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이 마음 유지하고 싶다” 30대에 공개 열애 시작한 아이유가 밝힌 속마음

이종석과 열애 중인 아이유
솔직한 심정 털어놓은 인터뷰
4년 만의 드라마 복귀 눈길

출처 : Instagram@dlwlrma
출처 : 하퍼스바자 코리아

아이유가 한 인터뷰에서 솔직한 심정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한 화보 인터뷰에서 아이유는 4년 만의 드라마 복귀, 30대를 맞이한 심정 등에 대해 솔직하게 전했다.

아이유는 “20대 때는 ‘방향성’에 대한 고민으로 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열렬한 고민이 즐겁기도 했지만, 솔직히 피곤하기도 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또한 “30대가 되고 나서는 특별히 방향성을 염두에 두지 않는다. 부유한다는 것. 어쩌면 이 자체가 지금의 방향성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작년 내내 ‘이 마음을 유지하고 싶다’ ‘이렇게 사는 게 즐겁다’고 생각했다”라며 30대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이어 “마음을 편하게 먹은 것과 별개로 재미있는 이벤트가 팡팡 터진 한 해였다. 나중에 더 나이가 들어서 뒤돌아보면, 나의 30대에는 갈피가 꽂히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Instagram@dlwlrma
출처 : Instagram@dlwlrma

이날 아이유는 4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 ‘폭싹 속았수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이유는 “임상춘 작가님의 전작들을 워낙 재미있게 본 데다가 이 작품만의 새로운 이야기를 품고 있어서 신선했다”라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저 활자일 뿐인데 사람에게 이런 감정을 느끼게 할 수 있다니, 나 역시 글을 읽고 쓰는 걸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작가님의 재능이 부럽다고 느낄 정도였다. 담고 있는 주제도 좋지만, 묵직한 이야기를 무겁지 않게 전달한다는 점이 특히 좋았다”라고 전했다.

아이유는 “애순이야말로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사람 같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인간으로서의 개별성이 눈에 띄는 인물이랄까? 나는 그런 결의 사람에게 끌리는 것 같다”라며 본인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출처 : 인기가요
출처 : Instagram@dlwlrma

한편 아이유는 지난해 마지막 날, 배우 이종석과의 열애를 인정해 어마어마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아이유는 오랜만의 드라마 복귀작 ‘폭싹 속았수다’를 통해 박보검과 만날 예정이다.

‘동백꽃 필 무렵’, ‘쌈, 마이웨이’ 등으로 인기를 끈 임상춘 작가의 차기작 ‘폭싹 속았수다’는 1950년대 제주에서 태어난 ‘요망진 반항아’ 애순이와 ‘팔불출 무쇠’ 관식이의 모험 가득한 일생을 사계절로 풀어낸 드라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2
+1
0
+1
0
+1
0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