익 성적 발표기간 단축 공지.jpg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현재 난리난 버거킹 뉴와퍼 후기.JPG – 인스티즈(instiz) 이슈 카테고리
  • 모델로서도 커리어가 역대 최고수준인 블랙핑크 제니.jpg
  • 사쿠라가 코첼라 이후 쓴 글 전문
  • 2024 유행할 7부바지 카프리팬츠 스타일
  • 엄정화, 반려견 ‘슈퍼’와 함께 즐긴 전시회…”슈퍼와 녹색 공룡”
  • LG전자, 美 뉴욕 타임스퀘어에 ‘눈표범’ 불러왔다…멸종위기종 인식 캠페인
  • 조회수 폭발! 장원영 긱시크룩 가방 안경 어디꺼?
  • 7년 만에 다시 만난다는 소식 전한 두 남녀
  • [종합] ‘매파 충격’ 파월, 조기 금리 인하 기대 종지부
  • 진아름 제주 여행룩 프라다 가방 리나일론 백팩 20대 30대 명품백 추천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여긴 임대아파트인데...무료로 장기주차 중이라는 슈퍼카의 정체

    인사이트 

  • 2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3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4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5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Uncategorized] 인기 뉴스

  • 연봉 1위라는 치과의사, 실제 서울대 출신 의사가 밝힌 진짜 소득은?
  • 무려 '6400억 돈방석'에 앉은 36살 훈남 대표, 이 사람이었다
  • 의대 증원할 때 독일, 일본 의사들은 한국과는 많이 달랐다는데…(+반응)
  • 이강인보다 유명했던 '슛돌이' 지승준이 19년 동안 잠적했던 이유
  • 벌써 5년째...연기 내려놓은 배우 박신양이 발견된 뜻밖의 장소
  • "제가 살인자 맞다" 사망한 임블리와 생방송 진행했던 BJ가 입 열었다

지금 뜨는 뉴스

  • 1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 2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3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4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5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Uncategorized] 추천 뉴스

  • 여배우 아내가 매일 아침마다 '7첩 반상' 직접 차려준다는 남편의 직업
  • '시그널'에서 조진웅 첫사랑으로 등장했던 단역 배우, 이렇게 지냅니다
  • '슬의생'에서 유연석에게 팔짱 끼며 끼 부리던 펠로우의 최근 모습
  • 올해 31살 된 서강준이 아직도 '국민 연하남'으로 불리고 싶은 이유
  • '범죄도시3' 빌런 배우의 롤모델이 격투기 선수 추성훈인 진짜 이유
  • '나쁜엄마' 여배우가 직접 공개한 이도현의 카메라 꺼졌을 때 인성 수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재택 근무하고 싶을때.jpg
  • 싱글벙글 토익 성적 발표기간 단축 공지.jpg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현재 난리난 버거킹 뉴와퍼 후기.JPG – 인스티즈(instiz) 이슈 카테고리
  • 모델로서도 커리어가 역대 최고수준인 블랙핑크 제니.jpg
  • 사쿠라가 코첼라 이후 쓴 글 전문
  • 2024 유행할 7부바지 카프리팬츠 스타일
  • 엄정화, 반려견 ‘슈퍼’와 함께 즐긴 전시회…”슈퍼와 녹색 공룡”
  • LG전자, 美 뉴욕 타임스퀘어에 ‘눈표범’ 불러왔다…멸종위기종 인식 캠페인
  • 조회수 폭발! 장원영 긱시크룩 가방 안경 어디꺼?
  • 7년 만에 다시 만난다는 소식 전한 두 남녀
  • [종합] ‘매파 충격’ 파월, 조기 금리 인하 기대 종지부
  • 진아름 제주 여행룩 프라다 가방 리나일론 백팩 20대 30대 명품백 추천

추천 뉴스

  • 1
    여긴 임대아파트인데...무료로 장기주차 중이라는 슈퍼카의 정체

    인사이트 

  • 2
    이스라엘 "이란, 대가를 치를 것" 경고…세계 정상은 자제 촉구

    인사이트 

  • 3
    한화의 차기 회장 확실시된 '김동관', 어떤 인물인지 봤더니...

    인사이트 

  • 4
    MS·아마존·오픈AI...빅테크 거물들이 최근 꽂힌 사업, IT분야 아니었다

    인사이트 

  • 5
    석탄 캐던 채석장에서 아파트로...입주민 실제 후기 봤더니

    인사이트 

지금 뜨는 뉴스

  • 1
    롯데 신동빈 회장을 끝으로 사라진다는 '국내 단체'의 정체

    인사이트 

  • 2
    인력난에 월급 200만원 쪼개기 수령...수영강사의 현실

    인사이트 

  • 3
    정부 노력에도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상승...절약 팁 눈길

    인사이트 

  • 4
    '친중' 전 대만 총통 만난 시진핑, 두 나라 재결합 조짐 보였다는데...

    인사이트 

  • 5
    우리나라 총선 당일, 북한 김정은은 공작원 양성 기관 찾았다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