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중학교 3학년 때 주연 차지해 벌써 데뷔 12년차라는 배우, 누구냐면요

‘뽀뽀뽀’ 출신 배우 이재인
중3 때 ‘사바하’로 영화 첫 주연
고2 때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

출처 : Instagram@2janejane
출처 : 사바하

2004년생 배우 이재인은 7살에 MBC ‘뽀뽀뽀’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초등학교 2학년 때인 2012년에는 드라마 ‘노란복수초’에서 심은진 아역인 어린 윤희로 드라마에 데뷔했다.

어린 나이에도 똑부러지는 연기력을 보여준 이재인은 중학교 3학년 때 영화 ‘사바하’를 통해 영화 첫 주연을 차지했다.

영화 ‘사바하’는 신흥 종교 비리를 찾아내는 종교 문제연구소 소속 목사로 분한 이정재가 새로운 종교 단체를 조사하다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오컬트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이다.

이재인은 극 중 영월에서 태어난 15살 쌍둥이 자매 금화와 그것을 맡아 1인 2역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캐릭터를 위해 삭발은 물론 눈썹까지 밀며 열연했고, 결국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여자 신인연기상을 받았다.

출처 : Instagram@2janejane
출처 : 발신제한

2021년에는 드라마 ‘라켓소년단’에서 한세윤 역으로 출연하면서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을 맡았다.

이재인은 ‘노력형 천재’ 세윤을 찰떡같이 연기하며 SBS 연기대상에서 여자 청소년연기상을 거머쥐었다.

같은 해에는 영화 ‘발신제한’ 에서는 조우진의 딸 혜인 역을 맡았는데 조우진은 이재인 배우가 캐스팅됐다는 소식에 “만세”를 불렀다고 한다.

조우진은 “‘사바하’에서 연기를 잘 봤고, ‘봉오동 전투’ 때 함께 출연했는데 마지막에 헤어지는 장면에서 표정으로만 표현하는 걸 보고 감탄했다”라며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다.

출처 : Instagram@2janejane
출처 : Instagram@2janejane

한편, 이재인은 영화 ‘하이파이브’, 드라마 ‘콘크리트 마켓’ 등을 통해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영화 ‘하이파이브’는 우연히 초능력을 얻게 된 초짜 히어로 다섯 명이 그들의 초능력을 탐하는 자들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이재인은 심장을 이식받으면서 힘이 굉장히 센 초능력자가 됐지만, 자기 능력으로 나쁜 짓을 하지 않고 평소처럼 학교에 다니면서 똑같이 생활하는 태권 소녀 완서로 분한다.

또한 드라마 ‘콘크리트 마켓’은 대지진 이후 폐허가 된 세상 속, 무너지지 않은 아파트가 물물교환의 장소로 자리 잡으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작품이다.

극 중 주인공 희로 역을 맡은 이재인은 재난 상황에서도 냉철하고 강단 있게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재인은 최근 유본컴퍼니와 전속 계약 소식을 전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관심이 더욱 집중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배지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