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성희롱 논란’ 이경실, 성희롱 피해 고백했던 과거까지 재조명됐다

성희롱 논란 불거진 이경실
이경실의 과거 발언 재조명
“진정한 내로남불” 비판 잇따라

출처 : YouTube@SBS Radio 에라오 / 뉴스1
출처 : 두시탈출 컬투쇼

라디오에서 배우 이제훈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한 개그우먼 이경실고발을 당한 가운데, 이경실이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논란에도 휘말렸다.

최근 연세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탤런트 이경실 통신매체이용음란 서울 본청 고발’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는 이경실에 대해 통신매체이용음란 혐의로 고발한 내용을 올리면서 “이경실을 성범죄자로 만들고 고발 후기를 올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고발장을 통해 “남성 MC가 여성 게스트를 상대로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다면 해당 남성 MC는 평생을 성범죄자라는 꼬리표를 달고 살 것이다. 남녀평등이 강조되는 사회적 인식에 미루어볼 때 누구도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온라인에 타인으로부터 성적인 언행을 들을 이유가 없다”고 했다.

출처 : 두시탈출 컬투쇼
출처 : 뉴스1

문제는 지난 17일 라디오에서 불거졌다. 이경실이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결 DJ로 출연했는데, 당시 배우 이제훈과 표예진이 SBS 드라마 ‘모범택시2’ 홍보를 위해 나왔다.

이경실은 이제훈이 상의를 벗은 채 찍은 스틸컷을 보고 “가슴과 가슴 사이에 골 파인 것 보이시냐. 가슴골에 물을 흘려서 밑에서 받아먹으면 그게 바로 약수다. 그냥 정수된다. 목젖에서부터 정수가 돼 우리가 받아먹으면 약수”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DJ 김태균이 “누나(이경실), 집에서 TV에 물 따르는 것 아니냐”고 말하자, 이경실은 “물을 따라 브라운관에서 받아먹겠다. 새로운 정수기다. 이제훈 정수기”라고 답했다.

이 때문에 이경실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그는 고발당했다. 이런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면서 내로남불 논란으로까지 번졌다.

출처 : YouTube@호걸언니_이경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경실은 지난 2021년 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 100회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함께 출연한 개그맨 최양락이 과거를 떠올리며 “여자들, 연기자들, 후배들이 있든 말든 음담패설을 했다. 누굴 나이트에서 만났는데 어쨌다느니”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실은 “어느 순간에는 그 나이트에서 만났던 애들이랑 우리를 같은 취급을 했다. 그런 얘기할 때 굉장히 수치스러웠다”고 공감했다. 이어 “‘일밤’ 100회 특집을 하는데, 무대가 알루미늄 무대여서 거울처럼 비치는 경우가 있었다. 치마를 입은 사람들은 속옷이 보일 수도 있어 조심스러웠다”고 털어놨다.

또 “그런데 어떤 선배가 나한테 ‘치마를 벌려보라’라고 말하더라. 데뷔 1, 2년 됐을 땐데 내가 그 사람한테 대들었다. 어디서 이렇게 몰상식하게 구냐고, 이게 지금 말 같은 소리냐고, 어디다 대고 그런 행동을 하냐고 하니 오히려 나한테 더 난리가 났다”고 서러움을 토로했다.

이런 발언 때문에 최근 이경실 성희롱 논란이 불거지자 누리꾼들은 “같은 사람 맞냐”, “그런 사람이 왜 경솔한 발언을 했냐”, “진정한 내로남불이다” 등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