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오발령’ 재난 문자에 허지웅이 남긴 한마디, 공감 쏟아졌다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
서울시 경계경보 오발령에 일침
혼란스러운 상황 속 우려의 말 전해

출처 : instagram@ozzyzzz
출처 : instagram@ozzyzzz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서울 지역에 내려진 경계경보 오발령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허지웅은 지난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울시가 발송한 경계경보 위급재난문자를 캡처해 게재했다.

허지웅은 “조금은 기억에 남을 만한 아침이었지요. 평소에는 알아서 잘 깨거나 핸드폰이 잠을 깨우는데요. 오늘은 나라가 깨워줬습니다. 전역한 이후로 정말 오랜만이네요”라며 입을 열었다.

허지웅은 장문의 글을 통해 서울시의 경계경보 오발령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허지웅은 “이후로는 정부와 서울시, 합참의 해명이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새로 엇갈리고 있는데요. 차라리 정부와 군과 지자체가 한목소리로 과도한 대응이었을지 몰라도 해야만 했다고 해명했다면 적어도 계획이 있었구나, 납득이 갈 텐데”라며 씁쓸함을 내비쳤다.

이어 “우리가 위급 시에 어떻게 허둥대는지 지켜본 북쪽의 정신 나간 사람들에게만 좋은 일이었습니다. 이러다가는 진짜 위급상황이 닥쳤을 때 시민들이 안일하게 생각하고 대처에 게으르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라며 우려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출처 : instagram@ozzyzzz
출처 : 뉴스1

허지웅의 게시물에 누리꾼은 ‘진짤까? 하면서 출근 준비하는 내가 싫었어요. 국가에 신뢰를 이미 잃어버려서 안 믿고 출근 준비하는 내가’, ‘무슨 일로 어떻게 대피하더라도 없이 공포감만 조성한 재난 문자라 더 황당했어요’, ‘아침에 민방위훈련 공습경보사이렌이나서 옷 입고 나와봤더니 저만 혼자 덩그러니 서 있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 41분 서울 전역에 “6시 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보냈다.

7시 3분, 행정안전부는 서울특별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가 오발령 사항이라고 알리는 문자를 발송했다.

이어 서울시는 7시 25분 “시 전지역 경계경보 해제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라는 문자를 재발송했다.

서울시와 행정안전부는 경계경보 오발령을 두고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다.

출처 : instagram@ozzyzzz
출처 :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1시 10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새벽 북한의 우주 발사체와 관련한 서울시의 경계 경고 문자로 많은 분께 혼란을 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의 경계경보 오발령으로 인해 허지웅뿐 아니라 많은 연예인이 SNS를 통해 다양한 반응을 드러냈다.

박명수는 라디오 방송 중 “이런 일이 있으면 안 되는데, 대피할 곳이 있는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며 “재난 문자가 제대로 울린 건지는 모르겠지만, 위험했으니 울렸을 것이다. 국민들이 힘들어하니 정부가 각별히 신경 써주길 바란다”는 말을 남겼다.

아나운서 최희는 “경보 문자에 머리가 하얘졌다. 어떻게 행동해야 하나 생각했지만, 머릿속에 데이터베이스가 없어 정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며 놀란 심경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3

300

댓글3

  • 만진당.봉투당 없는 세상

    허군아 군대에서도 그렇게 바른 말 했나..

  • 지방사람..

    재난문자고 나발이고 다 서울 공화국 이야기고 저~기 소외된 지방들은 무슨 일인지도 뉴스나 보고 안다. 서울 공화국 인근사람들이 들썩여야 나라에 무슨일이 일어나는지 알지 서울에서 멀리떨어진 지방은 무슨일인지도 모른다. 재난 문자따위는 오지도 않았고. 그리고 북에서 미사일을 쐈다치자. 도망갈 생각부터 한다는 자체가...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