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책 한 장에…” 동료들에 ‘X친놈’ 소리 듣던 은지원, 심각한 몸 상태 공개됐다

‘X친놈’ 별명을 가진 젝스키스 은지원
사실은 ADHD일지도 모른다는 진단을 받았다
완치없다는 말에 “그럼 나는 어떻게 해야 하나”

출처 : 집사부일체
출처 : 집사부일체

젝스키스 출신 가수 은지원이 성인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 의심 진단을 받았다.

지난 19일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정신과 전문의 양재진, 양재웅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집사부’ 제자 중 누군가 익명으로 ‘성인 ADHD가 있다는 걸 알았다. 검사라도 받아봐야 할 것 같은데 상당히 불안하다’는 고민을 남겼는데, 이에 양재웅은 바로 “이건 너무 은지원이다”라며 알아챘다.

은지원은 다른 고민도 있다며 “내가 게임을 좋아하는데 휴대폰 게임을 하면서도 목표가 있을 거 아닌가. 난 목표를 이루면 게임을 하지 않는다”라며 자신의 걱정을 털어놓았다.

양재진은 “그 부분도 ADHD와 관련이 있다”며 집중력이 떨어지고 행동이 부산한 것, 그리고 충동성을 ADHD의 특징이라 설명했다.

출처 : 집사부일체
출처 : 집사부일체

또한 양재진은 “성인 ADHD가 있는 분들은 별명이 ‘사오정’인 경우가 많다”고 말했고, 이에 은지원은 “맞다. 내 별명이 은오정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주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책 한 페이지 넘어가는 데 다섯 시간이나 걸린다고 말했으며, 양재진은 이 또한 ADHD의 증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양재진은 “서너 명이  대화를 하면 보통 서로 대화 주제를 따라가지 않나. 그런데 ADHD의 경우 한 주제에 꽂히면 그것에 관련된 생각만 하기 때문에 대화에 못 쫓아간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동현은 은지원이 조금 전의 대화에서 “대화 중에 헤어스타일을 지적하더라”며 공감했다.

출처 : 집사부일체
출처 : 집사부일체

‘집사부’ 제자들은 ADHD 테스트를 받았다. 양재웅은 자신이 구분한 표에 4개 이상이 체크되어 있으며 ADHD일 가능성이 높다고 했으며 다른 제자들과 달리 은지원은 5개가 체크되어 있었다.

검사지를 살펴본 양재진은 은지원이 “극단적으로 체크했다 했는데, 한 칸 옆으로 옮겨도 똑같은 결과”라면서 은지원에 대해 “ADHD를 의심할 만하다”고 진단했다.

은지원이 “난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질문하자 양재진은 ADHD는 완치되는 것이 아니라, 이 증상에 나타나는 문제를 최소화하여 조절하는 것에 초점을 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은지원에게 진지하게 상담을 받아볼 것을 권유했다.

한편 ‘생생정보통’에서 공개된 은지원의 초등학교 생활기록부에도 그가 주의산만하다는 내용이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1

300

댓글1

  • 어쩌라고 ㅋㅋㅋ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