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방송인 김제동이 “정치 제대로 해볼 거냐”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준석, 김제동에 “영입 제안 없었나?”
김제동 “양당에서 다 제안 받았다”
이후 연락 안 온 이유는 바로…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방송인 김제동정치에 입문(?)할 뻔한 사연고백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임시 진행자로 나선 김제동은 ‘영입 제안받은 적 있지 않냐’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질문에 “양당에서 다 받았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정당명은 밝히지 않았지만, 여당과 제1야당을 가리킨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김제동은 “대통령 후보 시켜주면 하겠다고 했더니 양당 전체에서 연락이 안 왔다. 이런 거절 방법 괜찮냐”고 말했다.

출처 : 주진우 라이브
출처 : 뉴스1

이에 이 전 대표는 “좀 이상한 사람으로 찍혔을 것 같다”고 말했고, 김제동은 “그렇다. 이상한 사람으로 찍혀야 다신 그런 이야기 안 한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김제동은 이 전 대표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정치 이해력이 높아졌다’, ‘말을 잘 받으신다’ 등의 반응을 받으며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기도 했다.

김제동은 “만약 이 전 대표가 대통령이 되고, 내가 당 대표를 하면 내가 진짜 말귀 잘 알아들을 것 같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자 이 전 대표는 “김제동 씨가 대구의 민주당으로 한 번 도전하시면 제가 영입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제동은 ‘내년 총선에서 호남과 서울 노원병 중 어디로 지역구를 선택할 것인가’를 묻자, 이 전 대표는 “호남을 왜 가냐. 지금 노원병 가야지. 제가 호남가면 너무 인위적이다”라고 답했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그러자 김제동은 “말씀 잘하셨다. 내가 민주당을 왜 가냐”고 따졌다. 이 전 대표는 “대구 사람 아니냐”고 물었고, 김제동은 “(내가) 현재 진행자인데 민주당에 왜 가겠냐. 국민의힘을 왜 가겠냐. 정의당을 왜 가겠냐”고 말했다.

한편 김제동은 과거 고액 강연 논란을 빚은 바 있는데, 지난해 8월, 3년 만에 근황을 전하면서 “제가 요즘 중고등학교 다니면서 무료 강연을 하고 있다. 아니, 무료 강연은 아니다. 18만 원에서 20만 원 정도 준다”고 말했다.

이어 “얼마 전에 양산에서도 섭외가 들어와서 오려고 했는데, 막판에 교장 선생님께서 ‘정치 얘기하면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정치 이야기 안 한다며 “내가 살면서 무슨 정치 얘기를 했나. 눈 작고 큰 얘기밖에 안 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0
+1
0
권율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