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주식에 120억 넣어 70배 대박난 포항공대, 이 종목으로 굴렸다는데요

포항공대 기금 운영 근황
보유 주식 지분가치 1조 8천억
포스코로부터 받은 돈으로 투자

출처 : 1박2일 시즌3 / 포스텍
출처 : 포스텍

1986년, 포항시 남구에 당시 포항제철은 4년제 사립대학을 하나 세운다. 훗날 포스텍으로 불리는 포항공과대학교다. 포항제철 역시 포스코로 이름을 바꾼 뒤, 이 학교만 운영할 학교법인을 따로 설립했는데, 최근 ‘신의 한 수’로 불릴 만큼 엄청난 ‘대박’이 터졌다고 해 화제다.

포스텍은 최근 포스코그룹 계열사 투자로 1조 5,000억 원에 달하는 평가이익을 거뒀다고 알려졌다. 지는 17일 기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학교법인 포항공과대학교’가 보유한 포스코그룹 네 개 상장사의 지분 가치는 이날 약 1조 6,977억 원이라고.

이는 포스코홀딩스(지분율 2.34%), 포스코퓨처엠(2.81%), 포스코DX(0.78%), 포스코인터내셔널(0.1%) 등 네 곳의 지분 평가액을 합한 금액이다. 그렇다면 포스텍은 어떻게 이런 이익을 얻을 수 있었을까?

출처 : 포스코홀딩스
출처 : 뉴스1

과거 포스코는 3,000억 원 상당의 주식을 출연해 학교법인 포항공과대학교를 설립했다. 이후 포항공대는 법인이 운영하는 교육기관이 됐다.

당시 포스텍은 3,000억 원의 자금으로 본격적으로 주식을 운용하기 시작했다. 학교 운영비를 제외한 2,000억 원을 포스코 주식을 매입하는 데 썼다. 이에 따라 현재 포스텍은 포스코의 대주주 중 하나(4.5%)]이기도 하다. 포스코퓨처엠은 1985년 33억 원을 출자한 것으로 투자를 시작했다.

그리고 23년 만에 비상장자를 포함해 보유 주식 지분가치가 1조 8,000억 원을 기록한 것이다. 또, 포스텍은 지난해 감사보고서를 통해 상장사 네 곳의 취득원가가 총 2,450억 원이라 공시했다.

출처 : 포스코퓨처엠
출처 : 포스텍

종목별로 살펴보면, 포스텍의 포스코퓨처엠 취득원가는 120억 원인데, 이날 현재 평가액은 8,320억 원이다. 무려 70배나 오른 수치다. 포스코홀딩스도 취득가 2,251억 원 대비 네 배에 이르는 이익을 거뒀다. 나머지 포스코DX와 포스코인터내셔널도 취득가에 비해 2~3배 올랐다.

포스텍은 포스코이앤씨(지분율 2.07%)와 포스코기술투자(5.0%) 비상장사 두 곳의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비상장사 두 곳의 취득원가는 총 270억 원이고 이들 지분의 현재 가치는 1,000억 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포스텍은 국내 주요 사립대 가운데 기금 운용 규모 2조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말 기준 포스텍 기금의 주식 비중은 82.6%를 차지했다. 기금으로 벌어들이는 수식은 고스란히 학교 재정에 보태고 있다고 한다.

한편 지난 18일 기준 포스코퓨처엠의 주가는 전날 대비 0.65% 포인트 떨어진 38만 2,000원에, 포스코홀딩스는 2.13% 포인트 떨어진 41만 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포스코DX는 8.59% 포인트 오른 1만 6,940원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0.66% 포인트 오른 3만 500원에 장 마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