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현빈 조카로 등장해 눈도장 찍었던 소녀의 근황

배우 서지희
과거 ‘내 이름은 김삼순’ 출연
지난 해 10월 새작품 크랭크업

출처: 내 이름은 김삼순

출처: 내 이름은 김삼순

서지희는 2004년 SBS ‘형수님은 열아홉’으로 데뷔했다. 당시 8살로 아역배우로 출연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 것은 2005년 방영된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에 출연하고 난 이후다.

당시 이 드라마는 시청률이 40%에 육박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서지희는 남자 주인공인 현빈의 조카를 연기했다. 당시 서지희가 맡았던 배역은 부모님과 관련된 사건을 겪어 실어증에 걸린 아이였다.

출처: 내 이름은 김삼순

출처: instagram@suhjihee.98

어린 아이가 하기엔 쉽지 않은 역할임에도 불구하고 여자 주인공을 맡았던 김선아와 현빈의 사랑의 큐피트 역할을 훌륭하게 해냈다. 귀여운 모습과 연기력에 대한 호평에 힘입어 당시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해당 작품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은 서지희는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이후 ‘그린로즈’에선 이다혜의 아역을 연기하고, ‘어느 멋진 날’에서는 성유리의 아역을 연기하는 등 아역배우로 이름을 날렸다.

출처: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 시즌2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서지희의 활동은 드라마나 영화에만 그치지 않았다. 당시 최고 인기를 구사하던 버즈의 ‘겁쟁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연기력을 뽐냈다. 다양한 연기 경험을 겪으며 자란 서지희는 연기를 더 공부하기 위해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에 진학했다. 한 인터뷰에서 학교생활에 대해 “학교서 오른 연극 무대가 끝난 뒤 맛본 커튼콜의 짜릿함을 잊을 수 없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최근에는 영화 ‘솔라 플라워’에 캐스팅돼 크랭크인 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솔라 플라워’는 동생 ‘하늘’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죄를 뒤집어쓰고 복역을 택한 선엽과 부모의 죽음과 재혼으로 인해 상처받은 선주의 순수한 사랑과 처절한 현실의 참담함을 그린 감성 누아르다.

서지희는 성인이 된 후 아직 많은 작품을 찍지 않았다. 하지만 출연하는 작품마다 어린 나이부터 쌓은 경험을 통해 좋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그가 앞으로 펼쳐나갈 연기 활동이 기대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1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