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나는 신이다’ PD가 영상 공개 후 3단봉·전기충격기 들고 다니는 이유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화제
조성현 PD 협박·스토킹 당해
충격적인 피해자들의 일화

출처 : 나는 신이다
출처 : 김종배의 시선집중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PD 인터뷰가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7일 MBC 표준 FM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조성현 PD는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을 제작한 인물이다.

조성현 PD는 이날 방송에서 “기획, 촬영, 후반작업까지 다 해서 제작하는 데 2년 정도 걸렸다. PD 생활 15년 만에 처음으로 촬영하면서 차에 호신용 3단 봉, 전기충격기를 구비해뒀다”라고 밝혔다.

조성현 PD는 ‘나는 신이다’를 촬영하며 관련 단체 신도들에게 스토킹, 협박 등 다양한 괴롭힘에 시달렸다.

출처 : 나는 신이다
출처 : 나는 신이다

조성현 PD는 “한번은 차를 몰고 집으로 가는데 한 30분 정도 뒤에 다른 차가 따라온 적도 있다. 일부러 처남 집 아파트 주차장까지 들어갔다가, 차가 오지 않는 걸 보고 다시 집으로 돌아갔다”라며 스토킹을 당한 일화를 전했다.

또한 출연자를 인터뷰하기 위해 홍콩 입국을 준비했으나 신도들의 괴롭힘에 의해 인터뷰가 번번이 좌절되기도 했다.

또한 그는 “이런 상황도 있었다. 촬영하고 있을 때 창밖에 비가 왔다. 출연자가 창밖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문자가 하나 왔다. 그 내용은 ‘너도 지금 창밖 보고 있니. 비 오고 있는 거 보고 있니?’였다”라며 충격적인 이야기도 전했다.

실제로 겪은 일뿐 아니라 다큐멘터리에 그려진 성범죄 묘사가 선정적이라는 시청자들의 지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출처 : 나는 신이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조성현 PD는 “선정성 논란보다도 어느 집 딸에게 벌어졌던 피해 사실이라는 걸 생각해주시면 좋겠다. 심지어 실제 수위의 10분의 1정도 밖에 다루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가 방송에서 다뤘던 것들하고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아주 심각한 성 착취‧성 학대에 관한 내용도 많이 있었다”라며 충격적인 답변을 남겼다.

한편 여성 신도 상습 성폭행 혐의를 받는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 이야기를 다룬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이 연일 화제다.

정명석은 신도 성폭행 혐의로 징역 10년 형을 받아 지난 2018년 출소했으나, 이후에도 신도 성폭행을 멈추지 않아 지난해 10월 구속기소 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4
+1
0
권율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