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갈수록 엉망이라는 중고등학교 정규직 교사 현황, 교사들 속마음은요…

중·고 정규직 교사, 담임 기피
‘월 13만’ 저렴한 수당 불만
학생·학부모 감정 노동 부담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 블랙독

출처 : 뉴스1

최근 일부 중·고등학교에서 정규직 교사 사이에서 이상한 유행이 돈다고 한다. 저마다 ‘담임’ 자리를 맡기 싫어해 다른 교사들에게 떠넘기는 현상이다. 서로 하기 싫어해서 결국 기간제 교원이 떠맡는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 일일까?

한국교육개발원이 올해 발표한 교육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고교 담임 11만 295명 가운데 기간제 교원이 27.4%(3만 173명)를 차지했다. 쉽게 말해 담임 10명 중 3명은 기간제라는 것이다. 학교급별로 나눠 살펴보면 중학교는 5만 4,373명 가운데 28.5%(1만 5,494명)가, 고등학교는 5만 5,922명 가운데 26.2%(1만 4,679명)가 기간제에 해당한다.

출처 : 블랙독

출처 : 블랙독

10년 전인 2013학년도만 해도 기간제 담임의 비율은 15.1%에 불과했다. 그러나 2010년대 중반부터는 비중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매년 2∼3% 포인트씩 증가하는 추세이며, 교육계에선 올해 30% 안팎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2020년 고용이 불안정한 기간제 교원에게 책임이 무거운 담임을 맡기지 말라고 신신당부했으나,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정규직 교사들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담임 맡는 걸 꺼리고 있다.

출처 : 블랙독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담임은 학과목만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의 교우 생활·학습 수준 등도 관리해야 한다. 업무량이 가중됐는데 담임 수당은 2016년부터 월 13만 원으로 동결돼 있어 근로 의욕을 저하한다고. 또 갈수록 떨어지는 교권에 학생 생활지도나 학부모와의 소통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경우도 종종 생겨 이 같은 풍조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한 고등학교 교사는 “학급 관리나 민원 들어오는 것이 과거와 달리 ‘감정노동‘이다”라며 “업무가 많고 책임도 질 부분 많은데 수당은 ‘비현실적’이라 (부장·담임 등을) 제비뽑기나 투표로 정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리 그래도 기간제에 다 떠넘길 수가 있지? 그러고도 교육자인가?”, “기간제가 담임 맡게 하려면 정규직으로 승급시켜줘야 한다”, “요즘 애들 무서워서 나 같아도 담임하기 싫을 듯”, “수당 13만 원부터 잘못했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김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