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이강인보다 유명했던 ‘슛돌이’ 지승준이 19년 동안 잠적했던 이유

‘슛돌이 강동원’ 지승준 근황
18년 만에 방송 출연해 화제
잠적했다가 돌아온 이유 밝혀

출처 : 해피선데이-날아라 슛돌이
출처 : 강심장리그

‘날아라 슛돌이’ 지승준이 깜짝 놀랄 근황을 전했다.

지난 23일 첫방송된 SBS ‘강심장리그’는 18년 만에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낸 지승준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지승준은 ‘날아라 슛돌이’ 출연에 대해 “축구공도 만져본 적 없었다. 부모님께서 힙하게 옷을 입혀 인터넷 카페에 올리셨다. 그걸 본 ‘슛돌이’ 제작진이 우연히 캐스팅했다”라고 밝혔다.

당시 어린 나이에도 완성형 미모를 뽐냈던 지승준은 어마어마한 인기에 오히려 부담감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지승준은 “그때 중2병 사춘기가 찾아왔다. 관심은 감사하지만, 부담스러움을 느끼고 평범한 학창 시절을 보내고 싶었다. 가족과 캐나다로 여행을 떠났고 처음 해방감을 느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출처 : 강심장리그
출처 : Instagram@ryuseungsoo71

이어 “그때 마침 고모네 가족이 캐나다로 이민하게 됐다. ‘저도 같이 가고 싶어요’ 해서 따라가게 됐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캐나다에서 법학을 전공했다는 지승준은 새로운 꿈을 꾸며 한국으로 돌아왔다.

지승준은 “공식적으로 말씀드리는 거 여기가 처음인 것 같다. 제가 한국에 들어온 이유는 배우라는 꿈을 가지고 도전해 보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지승준 이모부로 알려진 배우 류승수도 앞서 지승준의 배우 열망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출처 : Instagram@ryuseungsoo71
출처 : 해피선데이-날아라 슛돌이

류승수는 “연기에 대한 열정이 뜨겁다. 훌륭한 배우가 되길. 배우로서 인성은 인정. 연기 공부만 전념하면 될 듯하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지승준은 세계적인 축구 선수가 된 이강인을 언급, “저는 슛돌이 1기고, 이강인은 3기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승준은 지난 2005년 화제였던 KBS2 ‘해피선데이-날아라 슛돌이 1기’에서 인기를 끌었다.

‘리틀 강동원’으로 불렸던 지승준은 당시 8살 나이에도 팬카페 회원 수만 17만 명을 기록하는 등 아이돌급 인기로 화제를 모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6
+1
5
+1
3
+1
9
권지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