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부모님 옆방에서도…” 쟈니스 설립자의 충격적인 성착취 파문 터졌다

쟈니스 설립자 故쟈니 기타가와
10대 소년 성 착취 폭로 또 터져
영국 BBC 다큐멘터리 방송 공개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BBC

영국 BBC 방송이 쟈니스 설립자 쟈니 기타가와 성 착취를 폭로했다.

지난 7일 9시(현지 시각) 영국 BBC 방송은 다큐멘터리 ‘포식자: J팝의 비밀 스캔들(Predator: The Secret Scandal of J-Pop)’을 공개했다.

해당 다큐멘터리는 일본 최대 연예 기획사 ‘쟈니스 사무소’를 세우고 남자 아이돌을 육성한 쟈니 기타가와가 10대 소년들을 상대로 성 착취를 했다는 폭로 내용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10대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남성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15살 때 ‘기숙사’에 초청받았으며, 그는 “기타가와가 ‘목욕 좀 하라’면서 나를 마치 인형인 것처럼 씻기고 성적 가해를 행했다”라고 폭로했다.

출처 : BBC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그는 “이런 성범죄는 다른 상황에서도 일어났으며, 다른 소년들도 이를 알고 있었지만 ‘참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며 쉬쉬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일본에서만 살았고, 일본이 훌륭한 나라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아마도 내가 틀린 것 같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다른 연습생 출신 남성은 “집에 기타가와의 잠자리가 마련됐고, 부모님이 옆방에서 주무시는데도 기타가와에서 성 착취를 당했다”라고 고백해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지난 1962년 연예 기획사 ‘쟈니스 사무소’를 세운 뒤 ‘쟈니스’를 시작으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스마프’(SMAP), ‘아라시’ 등을 육성해낸 기타가와는 어마어마한 입지를 지닌 인물이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버라이어티

그는 60년 이상 아이돌 스카우트, 육성에 직접 관여했기 때문에 이런 범죄에서 자유로웠던 것으로 추정된다.

기타가와는 지난 1999년에도 아이돌 지망생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를 폭로했던 언론사 슈칸분슌(주간문춘)은 피해 아이들 10명의 인터뷰를 공개했지만, 쟈니스 측은 언론을 압박하고 명예훼손 혐의로 해당 언론사를 고소하기도 했다.

기타가와는 지난 2019년 뇌졸중으로 숨졌지만, 죽기 전까지 이에 대해 제대로 된 법적 싸움이 이뤄진 바 없다.

기타가와를 또다시 폭로한 영국 BBC 방송은 “학대당한 생존자들은 그루밍(길들이기) 당한 것으로 보인다. 트라우마 회복을 위해서는 학대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기타가와의 피해자와 일본 사회는 아직 그 한 발은 내딛지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
배지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