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성추행 논란으로 감방 간 배우, CCTV 돌려봤더니 충격적인 장면 포착됐다

뮤지컬 배우 강은일 근황
성추행 누명 쓰고 수감돼
CCTV 증거로 혐의 벗어나

출처 : Instagram@euuuuuun___n / 뉴시즈
출처 : 어쩌다 어른

뮤지컬 배우 강은일성추행 논란에 대한 진실이 제대로 공개됐다.

지난 14일 tvN STORY ‘어쩌다 어른’에서는 법 영상 분석 전문가 황민구가 출연해 조작된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황민구는 “10년 전과 달리 성추행 사건이 많아졌다. 진짜 성추행 사건도 있지만 억울한 사건도 있다”라며 강은일 사건을 언급했다.

황민구는 “지난 2019년 한 중년 남성이 찾아와 자기 조카가 성추행 누명을 쓰고 징역 6개월 동안 수감 중이라고 도와달라고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강은일 씨와 여성 두 명은 술을 마시고 있었다. 그중 한 명이 화장실에서 성추행당했다고 신고했다. 여자는 화장실 여자 칸에 강은일이 문을 열고 들어와 추행했다고 주장했다”라고 사건을 설명했다.

출처 : 어쩌다 어른
출처 : 어쩌다 어른

당시 강은일은 남자 칸에서 나와 세면대에서 손을 씻고 있는데 해당 여성이 먼저 추행하고 ‘너희 집 잘 살아? 다 녹음했어’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황민구는 “저는 기억을 믿지 않는다. 100% 옳지 않다. 영상은 진실을 얘기한다. 증거는 가게에 있는 CCTV밖에 없었다. CCTV에서 재밌는 게 식별이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로 통풍구다. 밑에 통풍구가 없었다면 유죄가 확정이지만, 통풍구가 강은일 씨를 살렸다. 강은일 씨가 여자 칸에 들어갔다면 통풍구 사이 발이 보여야 하는데 없었다. 여자 혼자 있었던 거다. 게다가 화장실이 너무 좁아서 사람이 들어가게 되면 문을 열 수 없다”라며 강은일을 살린 증거를 설명했다.

또한 당시 CCTV 영상에서는 강은일이 문을 열고 나오려고 할 때마다 문제의 여성이 옷을 잡고 끌어당기는 모습이 여러 번 포착됐다.

출처 : Instagram@euuuuuun___n
출처 : Instagram@euuuuuun___n

강은일은 당시 여성의 주장으로 1심에서 6개월을 선고받고 5개월 동안 수감됐다.

이후 2심에서 CCTV 및 현장검증을 토대로 강은일은 무죄를 받게 됐다.

하지만 강은일은 해당 사건으로 인해 소속사에서 퇴출당했고, 계약했던 작품들도 취소됐다.

강은일은 돈이 없어서 변호사를 선임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으며, 이후 우울증까지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은일은 지난해 인터뷰에서 “그때부터 사람을 못 만나고 매일 병원에 다니고 약을 먹었다.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뮤지컬은 물론 드라마, 영화 음악 등 많은 대중을 만나기 위해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3
+1
1
권지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