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지수·안유진 출연한 유튜브 영상에 누리꾼들 ‘불편하다’ 반응 쏟아진 이유

연예인 유튜브 콘텐츠
술 마시면서 게스트와 방송
시청자 제한 없어 모방 음주 우려

출처 : YouTube@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출처 : YouTube@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유명 연예인들이 유튜브 영상에서 술을 마시는 콘텐츠가 많아지면서 모방 음주에 대한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블랙핑크 지수는 이영지의 유튜브 채널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에 출연해 이른바 ‘술방’을 진행했다.

지수는 술을 마시고 얼굴이 빨개진 채 취한 모습을 보였다. 해당 영상은 조회수 1,543만 회를 기록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구독자들은 ‘지수 취하니까 진짜 귀엽다’, ‘지수는 소주 광고랑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은데 한 번도 안 한 게 신기하긴 하네’, ‘지수 이렇게 웃기고 솔직한 사람인 줄 몰랐네’, ‘지수가 술 먹는 것도 다 보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 소유기
출처 : YouTube@조현아의 목요일밤

이영지 외에도 조현아, 딘딘, 슈가, 소유 등 많은 연예인들이 게스트와 함께 술을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콘텐츠를 진행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따로 시청자 제한이 없어 규제가 필요하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유튜브 콘텐츠는 방송법상의 방송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제작자가 자체적으로 심의를 조정하는 것에 기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지난 2021년 6월 시행령 개정을 통해 보건복지부는 버스·지하철·택시 등 교통수단 내·외부 주류 광고를 금지했다.

이를 통해 아동·청소년에 대한 술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유튜브에서는 별다른 규제를 펼칠 수 없다.

현재 복지부와 산하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는 TV·유튜브·OTT에서 이루어지는 음주 미화 및 청소년 음주 유도 장면 등을 매년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제재 수단이 없기 때문에 이 역시도 별다른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

출처 : YouTube@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출처 : YouTube@BANGTANTV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관계자는 “유튜브와 같은 통신 매체는 법적 규정이 없어 자율 규제로 권고할 뿐이라 조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2017년 만들어진 ‘미디어 음주 장면 가이드라인’을 개정해 음주 장면이 포함된 유튜브 방송에 연령 제한을 권고하는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네티즌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은 ‘돈벌이 수단도 좋지만, 막장으로 가는데 무슨 아무리 개인 방송이 자유라지만…. 너무 자유 아닌가?’, ‘보통 저런 거에는 연령 제한을 걸어놔야 하지 않나?’, ‘시청 연령제한이라도 좀 걸라 애들이 옳고 그름을 다 따지면 그게 애들이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반면 ‘잘못된 방송도 아니고 부모가 애들 가려서 보게 해야지’ ,’저걸 봤다는 거 자체가 부모 핸드폰이나 컴으로 봤다는 소리인데 그럼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 부모가 문제 아닌가?’, ‘미성년자가 술 먹는 게 잘못이지 방송이 무슨 잘못’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4
+1
2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