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서장훈도 분노하게 만든 지하철 역무원의 충격적인 고충, 이 정도였다

‘물어보살’ 역무원 의뢰인
하루 500건 민원 고충
실제 승객 갑질 사례는?

출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20일 방영한 인기 예능 프로그램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30대 역무원 남성 2명이 출연했다. 이들은 서장훈과 이수근에게 역무원으로 일하면서 겪은 고충을 털어놓았다. 가만히 듣던 서장훈은 상상 이상의 실태에 충격에 빠졌다.

이날 의뢰인들은 ‘역무원 일을 하면서 점점 화가 많아지고 사람들을 볼 때 의심부터 하게 된다’고 운을 뗐다. 비상식 민원들이 많이 들어와 양치기 소년 이야기처럼 모든 사람을 믿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하루는 손님이 표를 안 가져왔다며 문을 열어 달라고 요구했고, 문을 열어주지 않았더니 역사 시설물을 부수고 역무원의 멱살을 잡으며 죽이겠다고 협박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한다. 폭행 사고가 많이 벌어진다고.

출처 : 뉴스1
출처 :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어 “저희는 사법권이 없어서 폭행을 참고 맞기만 해야 한다. 경찰이 와서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수밖에 없다”며 “공공기관 직원들을 하대한다. 폭언, 방화, 오물 투척, 허위 신고도 있다. 안 들어주면 국민 신문고에 신고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화장실을 핑계로 무임승차하거나, 잠시 게이트 밖을 나가서 장을 보고 오겠다는 경우, 중고 거래를 해야 한다는 이유로 카드를 찍지 않고 나가겠다고 하는 등 별에 별 사례들을 소개했다.

의뢰인들은 “이를 지인들에게 이야기해도 ‘공기업에 다니는데 뭘 걱정하냐’는 말을 들어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공공시설이다 보니 민원이 발생하는데, 이들이 근무하는 역은 하루 약 9만 명이 이용하고 비상 호출이 적게는 300건, 많게는 500건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민원에 일일이 대응하다 보면 스트레스가 엄청나게 쌓인다고.

고민을 들은 서장훈은 “화가 많아지겠다. 나 같아도 참기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의뢰인들에 공감했다. 또 “역무원도 우리 가족이고 이웃이다. 요즘이 어떤 시대인데 이런 일이 생기냐? 공공질서를 지키는 건 시민의 도리다. 이러면서 무슨 선진국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 : 뉴스9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에 따르면 매년 역무원 210명가량이 승객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에 시달린다고 한다. 대전과 부산 등 타 지역 교통공사 노조도 비슷한 수치를 내놓았다. 각 시도 공사는 악성 민원인에 대한 고발 조치를 활성화하거나 역무원 보호를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몇 년 전엔 열차 지연에 기분 나쁘단 이유로 서울 지하철 고객센터에 6개월간 전화 38회·문자 843회를 보내며 욕설과 반말로 업무를 방해한 30대 남성이 고소당한 바 있다. 그는 업무방해죄 등으로 징역 6개월·집행유예 2년·사회봉사 160시간의 양형에 처해졌다.

한편 이수근과 서장훈은 고민 상담을 마무리하면서 “억울하고 화나는 일이 많겠지만, 직업 특성상 시민을 상대로 하는 일을 선택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일부는 감수해야 할 것 같다”며 “도저히 못 견디겠다면 그만둬라. 쉽지 않겠지만 끓어오르는 마음을 참고, 민원이 줄어들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1

300

댓글1

  • 정말 화나겠다. 외국에 살면서 우리 고국의 고쳐야 될일이 너무많아 가슴이 아프다. 역무원이 자기집고용인으로 잘못판단한건지 제발 법을 강력히 만들어선진국 대열에 끼일수 있는 훌륭한 사고를 갖었으면 좋겠다.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씁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