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데뷔 후 3시간 이상 자본적 없다는 BTS 멤버, 팬들 걱정 쏟아졌다

방탄소년단 슈가
데뷔 후 3시간 이상 잔 적 없어
쪽잠 자는 게 습관 됐다고 말해

출처 : YouTube@뜬뜬, facebook@BTS
출처 : YouTube@뜬뜬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가 데뷔 후 3시간 이상 잔 적이 없다고 말했다.

슈가는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뜬뜬’ 콘텐츠 ‘핑계고‘에 멤버 지민과 함께 출연해 유재석, 지석진, 조세호와 이야기를 나눴다.

슈가는 춤 연습량에 관해 묻자 “저 같은 경우에는 춤을 한 번도 안 춰본 상태로 서울에 왔다. 데뷔 6개월 전부터 맹훈련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잠자고 밥 먹는 시간 제외하고는 계속 춤만 춘다. 지금은 많이 적응됐고, 각자 스타일이 있어서 모이면 3~4시간이면 된다. 대신 그걸 2주 정도 쭉 한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슈가는 “회사가 이 근처였다. 학동 공원 근처. 눈 뜨면 어제랑 똑같은 걸 계속했다”고 말해 연습생 시절을 회상했다.

출처 : YouTube@뜬뜬
출처 : YouTube@뜬뜬

슈가는 방시혁을 언급하며 “방 PD님이야 지금 사람 좋은 것처럼 나오지만 그 당시만 해도 회사도 절박한 상태였으니까. 모니터 영상이 나오면 프레임 단위로 스페이스 바를 눌러서 손을 다 맞췄다”고 말했다.

슈가의 말을 듣고 있던 지민은 “눈알도 맞췄다. 시선 위치까지. 어느 곳을 보고 있는지 맞히라고, PD님이 좀 많이 가혹하게 시켰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슈가와 지민을 향해 “이런 이야기를 너무 많이 했기 때문에 두 사람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엄청난 일이지 않냐.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지석진 역시 “국가에서 표창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방탄소년단을 칭찬했다.

그러자 슈가는 “저희 훈장 받았다”며 웃음을 지었다.

출처 : instagram@agustd
출처 : instagram@agustd

유재석은 두 사람의 취침 시간에 관해서도 물었다. 지민은 “빠르면 새벽 3~4시다”라고 말해 바쁜 스케줄을 실감하게 했다.

슈가는 “저만 그럴 수도 있겠지만 어릴 적부터 아이돌의 스케줄을 살아보면 쪽잠 자는 게 습관이 된다. 너무 바쁜 데 대기도 길다 보니, 돗자리 깔고 자고 투어 가면 시차도 다르고, 해서 저는 5~6년 동안 3시간 이상을 쭉 자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2시간 자다 깨고 그런다. 그런데 이게 루틴이 되다 보니 피곤하지는 않다. 얕은 잠이 들었을 때 깨버린다”고 덧붙였다. 슈가의 말을 들은 유재석은 걱정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슈가의 말에 네티즌은 ‘3시간 자고 춤추고 노래하고 진짜 대단하다’, ‘.이래서 세계적인 스타가 될 수밖에 없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자랑스러운 우리 탄이들’ ,’저렇게 자면 진짜 몸이 힘들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근 슈가는 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에 솔로 앨범 ‘D-DAY’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글리치 필름(Glitch Film)’으로 슈가의 솔로 앨범을 엿볼 수 있다.

슈가는 오는 21일 솔로 앨범 ‘D-DAY’의 전곡 음원을 발표한다. 슈가는 전곡의 작사, 작곡부터 앨범의 프로듀싱까지 나서며 자신의 이야기를 담았다.

같은 날 디즈니 플러스와 위버스를 통해 ‘슈가: 로드 투 디데이’라는 다큐멘터리도 함께 공개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3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