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이 회사에서도 임원이었어?” 롯데 신동빈이 뜻밖의 사임 소식 전했다

유니클로 운영 회사 에프엘알코리아
18년 비상무이사 사임
미래 먹거리 사업 집중 전략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일본 SPA 브랜드 ‘유니클로’는 2005년 국내에 진출해 발열 내의 ‘히트텍’ 등을 앞세워 성장했다. 현재 에프엘알코리아에서 유니클로를 운영하고 있다. 엄연히 대표이사가 있는 회사인데,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유니클로에서 손 뗀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지난달 31일, 에프엘알코리아는 신동빈 회장이 지난해 12월 15일 기타 비상무이사에서 사임했다고 공시했다. 기타 비상무임원은 이사회 의결에 참여할 수 있는 등기임원으로, 신 회장은 유니클로가 국내에 들어온 2005년부터 약 20년 가까이 비상무임원 자리에 있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에프엘알코리아는 처음부터 롯데쇼핑이 일본계 패스트리테일링과 합작해 설립한 회사였다. 엄연한 롯데그룹 계열사이니 신동빈 회장이 등기임원으로 있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한일 양국에서 각각 한 명씩 대표를 선임해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새로운 기타 비상무이사는 임종욱 롯데지주 상무가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 회장이 등기임원에서 내려옴에 따라 등기이사로서 이사회 의결에 참여하는 계열사는 롯데지주,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그리고 캐논코리아 등 4곳이 됐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다만 신동빈 회장은 직접 유니클로의 국내 도입을 주도했을 뿐만 아니라 지난 2019년 노재팬(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유니클로가 극심한 위기를 겪었을 때도 이사회에 계속 참가하는 등 이 사업에 관심과 애정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때문에 이번 사임이 의외로 받아들여지기도 한다.

업계에서는 신 회장이 그룹 내 핵심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사임한 것으로 분석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미래 신성장동력 육성에 힘을 쏟으려는 행보라는 뜻이다. 그가 헬스 앤 웰니스(Health&Wellness), 모빌리티(Mobility), 수소·전지 소재 등을 미래 새 먹거리로 키우겠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건 이미 업계에 잘 알려진 움직임이다.

한편 에프엘알코리아의 지분 49%를 소유한 롯데쇼핑은 지난 10일 기준 전날보다 0.98% 포인트 오른 9만 2,600원에 장 마감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