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훈련도 못하게 해” 감독과 불화로 ‘K리그 2군’에서 뛴 전 축구 국가대표, 누구일까?

전 감독과 설전한 윤빛가람
소통 문제로 남기일과 불화
불꽃 예고된 K리그 개막전

출처 : 제주 유나이티드

지난 7일 제주 빠레브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는 제주유나이티드를 떠나 수원FC로 이적한 윤빛가람이 참석했다. 이날 그가 한 발언이 축구 팬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는데, 남기일 제주 감독을 향해 작심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그는 “대부분의 팬들이 잘못 알고 계시는 게 있다. 제주에서 제가 훈련을 안 한다고 클럽하우스를 뛰쳐나간 것이 아니라 훈련을 안 시켜줘서 못한 것이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이어 “남기일 감독님과 많지 않은 소통 속에서도 이견이 오갔다. 그렇게 2군으로 갔다”고 불편한 감정을 내비쳤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남기일 감독 역시 윤빛가람에 대해 언급했는데, 과연 무엇이라고 했을지 알아보자.

개인적으로 미안한 마음
하지만 생각은 맞지 않아

출처 : 한국프로축구연맹

출처 : 제주 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은 제주 구단 기자회견에서 “윤빛가람과 지난 시즌 소통을 자주 하지 못한 게 아쉬운 부분이다. 감독을 하면서 많은 공부가 됐던 선수 중 한명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제 입장에서 미안함을 가지고 있다. 윤빛가람과 서로의 생각이 일치하지 않았고, 앞으로는 반복하고 싶지 않은 소통 문제였다”고 회상했다.

또한 수원FC로 떠난 윤빛가람에게 화해의 손을 내밀곤 했는데, “이적 후 주장을 맡으면서 잘하고 있다고 들었다. 앞으로도 K리그의 중추 역할을 하면서 계속 이름을 알리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애정이 담긴 덕담을 전했다.

하지만 윤빛가람에게는 그 마음이 전해지지 않은 듯하다. 남기일 감독의 인터뷰를 본 후 그는 “소통이 없었던 것이 맞다. 감독님께서 미안하다고 사과하셨는데 조금 아쉬운 점은 ‘그때는 왜 그러지 못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제가 다 잘했다고는 말할 수 없으나, 충분히 소통을 통해 풀 수 있는 부분이 분명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K리그1 개막전 상대
웅어리 해결 기회일까

출처 : 한국프로축구연맹

출처 : 한국프로축구연맹

출처 : 뉴스1

실제 윤빛가람은 2022시즌 개막전부터 선발로 출전했지만, 이후 컨디션 난조와 부상으로 인해 주전 자리에서 밀려나기 시작했다. 4월부터는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도 못하는 등 감독과의 불화가 제기됐는데, 2군 경기를 뛰는 윤빛가람을 보고 사실상 기정사실화가 됐다.

그런데 운명의 장난일까 윤빛가람과 남기일 감독은 오는 26일 K리그1 개막전부터 적으로 만나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윤빛가람이 수원FC로 이적 후 첫 대면하는 자리인 만큼, 두 사람의 웅어리가 해결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권율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