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5천석 콘서트 예고했던 스윙스, “자존심 상했다”며 결국 고개 숙였다

5,000석 콘서트 예고한 스윙스
1,000석도 예매 안 되자 남긴 말
무료 콘서트에 누리꾼 반응

출처 : Instagram@itsjustswings
출처 : Instagram@itsjustswings

래퍼 스윙스가 솔직한 심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스윙스는 지난 18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레고!!!!!’라는 멘트와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스윙스는 “안녕하세요. 나예요. 스윙스. 오늘 6월 3일 AP 콘서트에 관해서 이야기하려고 해요”라고 입을 열었다.

스윙스는 “제 불찰이 있었어요. 지금 공연 판매 현황을 봤을 때 이상적이지 않아요. 그래서 책임을 지려고. 이 공연을 취소하고 난 잠적할 거예요. 라고 할 줄 알았죠. 아니에요. 무료로 바꿀 거야. 무슨 말이냐면 우리 돈 안 받아요. 그냥 놀러 오세요”라고 밝혔다.

앞서 전석 99,000원으로 알려진 레이블 에이피 알케미(AP Alchemy)의 콘서트를 무료 전환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출처 : Instagram@itsjustswings
출처 : Instagram@itsjustswings

스윙스는 “5천 명이 지금 무료가 되는 거네요. 맞습니다. 그냥 제가 쏠게요. 안전한 신발, 물 많이 들고 오세요. 대신 약속 하나만 해주시면 돼요. 앨범 많이 듣고 오셔야 해요. 노래 숙지가 되셔야지 재밌어요. 우리 서로 핑퐁을 칠 수가 있어요”라고 당부했다.

또한 “자 이제 나의 약속 이야기할게요. 올해 내가 생각했던 우리의 가치는 전혀 내가 생각했던 것과 부조화가 일어났죠. 나는 자존심이 상했어요. 왜 상했냐? 내가 똑바로 못 봐서”라며 시장 조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 본인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그래서 내년에는 난 자존심도 세니까 우리의 가치를 그만큼 끌어올릴 거야”라고 덧붙였다.

스윙스는 “내년에는 유료로 똑같은 자리에서 똑같이 하고 싶어요. 그때 우리 가치가 내가 생각하는 만큼 올라가 있다면 그때는 꼭 와 주세요. 우리가 좋으면 그때는 꼭 와주세요”라며 앞으로의 노력을 예고했다.

출처 : 피네이션
출처 : Instagram@itsjustswings

그러면서 피네이션 대표 싸이를 언급하며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스윙스는 “내 정확한 주제를 내가 알게 돼서 이 겸손 수업을 받게 돼서 너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라며 공지를 마무리했다.

한편 스윙스가 설립한 레이블 에이피 알케미(AP Alchemy) 콘서트는 스윙스, 기리보이, 키드밀리, 그냥노창, 블랙넛, 한요한,양홍원 등이 출연한다.

1,000석도 채 판매되지 않은 해당 콘서트가 무료 전환 이후 누리꾼들이 반응을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6
+1
0
+1
7
+1
4
+1
2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7

300

댓글7

  • 머찌네요!

  • 스위스

    내년에도 20프로쯤 예매되면 공짜로 풀겠다 개이득

  • ㅋㅋ

    거지들간다... mz가 뭔 자존심이 있나..

  • 익명2

    걍 가지 마세요.

  • 양아치들 노는 판에 누가 끼고싶겠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