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캐스팅 잘리자 폭로했던 배우, 이번엔 10년 전 당했던 갑질 폭로했다

허정민 두 번째 폭로 글
10년 전 당한 갑질 폭로
‘효심이네’ 제작진에 사과

출처 : Instagram@h2j
출처 : Instagram@h2j

배우 허정민이 또 다른 폭로를 터트려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7일 허정민은 본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10년 전 KBS 드라마 미니시리즈 대본 리딩실을 기쁜 마음으로 뛰어갔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허정민은 “이 드라마로 빚을 갚겠다. 성공하겠다. 내 꿈이 이제 이뤄진다. 하지만 3층 복도에서 낯선 사내가 나와 고 배우의 뒷덜미를 붙잡고 구석 골방에 끌고 갔었다”라며 희망을 밟혔던 과거 일화를 전했다.

또한 허정민은 “나의 손때 묻은 대본 고 배우의 대본을 그 자리에서 뺏더니 ‘이거는 너희들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아니야. 나중에 잘돼서 다시 와’라고 하더라”라며 드라마 제작사 대표에게 당한 갑질을 폭로했다.

출처 : Instagram@h2j
출처 : Instagram@h2j

이어 “내 역할은 나중에 보니 초 뭐시기 아이돌이 하더라. 힘이 없던 고 배우와 나는 KBS 옆 술집에서 엉엉 울며 술만 냅다 마셨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0년이 지났는데 솔직히 나의 작은 돌멩이가 이렇게 크게 될 줄 몰랐다. 하루 종일 어리둥절했다. 근데 뭐 기왕 이리된 거 그냥 하소연 좀 하겠다. 적당히 좀 해라 제발”이라고 호소했다.

허정민은 앞서 KBS2 ‘효심이네 각자도생’ 제작진에게 캐스팅 두 달여만에 하차 통보를 받은 사실을 폭로했다.

불합리한 상황이라고 폭로했으나, 제작진의 해명 입장이 나와 상황은 일단락됐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고백부부

이에 대해 허정민 역시 “작가님의 개입은 없었고 그냥 제작진의 판단으로 캐스팅을 무산시킨 거고. 저는 뒤늦게 통보받고 미친×처럼 글 올리고 난리부르스를 친 거네요”라며 사과 입장을 밝혔다.

한편 지난 1995년 드라마 ‘모래시계’로 데뷔한 허정민은 밴드 문차일드로도 활동한 바 있다.

이후 배우로 길을 정한 허정민은 ‘경성스캔들’, ‘또 오해영’, ‘백일의 낭군님’, ’18어게인’, ‘연모’, ‘멘탈코치 제갈길’, ‘고백부부’ 등 다양한 작품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1
+1
7
권율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1

300

댓글1

  • 애무부장관

    유이의 못난,백수 오빠,이런 캐릭터로는 딱인데 아쉽네 그냥 캐스팅하지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