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소속사 동료들이 회식 때마다 ‘핫가이’ 추성훈 옆자리를 피하는 진짜 이유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김보름
같은 소속사 추성훈 회식에서 만나
자기 잔에 물 따라서 실망

출처 : Instagram@tae_bum.mo
출처 : 뉴스1

스피드 스케이팅 메달리스트 김보름이 방송에 출연해 추성훈에게 가졌던 로망이 깨진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15일 장영란, 안현모, 홍윤화와 함께 ‘에너지옥’ 특집으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보름은 추성훈과 함께 회식 자리를 가진 사연을 소개했다. 김보름은 “모태범이 소속사를 추천해줘서 가게 됐는데, 그 소속사에 추성훈, 김동현 선수 등이 있었다. 한 분야에 톱을 찍은 분들이라서 망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김보름은 추성훈과 만났을 때를 회상하며 “처음 회식을 하는데 어깨를 딱 펴고 선글라스를 끼고 팔자 걸음으로 들어오더라, 자리에 앉으셨는데 아무도 성훈 오빠 테이블에 안 앉더라. 그 이유가 고기가 익기 전에 다 먹어서였다. 내가 보기엔 육회인데 그냥 먹더라. 그리고 식당에서 회식을 하는데 선글라스를 안 벗더라”고 말했다.

이에 유세윤은 “그래서 익은 줄 아는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보름은 “술도 같이 먹었는데 글라스에 술을 드시더라. 내 잔에는 소주를 따르시고 자기 잔에는 물을 따랐다. 약간 환상이 깨졌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출처 : 뉴스1
출처 : 라디오 스타

김보름과 모태범이 소속된 소속사는 본부 엔터테인먼트로 추성훈, 김동현, 정다래, 정대세, 강경호, 김민지 등 스포엔터테이너들이 다수 소속돼 있다. 이외에도 황광희, 야노 시호, 아유미, 리키 김 등 다양한 스타들이 소속돼 있기도 하다.

김보름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따며 대한민국 여자 매스스타트 첫 메달리스트가 된 바 있다. 현재 김보름은 대한민국 여자 장거리 스피드 스케이트 최강자로, 3,000m에서 4분 3초 85를 기록하며 한국 신기록을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김보름은 지난해 열린 동계체전에서 여자 1,500m, 여자 3,000m, 팀추월에서 우승하며 3관왕을 차지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1
+1
0
+1
0
권율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