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어쩐지…” 택시기사·소비자 분노하게 만든 카카오 모빌리티의 만행

카카오모빌리티, 배차 알고리즘 조작
자사 택시를 우대 배차
과징금 257억 원 부과

출처 : 적도의 남자 / 뉴스1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카카오 택시를 이용해봤다면 한 번쯤은 ‘카카오T블루’ 택시만 잡힌 경험이 있을 것이다. 알고 보니 카카오가 일부러 자사 택시를 이용하게끔 만들려는 수법이라 밝혀져 소비자는 물론 택시 기사까지 황당하게 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4일 카카오T(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 호출 및 배차 알고리즘을 조작해 자회사가 운영하는 카카오T블루 가맹택시를 우대했다고 밝혔다. 사측이 가맹택시인 ‘카카오T블루’ 수를 늘리기 위해 애플리케이션 일반 중형택시 호출 중개 서비스에서 가맹택시 기사를 우대했다는 뜻이다.

카카오T 택시 호출 서비스는 승객이 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는 ‘일반 호출’과 최대 3,000원까지 수수료를 부담하는 ‘블루 호출’로 나뉜다. 비가맹 택시는 일반 호출만을, 카카오T블루는 일반과 블루 호출을 모두 수행하기 때문에 카카오T블루 택시 기사에게만 유리하게 적용된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카카오T가 처음부터 조작을 행한 건 아니었다. 2019년 3월부터 2020년 4월 중순까지 승객 위치까지 도착시간이 짧은 기사에게 승객 호출을 배차했으나, 카카오T블루가 일정 시간 내에 있으면 더 가까이에 일반 택시가 있어도 카카오T블루를 우선 배차했다.

또, 기본요금이 적용될 1km 미만 단거리 배차에서 가맹택시를 제외하거나 AI 추천 우선 배차에서 단거리 배차를 제외해 가맹 기사가 단거리 호출을 덜 받도록 했다. 일반 택시들은 그것도 모르고 손님을 놓치기 부지기수였다고.

이러한 카카오T의 몰아주기 꼼수에 가맹 기사의 월평균 운임 수입이 비가맹 기사의 최대 2배에 달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 점이 가맹 가입 유인으로 작용했다. 실제로 택시 가맹 시장에서 카카오T블루의 시장 점유율은 2019년 14.2%에서 2021년 73.7%로 급증했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따라서 공정위는 카카오T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257억 원(잠정)을 부과하기로 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분노에 휩싸였다. 이들은 “아무리 봐도 카카오는 정직한 기업이 아닌 것 같아”, “문어발식으로 사업 확장하더니 서민들 돈 다 빼앗아 가는 기업”, “이게 대한민국 대표 회사인지, 양아치 회사인지 분간이 안 간다” 등 카카오T의 행태를 지적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발생한 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T를 비롯한 소상공인 연계 서비스에 대해 보상을 지급했다. 당시 카카오T 가입 기사에게 장애 발생 시간의 3배에 해당하는 이용료를 포인트로 보상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