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3천 원 내고 6시간 죽치는 ‘카공족’, 누리꾼 대부분 이렇게 바라봤습니다

카페 업주, ‘카공족’ 피로 호소
커피 한 잔에 4시간 이상 자리 이용
누리꾼의 시선은?

출처 : 회사 가기 싫어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런온

카페를 이용하다 보면 매장 한구석에서 공부하는 손님을 종종 마주할 수 있다. 일명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으로, 주로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자리를 사용한다. 이들을 바라보는 자영업자와 누리꾼 시선은 어떨까?

최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카페 업주들이 카공족을 두고 푸념을 늘어놓았다. 자영업자 회원들은 카공족 손님 때문에 매장 회전율이 떨어져 매출 손해를 봤다고 한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자영업자 A씨는 “어떤 손님이 3,000원짜리 음료를 주문하고 4시간째 노트북을 하고 있다. 나가라고 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또다 른 업주 B씨는 “20대 초반 학생이 아침에 와서 커피를 시키고는 밤 9시에 저랑 같이 퇴근했다”면서 “휴대전화와 노트북도 계속 충전하더라. 그 모습을 보니 스트레스로 병이 생길 뻔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카페를 정식 개업한 지 얼마 안 됐다는 C씨는 “일주일에 3~4번 오는 한 손님이 매번 3,500원짜리 아메리카노나 4,500원짜리 핸드드립 커피 시키고 가끔 2,500원짜리 소금빵 시켜서 먹는데 하루에 최소 6시간 앉아있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특히 항상 혼자서 4인석에 앉는다. 주말에 4명이 온 손님 한 팀이 저 사람 때문에 자리 없어서 나가기도 했다. 자리 배치도 바꿔봤는데 계속 4인석만 이용한다”고 한탄했다.

출처 : GettyImageBank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의 하소연은 온라인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고, 누리꾼들은 손님으로서 카공족을 겪었던 일화를 풀어놓았다. 한 누리꾼은 “카페에서 공부해도 되지만, 기본적으로 사람들과 대화하는 공간인데, 친구들과 떠들었다고 카공족이 엄청나게 눈치 주더라”며 “그렇게 소음이 신경 쓰이면 독서실 가지 왜 카페 오나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은 “혼자서 4인용 테이블 쓰는 건 나도 당해봤다. 거의 만석인 상황에서 사장님이 자리 옮겨 달라고 했는데 먼저 와서 앉았다고 끝까지 버티더라. 결국 4인 손님은 나갔다. 가게 입장에서는 한 사람 때문에 4명 치 커피값을 잃은 거나 다름없다”라고 후기를 적었다.

이 밖에도 “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치고 대성한 경우 못 봤다”, “어떻게 다들 메뉴는 제일 저렴한 아메리카노 시키고 몇 시간째 앉아있을 수 있는지. 공부 열심히 하면 뭐하나? 눈치와 염치가 없는데”, “그냥 거지들을 카공족으로 잘 포장해준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2
+1
2
권지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1

300

댓글1

  • 집에서 하지

    왜 남의 영업장에 와서 전기세를.. 손님 자리 220v 콘센트 다 없애야 함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