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개그우먼 김영희가 생후 ‘5개월’ 된 딸에게 한 행동, 누리꾼 반응 폭발했다

개그우먼 김영희 근황
생후 5개월 딸 논란 사진
독박 육아로 고충 토로

출처 : Instagram@kim_younghee
출처 : Instagram@kim_younghee

개그우먼 김영희의 유쾌한 일상이 누리꾼들의 엇갈린 반응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2일 김영희는 “딸아 부담스럽다. 날것을 먹어도 너의 눈빛에 익어버릴 것 같구나”라며 장문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김영희는 “너무 부담스러워서 반대로 아기 띠를 했건만… 고개를 더 심하게 꺾어서 결국 엄마 입을 보네. 덕분에 쩝쩝 소리 안 내고 입천장으로 꾹 눌러 먹으면서 식사 예절을 지키는 엄마로 성장하고 있단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 주부터 요것 저것 섞은 이유식 1단계가 시작인데 너는 고추장에 고사리 취나물 콩나물 넣고 밥을 야무지게 비벼 먹을 것 같구나”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 : Instagram@kim_younghee
출처 : Instagram@kim_younghee

공개된 사진 속 김영희 딸은 밥을 먹고 있는 엄마를 빤히 바라보고 있으며, 아이의 귀여운 모습에 김영희는 특이한 행동을 보였다.

김영희는 딸 이마에 반찬을 올려놓거나, 젓가락으로 누르는 등 행동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너무 비위생적인 거 아니냐?”, “이제 인지할 수 있을 나이인데… 아이가 불쌍해”, “혹시 위험해지면 어쩌려고?” 등 비난을 전했다.

반면 개그우먼 김영희의 유쾌한 일상에 호감을 전하는 이들도 있다.

동료 박슬기도 해당 사진에 “딸 이마 불쌍해”라며 웃음 섞인 반응을 보였다.

출처 : Instagram@kim_younghee
출처 : Instagram@kim_younghee

엇갈린 반응 속 김영희는 독박 육아로 인해 건강 이상까지 호소했다.

김영희는 “결국 엄청난 스트레스는 몸을 망쳤다. 혜선아 얼른 낫고 갈게”라는 근황을 전했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스프링 캠프 훈련을 떠난 남편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독박 육아를 한 탓에, 김영희는 물리치료를 받는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아이를 향한 헌신 속에서도 사진 한 장으로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게 된 김영희에게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 2021년 10살 연하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해 지난해 9월 득녀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3
+1
0
권율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