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여행만 다녔을 뿐인데 대박났다는 유명인, 엄청난 실제 수익 공개했다

172만 유튜버 빠니보틀
회사 관두고 유튜브 시작
어마어마한 수익으로 화제

출처 : Instagram@panibottle_official
출처 : 라디오스타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이 다양한 이야기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창옥, 박은혜, 홍진호, 빠니보틀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빠니보틀은 같은 여행 유튜버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곽튜브에 대해 언급했다.

곽튜브는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제르바이잔 대사관에서 근무하다가 빠니보틀의 여행 가이드를 해준 것을 계기로 유튜버로 전향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MC들은 “곽튜브가 이쪽 일을 하게 된 이유가 빠니보틀 덕분 아니냐. 본인이 거의 단군 할아버지냐?”라고 질문했다.

출처 : 라디오스타
출처 : Instagram@panibottle_official

빠니보틀은 “팩트는 내가 처음 한 건 절대 아니다. 다른 분들도 있었는데 스타일이 달랐다. 여행을 고생하는 스타일로 보여줬더니 반응이 좋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빠니보틀은 “곽튜브가 처음에는 날 몰랐다. 그때 곽튜브의 직업이 괜찮았다. 곽튜브가 김구라처럼 돈 얘기를 좋아한다. 그때 내가 버는 걸 보여줬더니 맛탱이가 가서 바로 (일을) 그만뒀다”라고 폭로했다.

또한 본인이 백수로 지내다가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도 전했다.

빠니보틀은 본인 과거에 대해 “회사에서 잘렸다. 다들 퇴근 시간인데 괜히 더 있다 가지 않냐. 그 한국 특유의 문화, 퇴근 시간 되면 5분, 10분 더 있고, 그런 환경이 이해가 안 가더라”라고 밝혔다.

출처 : Instagram@panibottle_official
출처 : Instagram@panibottle_official

빠니보틀은 과거 방송에서도 “갖고 있는 게 없어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다. 반대로 생각하면 잃을 게 없었다. (유튜브로) 한 달에 50만 원 벌어도 여행에서의 숙박비를 충당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고 유튜브 시작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이어 “여행 영상이 갑자기 빵 뜨자마자 벌어들인 수익이 이미 회사 다닐 때보다 2~3배가 많아졌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빠니보틀의 유튜브 월 수익은 4,500만 원으로 밝혀진 바 있다.

또한 곽튜브 역시 대사관 일을 그만두고 유튜브로 전향, “직장인 연봉을 한 달에 번 적도 있다”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한편 유튜브뿐만 아니라 다양한 여행 방송에도 출연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은 172만 구독자의 지지를 얻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2
+1
1
+1
2
+1
3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